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 1224기 5교육대 5주차 - 기초해상훈련

 

해병이라면 피할 수 없는 작전환경인 바다!

해상에서의 작전환경에 적응하고 IBS를 기본적으로 운용할 능력을 갖추기 위한 해상훈련의 현장!

다함께 사진으로 확인해보시겠습니다!

 

 

그동안 대부분의 훈련이 연병장에서 이루어졌다면 오늘의 훈련장소는

포항에 위치한 한 해변에서 진행됩니다!!

 

 

새로운 환경에서 훈련을 받는다는 것은 새로운 기분이 들면서도

긴장감이 돌게 합니다. 몸풀기에 임하는 훈병들의 표정부터 조금 다르지 않나요??

(저만 그렇게 생각이 드는겁니까...ㅎㅎ)

 

 

 

 

우리 훈병들 손에 무언가가 들려있죠??

이것은 무엇을 할때쓰는 나무막대기 일까요??

 

 

이 나무막대기의 정체는 바로 페달입니다!

IBS를 운용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일종의 '노'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페달을 사용하는 것이 뭐가 그리 어렵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1분 1초가 중요한 작전환경에서 정확한 페달링을 통해 해상기동하는 것은

참으로 중요한 요소중 하나입니다!!

 

 

페달링 연습이 끝나고 역시나 이 훈련이 빠질 수 없죠..

바로 헤드캐링 훈련입니다. 말 그대로 머리로 IBS를 들고

기동하는 방법입니다... 사진만 봐도 정수리가 아프네요.

 

 

 

 

 

 

 

우리 훈병들 갑자기 소리를 외치기 시작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소리를 친다는 것은 이제 곧 바다로 들어간다는

신호였던 것으로 생각이 드네요.

 

 

 

 

 

 

 

 

 

IBS를 타고 바다로 나간다는 전에

이렇게 큰소리를 내며 사기를 올리고 나면

높은 파도도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차고 흘러 넘칠 것입니다.

저 또한 소리를 치고 나니 바다 까짓것... 하는 기분이 들었었습니다!!

 

 

머리 위에 있던 IBS를 바다 위에 진수 시키고 탑승하며

기동하는 우리 해병들의 표정에서는 즐거움마저 느껴집니다.

 

 

 

 

해병대 상륙작전의 상징 중 하나인 IBS 운용법에 대한 훈련을 받고

모래사장을 거닐며 진행한 이번훈련을 통해서 왜 해병대가 바다의 사나이들인지 조금은 알 수 있었을 것입니다.

 

(사진ㅣ류승일 작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lackwa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24기50739 최 태욱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2 13:25 신고

    와 없노?
    분명 동기들과 열씨미 노 저었을낀데~
    얼굴 쫌 디밀어라.아들아!
    함성이 여기까지 들리는듯~
    바다야! 너를 접수하러 왔다!
    라고 외치는듯
    바다가 두렵지 않을만큼 씩씩해 보인다.
    1224기 패기에 박수를 보내며~

  2. 2017.08.22 16:03 신고

    현규야~
    아무리 찾아도 네얼굴은 없구나
    안경을 올렸다 벗었다 집중력을 불사르고봐도 보고싶은 울현규 얼굴은 없구나
    어제부터 극기주시작인데..어제는 자대배치땜에 네가하고있을 고생을 잠시나마 잊었구나
    오늘은 화생방훈련이 있다고 하던데...
    얼마나 놀라고 힘이들었을까 우리아들...무사히 잘 끝났길 바란다.
    너한테는 매번 편지쓸때마다 악으로 깡으로 버텨달라고 부탁을 하면서
    정작 엄마는 강하지 못한것 같아 미안하구나
    태어나서 처음으로 맞닥드린 가혹하고 모진시간들일텐데...
    모쪼록 밤샘행군에서 천자봉정상까지 다치지말고 무사히 잘 이겨내서
    금요일에 빨간명찰 멋지게 달기 바란다.
    현규야 조금만 참고 힘내~
    사랑해~♥♡ ♥♡♥♡

  3. 1224기 50744원주현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2 23:22 신고

    에효~~ 우리아들 읎네
    주현아~~~우리 쭈니야
    이제 9일 후면 볼 수 있으니께 아쉽지만 참고
    수료식에서 만나면 실컷 볼 것을 기대 기대^^
    극기주 많이 힘들겠지만 힘내서 잘 마치길 바란다.
    사랑한다 아들아 보고 싶다~~~
    마~~이

  4. 1224 신필원 50620 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3 10:20 신고

    1224기 훈병아들들 5주차 훈련사진에 울 아들도 잘안보이네
    다들 잘생겨서~~
    서울은 비가 내리고~~~ 포항날씨는 폭염이라고 하는데 얼마나 힘들까.
    편지에 폭염으로 인하여 땀이 비오듯 흘려내리는 것을 처음으로 느끼면서 동기들과 잘 해내가고 있다는 말에 감격이다. 극기 주간훈련 모두들 힘내고 화이팅 아들 필원 마니보고싶다.
    화이팅.

