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생마~린 생생 리포트!/임영식의 해병을 말하다!

무적해병의 전통, 도솔산전적문화제 이모저모

by Yeongsik_Im 2013. 6. 20.

지난 6월 15일과 16일, 강원도 양구군일대에서는 제16회 도솔산 전적문화제 열렸습니다.

도솔산 전적문화제는 한국전쟁중인 1951년 6월 4일부터 20일까지 17일간의 치열한 전투끝에 승리하여 찬란한 금자탑을 쌓은 대한민국해병대의 도솔산전투의 승리를 기념하고 과거의 역사적 비극을 오늘의 문화축제로 승화시켜 자유와 평화를 위해 꽃다운 젊을을 초개와 같이 던진 살신성인 정신의 무적해병 투혼을 우리민족의 호국등불로 빛내고자 매년 개최되고 있는 통일염원축제입니다.

 

 

축제 1일차, 이른 아침부터 양구군 종합운동장 한편에서는 도솔산충령비만들기대회가 한창이었습니다.

 

 

행사장 입구에 세워진 충령비, 이 충령비들은 행사가 끝나면 도솔산전적비인근에 옮겨 세워집니다.

 

올해로 16회를 맞은 이번 전적문화제에도 해병대에서도 다양하고 전폭적인 지원을 실시하고 있었는데요!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인 KAAV 및 무기전시를 비롯하여 해병대홍보관, 특별사진전, 해병대반합라면, 건빵 및 전투식량체험, 해병대전투복 전시 및 체험등이 상설행사로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해병전우들을 위한 물축구대회, 족구대회, IBS보트메고 달리기등도 실시되고 있었는데 지역전우회원들과 가족들의 응원과 함께 그 열기가 정말 뜨거웠습니다. 

 

 

 

 

 

▲ 해병대특별사진전을 관람하고 있는 해병전우들

 

 

양구 시외버스터미날부근에서 열린 해병대군악대의 길거리음악회 모습입니다.

 

 

해병대의 열혈팬이라고 자처하시는 어느 여성분께서 음악회장면을 열심히 촬영하고 계십니다.

 

 

 

축제 첫째날, 축제의 열기만큼이나 뜨거웠던 6월의 무더위가 차츰 식어가는 저녁 6시30분부터는 평화퍼레이드가 시작됐습니다.

 

 

양구읍 중심가에서 해병대의장대의 의장시범을 시작으로 참전용사들의 평화퍼레이드가 시작됩니다. 

 

 

 

 

 

 

 

 

 

 

 

곳곳에서 휘날리는 태극기와 헤병대기와 함께 양구군민들의 열렬한 환호속에서 진행된 평화퍼레이드는 양구읍내를 돌아 기념식이 열리는 양구 종합운동장까지 이어졌습니다.

 

 

해병대군악대원들의 힘차고 절도있는 모듬북공연을 시작으로 기념식이 시작됩니다.  

 

 

종합운동장을 가득 메운 관람객들의 환호속에 도솔산지구전투 참전용사들이 입장하고 있습니다.

 

 

본부석으로 오르는 도솔산전투 참전하여 무적해병의 신화를 이룩한 선배해병에게 후배해병이 절도있는 거수경례로 경의를 표하고 있습니다.

 

해병대전우회 강원도연합회를 선두로 각 지역전우회 회원들이 입장하고, 멀리 제주도에도 많은 해병전우들이 참석했습니다.

 

 

 

 

▲ 개회선언

 

 

 

하늘에 우뢰소리 땅위에 아우성.....도솔산가 제창!

 

 

 

▲ 해병대태권도시범

 

 

 

 

 

절도있고 패기넘치는 해병대사령부 군악대와 의장대의 공연에 이어 기념식의 하이라이트인 도솔산지구전투 재현이 시작됩니다.

 

 

1951년 6월 4일 미해병대 5연대로부터 임무교대한 우리 해병대제1연대는 도솔산고지 탈환을 위해 공격을 개시했으나 암석지대를 이용하여 수류탄과 중화기로 무장한 적의 완강한 저항을 받게 됩니다.

 

 

이에 우리 해병대 제1연대는 주간공격을 야간공격으로 전환하여 결사적인 돌격작전을 감행합니다.

 

 

도솔산(1,148고지)은 전술적으로 매우 중요한 요충지로 북한군 재5군단 제12사단 및 제32사단이 도솔산의 천연적인 지세를 최한 활용하여 견고한 진지를 구축하고 있어 미해병대도 점령하지 못한 난공불락 요새였습니다.

 

 

그러나 한국해병대 제1연대는 해병대 특유의 끈기와 강한 투지력으로 기습과 기만, 소부대의 우회침투 전술로 하나하나 고지를 점령해 나갔습니다.

 

 

 

 

 

 

 

 

이 전투에서 2,263명의 북한 공산군을 사살하고 44명을 생포했으며, 개인 및 공용화기 등 198점을 빼앗는 큰 전과를 올린 반면, 아군 또한 70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산악전 사상 유례없는 대공방전이었습니다.

 

 

 

혈전 17일 동안 피와 땀으로 얼룩진 끈질긴 공격 끝에 6월 20일, 해병대는 드디어 적 2개 사단을 격퇴하고 24개 목표를 점령함으로써 교착상태에 빠졌던 중동부 전선의 활로를 개척할 수 있게 된 것 입니다.

 

 

이 전투의 승리로 이승만 대통령이 도솔산을 방문하여 ’무적 해병대’라 칭하면서‚’무적 해병’ 휘호를 하사하고‚ 1951년 8월19일 제1연대에 대통령 부대표창을 수여하게 된 해병대 7대 작전의 하나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 해병대사령부 채혜린하사의 공연

 

 

 

▲ 스카이에어 퍼포먼스

 

 

 

양구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은  불꽃놀이와 함께 제16회 도솔산전적문화제 기념식은 성황리에 종료되었습니다. 

 

 

밝은 모습으로 뛰어 노는 어린이들 처럼 우리가 이렇게 아름다운 강산에서 평화를 누릴 수 있는 것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자신의 한목숨 거침없이 던진 순국선열과 선배해병들의 값진 희생있었기 때문입니다. 

 

이번 행사를 취재하며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것은 16번째를 맞는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반복되는 행사프로그램과 우리 현역 해병 장병들의 참여가 많이 부족했던 부분이었습니다. 

 

행사를 지원하는 해병대원들이 대부분이었고 추모제에는 일부 소수의 사병들만이 참석하였는데, 도솔산전적문화제는 가장 빛나는 해병전통을 세운 도솔산전투를 기념하고 추모하는 행사인 만큼 주관기관과 해병대의긴밀한 협조속에서 현역해병들의 도솔산전적지순례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더욱 많은 현역병사들이 함께하며 무적해병의 전통을 계승발전시켜 나간다면 도솔산전적문화제의 의미가 더욱 빛을 발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도솔산전적문화제의 성공적개최를 위해 무더운 날씨속에서도 한치의 흐트럼짐 없이 행사장 곳곳에서 열심히 땀을 흘린 해병장병들, 그리고 해병대전우회중앙회, 양구군관계자들과 전국각지에서 참가한 영원한 해병여러분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글/사진 임영식기자>

 

댓글124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