이번 포스팅 내용은 신병 1211기 2주차 체력단련훈련의 현장입니다.

해병대의 일원이 되기위해서 강한체력과 정신력은 기본입니다.

 

모든 훈련의 가장 기본이 되는 체력단련 훈련의 현장.

다함께 사진으로 확인하시겠습니다.

 

무릎앉아!

 

 

훈병들 총원이 교관님이 말씀하시는 것들을 집중해서 듣고 있습니다.

 

 

교관님의 설명이 끝났습니다.

이제 본격적인 체력단련 훈련이 진행됩니다!

 

 

기준! 양팔간격 좌우로 나란히!

 

 

본격적인 훈련을 위한 대형이 갖춰졌습니다.

 

 

먼저. 팔벌려 높이 뛰기가 진행됩니다.

 

 

마지막 구령은 생략해야하고. 자세는 올바르게 해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갯수가 증가할 수도 있습니다.

 

 

이어서. 쪼그려뛰기 훈련이 진행됩니다.

무릎이나 다리에 부상을 입은 훈병은 쪼그려뛰기 대신에 팔굽혀펴기를 합니다.

 

 

쉽지 않습니다. 체력단련으로 인한 온몸의 근육통도 그렇지만.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나를 더 힘들게 합니다.

 

 

하지만. 포기해서는 안됩니다.

주어진 훈련. 주어진 체력단련들 하나하나가

해병대의 일원이 되기 위한 하나의 작은 계단임을 기억해야합니다.

 

 

이어서 선착순 달리기가 진행됩니다.

훈병들 모두가 있는 힘을 다해서 뛰기 시작합니다.

 

 

훈병들의 표정 보이시죠?

얼마나 최선을 다하고 있는지..

 

 

 

운동장 한바퀴를 돌자. 슬슬 힘이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끝까지 포기해서는 안됩니다!!

 

 

도착한 훈병들이 들어온 순서대로 정렬하고 있습니다.

 

 

흐르는 땀을 닦고. 또 다음 훈련이 진행됩니다.

 

 

어깨동무를 하고. 앉았다 일어서기가 진행됩니다. 

 

 

그동안의 훈련이 체력단련과 강한 근성을 위해서 진행되었다고 하면

이번 훈련은 조금 다른 의미도 담고 있습니다.

 

 

바로. 전우애입니다.

어깨동무를 같이 하고 훈병들은. 한 몸과 다름없습니다.

조금 힘든 훈병은 내가 힘을 내서 도와주고.

힘들어서 포기하고 싶은 훈병도 자기 옆에서 응원해주는

동기를 보고 힘을 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 동기들아. 너희를 보고 내가 조금더 힘을 낼게!!)

 

길고 길었던 훈련이 막바지에 이르고 있습니다.

 

 

 

끝날줄알았는데. 또 한번 선착순 달리기를 뛰었습니다.

 

 

또 앉았다 일어서기가 반복됩니다.

 

 

한 쪽에서는 선착순 달리기. 한 쪽에서는 앉았다 일어서기.

강도높은 체력단련 훈련이 계속해서 진행됩니다.

 

 

 

 

훈병들. 힘들겠지만 목소리만큼은 줄어들면 안됩니다!!

 

 

 

 

 

"강한 파도가 강한 어부를 만든다."

오늘 훈련에 딱 어울리는 말인 것 같습니다.

강한 교육훈련만이 강한 해병을 만듭니다.

지금의 과정이 고통스럽고 힘들지 모르겠지만. 

해병이 되기 위해 필요한 과정이라고

확신합니다. 앞으로의 훈련들을 통해서

1211기 훈병들이 점점 더 해병대원으로써의 모습을 갖춰나가기 바랍니다.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11기 김기훈 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30 14:51 신고

    우리아들들 모두 고생들이 많네요
    강도높은 훈련으로 모두 ,,
    사진으로 보니 반갑기는한데 마음 한켠으로 무겁고 아픕니다
    모두 다치지않고 무사히 훈련 잘 받았음 좋겠습니다
    우리아들 기훈이도 화이팅~

  2. 1211기 김기훈 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30 15:00 신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힘듬을 이겨내고 있을 우리기훈이
    대견하다
    엄마아들 대견하다

  3. 2016.06.30 17:52 신고

    정곤아 사진속에 니 얼굴은 없지만 분명 너도 저안에서 함께 힘들게 훈련받고 있을거라고 생각하니 맘이 너무 아프지만 한편 너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멋진 아들 이정곤!! 힘내~~!!! 엄마가 마음으로 늘 너와 함께 하고 있어 너를 응원하고 있어 아들 고마워~!! 사랑한다 이정곤!! 아자아자!!!

  4. 1211 1116 이두희 셋째누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30 21:14 신고

    열심히 훈련받는 모습 다들 안쓰럽네요 ...ㅜㅜ
    1211기 훈련병들 모두 나자신과의싸움에서 이겨서 훈련 멋지게 해내길 바랄께요..
    동생아힘내 화이팅~!!

  5. 1211기 1716 김병찬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30 22:32 신고

    사랑하는 찬아 얼마나 힘이 들겠니... 전우애로 1211기 모두 함께 잘 이겨내리라 믿는다. 사랑한다. 찬아.