  5. 1224기50739 최 태욱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3 12:45 신고

    검게 그을린 피부가 그간의 힘들었을 훈련과정의 훈장이 되어,
    너희들의 열정과 패기로 두려울것이 없어보인다.
    싸나이가 되어가는구나!
    1224기 훈병 모두모두 건강하게 담주에 꼭 만나자~~~

  6. 1224rl 50516 황준호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3 13:14 신고

    아들~ 오늘이 극기주 3일차네~ 잘 하고 있겠지?
    여긴 비가 퍼붓다가 쨍 하고 해떳다가 하는데 비가 퍼부을땐 무섭게 오더라
    그곳 날씨가 어떤지 모르겠구나~ 비가와도 해가 떠도 너에게는 모든것이 힘든과정이겠지?
    3주차엔 너의 사진이 올라와서 얼굴보게되어 그나마 좋았는데 4주차 5주차땐 보이지가 않는구나
    사진으로나마 볼수 있을땐 괜찮았는데 너의 모습을 전혀 볼수가 없으니 어떤모습으로 있는지 궁금하고 그마나 너의 동기들 모습 보면서 우리 준호도 이렇게 그을리고 더 늠름해졌겠지? 훈련받는 저 속에 있겠지? 하면서 위안을 삼는다
    아들~ 엄마도 극기주기간 하루하루 긴장되고 어떤 힘든 과정을 하고 있을까? 걱정도 되고 그러는구나
    다치치말고 아프지말고 잘 버텨주고 이겨내주길 바란다
    힘든 극기주 기간 동기들과 한맘으로 잘 견뎌내고 서로 힘이되어 끝까지 잘 해주고 완주하길 바란다
    멋진 빨간명찰 달고 필~~승!! 하며 인사할 우리 아들모습이 상상이 되네
    그런 우리 아들이 엄만 너무 자랑스럽구나
    준호야~ 사랑한다 . 오늘도 화이팅!! 1224기 모두 화이팅!!

  7. 1224기! 김민수 아버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3 13:27 신고

    대한민국 만세! 만세! 만세! (만세 삼창)

    대한민국 해병대 만세!
    대한민국 해병대 사나이 김민수 만세!
    대한민국 해병대 1224기 전대원 만세!
    대한민국 해병대 1224기 함께 땀흘리시며 갈키는 조교님들 만세!

    대한민국 해병대가 있기로
    대한민국 산업현장이 돌아가고 경제와 문화와 생활이 있다.

    1224기 우리들의 모든 아들들이 해병대 간 것이
    아들로 인해 아버지 생애 큰 보람이 되었다.

    폭염속이지만
    ......
    협동과 인내와 용기와 애국심에
    감사드린다.

  8. 1224기 50516 황준호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4 09:44 신고

    아들~ 오늘 아침 인편을 누가 먼저 썼네~ 수료식에 대한 해야할 말이 있는데 먼저 써서 오늘은 전달을 못하겠구나
    오늘은 천자봉 행군이 시작되겠네~~ 빨리 시간이 흘러갔으면 좋겠다
    하루하루 긴장감이 힘들게 하는구나~
    어제 너의 편지랑 수료식 초대장이랑 받았단다
    늦지않게 가서 우리아들 잘 찾을께~~ 걱정말고 마지막 과정까지 잘 참고 이겨내주길 바란다
    많이 배고프고 졸리겠지? 이것도 훈련의 한 과정이니 강한 남자가 되기위한 마지막 관문이라 생각하며 동료들과 서로 의지하면서
    잘 해주길 바란다

    우리아들 김포 2사단 기본보병으로 실무배치 받았어요
    누가 잘 아시는분이나 먼저가신분 있으시면 글 부탁합니다
    전방인데 잘 아는것이 없네요
    인터넷으로 여기저기 뒤져보긴 했지만 직접 경험하신분의 말씀 듣고 싶습니다

    1224기 오늘도 화이팅!!

