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걸음마~린 이야기!/신병 1,2교육대

신병 1171기 2중대 2주차 - 병기분해 결합 및 국군도수체조

by 운영자 2013. 4. 10.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개나리꽃을 움츠리고 봐야 하는 날이네요..

어째 아침은 갈 수록 추워지는 느낌...

이렇게 봄 날씨가 이상하다는 걱정을 하고 있는 이 때에~!! 우리 1171기 훈병들은 봄의 기운을 느끼기는 할까요?^^

어제 1중대 사진에 이어 2중대 훈련현장을 공개합니다~!@!

 

 

학창시절 폼나게 들고다니던 비비탄 총은 잊으라~!! 앞으로 여러분 앞에는 실탄사격을 할 수 있는 특권이 주어집니다~

물론~ 갖고 싶었던 건 아니지만요..ㅎㅎㅎ 여하튼!! 실제 K-2소총을 만져본 것만으로도 훈병들은 흥분상태!!

 

 

교관님의 놀라운 병기 분해 솜씨!!

분해에서 조립까지 스타킹에 나올 법한 속력에 훈병들은 감탄사를 연발합니다~

 

 

"K-2소총은 이렇게 간단하고 간단하고 간단한!! 구조로 되어있다"

교관님께서 무지 쉽다며 한 방에 설명을 마치시고 개인별 실습에 바로 들어갑니다~

 

 

 

하나하나 꼼꼼하게 소총을 분해하는 훈병들~

조금전 교관님의 모습을 빡빡 깎은 머리에서 반복재생을 하고 교재를 뚫어지게 쳐다봐도...뭔가 이상한가요?ㅎㅎㅎ

고심끝에 훈병들이 내린 결론 - "교관님과 우리들의 총은 분명 다를 것이다"

 

 

멘붕상태의 훈병들입니다.ㅎㅎㅎ

너무 걱정마세요~~ 6주 후면 정말 내 몸의 부속품 처럼 훤~히 보인답니다~^^

 

머릿속을 복잡하게 했으니 이제 몸 좀 풀어볼까요?

1중대와 마찮가지로 국군도수체조 익히기에 들어갑니다!

 

 

교관님의 동작에 맞춰 똑같이 따라하는 훈병들~

개인활동에 익숙해 있던 훈병들은 이렇게 단체로 같은 동작을 하는 것에 어색함을 느끼는 것도 같네요.

 

 

체조가 이렇게 어려운 줄 알았다면 손연재 선수를 더 응원했을 것이라는 군요..ㅎㅎㅎ

교관님과 다르게 자꾸만 방향과 손동작이 제멋대로~

고심끝에 훈병들이 내린 결론 - "교관님과 우리들의 몸은 분명 다를 것이다"

 

 

이렇게 1171기 2중대 훈병들은 해병이 되기 위한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어색한 머리와 복장, 그리고 단체활동에 아직 적응이 되지 않은 모습이지만

이 시간이 지나면 멋진 모습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는 믿음은 모두가 가지고 있는 듯 하네요.

많은 선배 해병들이 그랬듯 여러분도 강한 모습의 해병으로 다시 태어나길 기대합니다~^^

 

 

-------------------------------------------------------------------------------------------------------------------------

 

추가 사진입니다.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2).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3).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4).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5).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6).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7).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8).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9).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0).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1).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2).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3).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4).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5).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6).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7).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8).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19).zip

 

신병 1171기 2중대 1주차 (20).zip

댓글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