  6. 1211기2202김수철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7.01 09:26 신고

    수철 훈련하는 모습보니 정말힘들었겠군아 그렇지만 동기들하고 힘을 합신해서 잘하리라 믿는다 조금만 힘네고 항상 모든일에 최선을 다하는 아들이기를 근데 아무리 찿아도 아들 얼굴 나온게 하나도 없군아 오늘도 힘내서 하루를 이겨나가자 이자 아자 화이팅

  7. 2016.07.01 10:50 신고

    오늘도 어김없이 훈련사진 앞에서 기웃기웃
    보고또 봐도 마음이 안쓰럽기만 하지만
    그래도 우리 아들들 모두 대견스럽네
    다들 오늘도 다치지말고 훈련 잘 받길 바란다
    우리아들 김기훈
    그리도 1211기 아들들 모두 화이팅~^^

  8. 2016.07.01 17:37 신고

    최석영 사진보았다대견한모습자랑스럽다열심히교육받아기다릴께n

  9. 1211우충협 아버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7.02 14:31 신고

    아들아 !
    사랑하는 아들 우 충협 신병 훈련 받느라 고생이 많다.
    갓태어나 걸음마를 시작하고 학교를 다닐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니나이가 28살 신병으로서는 제법 많은 나이인데 잘견디고 있을줄 안다.
    옛 어른들 말씀이 꺼꾸로 매달아도 국방부 시계는 간다고 하더라.
    열심히 훈련하고 자랑 스러운 대한민국의 아들로 태어나 다시 보자꾸나.
    사랑한다 아들 우충협.........

  10. 1211우충협 어머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7.02 14:37 신고

    늦은 군생활이 무지 힘들어 하는 아들 생각에 일찍 보냈으면 하고 후회도 된다.
    훈련 받는 동안 다치지 말고 강한 정신력으로 최선을 다하고 수료식때 건강한 모습으로 보자꾸나,
    우리 아들 화이팅

  11. 2016.07.02 15:18 신고

    검게변해가는얼굴들을보니까 고된훈련과 강인함이느껴진다다들내아들같고 너에게힘과용기를줄든든한동기들보니까자랑스럽다 뙤약볕이든빗줄기속으든 훈련은계속되겠지만대한의건아로 진정한해병으로 다시태어나는인고의시간이라생각하자 다치지말고포기하지말고너의이름처럼진짜사나이진웅기대할께사랑한다아들어제보다더^^

  12. 2016.07.02 20:19 신고

    멋진 해병이로 되어지는 모습 멋지십니다. 1211기화이팅!

  13. 2016.07.03 00:46 신고

    준태야^^ 토요일 인터넷 편지 좀 받았나 . 친구들 쓰라고 이번주 엄마는 한번먼 적었어.
    대신에 손편지는 보냤다.
    지치고 함들더라도 잘 이겨내라 3주처 교육이 지나가고 4주차 접어들젆아. 또 5주가 됥테고 ,너희들애게는 시간이 느리겠지만~
    하지만 혼자가 아니고 함께하는 동기들이 있잖아.1211기수들 .
    멋진 해병이 되는 날까지 열심히 웅원할께.

  14. 1211기1904 전용우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7.03 21:58 신고

    1211 전용우 훈병 많이 힘들어 보인다 엄마가 열심히 살아가는 것처럼 울 아들도 씩씩하게 잘 하고 있는 모습 보니까 자랑스럽구나
    주말 은 동기들과 잼나게 보냈는지 엄마는 사진으로라도 아들 매일 볼수 있어서 넘 위로가 된단다 항상 가족이 옆에서 응 원 하며 함께한다고 생각하고 좀 힘들어두 파이팅 하고 힘네자 사랑하는 1211기 아들들 모두 힘네구 오늘 도 잘 자거라~~~~

  15. 1211기 권중원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7.03 23:25 신고

    아드님,오늘은 많이 더웠고 어젠 비가 많이 왔어. 엄만 주말 이라고 많이 바빳고 정신없는 하루였네.울 아드님은 어땠을까? 비록 사진에선 아들이 보이진 않는데 그래도 서운하지 않아. 엄마에게 온 귀한 선물이니까.
    몸 상하지 않도록 하되 최선을 다하면 좋겠다. 건강하고 멋지게 엄마의 귀한 얼라는 주위도 돌아보면서 하루하루 지내갈 바래.
    아들 사랑해

  16. 2016.07.07 07:02 신고

    1211기 모든 아들들아~~정말 장하고 고생이 많네. 하나하나의 표정을 살펴보는 순간 나도모르게
    손에 힘이 쥐어지는구나. 이 더운날 얼마나 힘들까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지는 애잔함이지만. 그래도
    힘이나는건 차근차근 서서히 변해가는 모습에 희망도. 보이네. 동기야 힘내!! 란 제목처럼 서로 의지하고 다독이며 잘 견뎌주어 정말 고마워.
    아들들아~~~이 또한 지나가리란 말처럼 이제 고지가. 얼마남지 않았지. 좀 더 힘을 내고 멋진 사나이로 태어나는거야~~알았징. 1211기 울 기수들. 모두 사랑하고 감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