  9. 1224기5710 심정후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4 10:02 신고

    처음으로 확실하게 찍혔네^^
    어제오던 비가 오늘까지 오네 극기주인데 거기는 어떤지 모르겠구나
    이번주만 지나면 훈련은 다 지나가는건지...
    배치는 집가까운데라서 좋기는 하지만 해병대에선 전방이라더구나
    오늘이 목요일 극기 훈련이 끝났나? 잘 해주고 있을 아들 담주에 만나~~

  10. 1224 신필원 50620 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4 10:28 신고

    아들 필원 포항 날씨 연일 폭염이네 오늘도 훈련에 최선을 다하고
    화이팅 하자 1224기 훈병들 모두 화이팅 수료식날이 오고있다.
    아들아 사랑해.

  11. 1224기5523김현규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4 11:00 신고

    현규야
    우리아들 많이 힘들지
    잠못자고 배고플 아들을 생각하니
    엄마도 잠을 설치게 되는구나..
    엄마가 해줄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으면서 마음만 힘들구나
    잠못자고 배고프고 몸은 물먹은솜같을텐데 그몸으로 밤샘행군에 천자봉등정에...
    잠못자고 배고픈것도 훈련과정중에 하나이겠지 하면서도
    엄마는 너무 맘이 아프구나...
    서울엔 비가 오락가락하는데
    포항날씨는 낮기온 34도정도라고 하는구나
    날씨까지 더우니 땀범벅에 많이 힘들텐데
    땀띠나서 힘들다고 했는데 그위에 계속 땀을 흘리면
    더 아플텐데...
    이런저런 걱정에 엄마도 마음이 너무힘든날들이다..
    여지껏 잘 버텨온것처럼 오늘 내일 남은2틀 잘 견뎌주길 간절히 바래본다.
    내일은 네 군복에 노란명찰이 빨간명찰로 바뀌어 달리겠구나
    오늘 내일 조금만 더 참고 마지막힘들 내다오
    엄마가 응원하고있을께 사랑한다 내아들♥♥♥♥♥♥♥



  12. 1224기50739 최 태욱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4 13:54 신고

    이곳은 비가 내리다 그치기를 반복하는 가운데
    포항날씨를 검색해보니 그곳은 구름많은 가운데 폭염주의보가 발효되었네!
    오늘은 천자봉 행군에 나서지 않을까 생각되는데,
    낼 부대로 복귀하는날은 흐리고 비가 내린다고 하는데,
    행군에 힘든 너희들을 내리는 비가 또 발목을 잡고 천근만근 힘든 발걸음이 얼마나 고될지
    맘이 무거워지는 하루다.
    많이 힘들고 지치겠지만 한사람의 낙오자도 없이,다치는 사람없이,마치고
    오는쪽 가슴에 자랑스런 빨간명찰을 달고 가슴벅찬 기분을 동기들과 나누며 격려하는 날이 되었으면 한다.
    1224기 훈병 모두모두 전국에서 가족들이 응원하고 있음을 잊지말고 잘 이겨내주길~~~

  13. 1224기. 김재준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8.29 07:26 신고

    아들 볼날이. 얼마남지 않았네 얼마나 변했는지 궁금하네 힘든훈련을 잘견디고 수료식을 할수있네 엄마 아빤 우리아들이 자랑스럽다 수료식날 아들이 먹고싶다는거 누나가 전부 준비해죠다. 엄만 부대가 백령도랑 걱정된다 요즘 뉴스도 시끄럽고해서 불안하네. 면회도 자주 못갈것 같고 31일날 늠늠한 모습으로 만나자 아들 사랑해

  14. 2017.08.29 07:36 신고

    아들 낼모래면 얼굴 볼수 있다는 생각에 밤잠까지 설친다 7주간 고생햇고 웃는 얼굴로 만나자. 수료식이 몇시인지 잘모르겠네 아시는분 글좀 올려주세요 안내문도 안오고ㅠ ㅠ^^

  15. 2017.08.29 08:38 신고

    안기수맘님 ^^
    행사시간은 10시30분부터 시작이네요
    좀 일찍도착하시는게 좋을겁니다
    초대장이랑 승차입장권 편지에넣어서 보냈던데 저번주에 편지안왔던가요?
    행사시간보다 일찍오시는게 낳을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