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걸음마~린 이야기!/신병 3,5교육대

신병 1178기 3중대 2주차 - 개인화기분해 및 결합

by 운영자 2013. 11. 15.

안녕하세요~~ 1178기 부모님, 곰신님~~ 우리 날~마 가족이 되심을 환영합니다~~

2주동안 많이 기다리셨죠? 드디어 우리 훈병들의 첫 포스팅을 시작하게 됐습니다.

이번 1178기가 올 2013년의 마지막으로 수료하는 기수가 될텐데요.

잘 마무리 할 수 있게 응원 부탁드립니다~~


머리카락을 하얗게 깎은 뒷모습이 새내기 훈병들처럼 보이네요~^^

말씀하시는 소대장님 뒤로 보이는 "해병의 긍지"는 훈병들 뿐 아니라 해병이 되어서도 우리 해병대가 가슴 깊이 새기고 있는 글입니다.



병기를 처음 지급받고 분해교육이 한 창 이뤄지고 있는데요.

쉬는 시간 사격실력에 대한 토론이 이뤄지고 있네요.

모두들 자신이 특등사수가 되는 건 당연하다나요?ㅎㅎㅎ


소대장님께서 들어오시며 사격의 기본은 병기에 대해 정확히 숙지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이제껏 사용했던 게임방에서의 사격은 잊으라는 군요..

소총을 구성하고 있는 각 부품들에 대한 이해와 예비사격연습량이 사격 실력을 결정한다!!!


병기 부품을을 분해하는 순간 훈병들에겐 멘붕이...ㅎㅎㅎ

한 몸체로만 되었는 줄 알았던 소총은 부품들의 결합에 의해 이뤄지는데요~

병기의 각 부분에 대한 손질을 통해 장비의 이상유무와 사용제한사항에 대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소대장님께서 무지 자세히 설명해 주시니 걱정 마세용~~


가까이 계실 땐 조금 무섭긴 하지만...^^

 




무지무지 열심히 하고 있는 훈병들...

입대 후 생소한 옷과 무기들이 생활이 된 훈병들은 처음 해병대를 지원한 순간의 다짐을 놓지 않으려는 듯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아직 소대장님의 작은 소리에도 멈칫하지만...^^

멋진 대한민국 군인으로 인정받게 될 날을 꿈꾸며 다른 모습이 되어가고 있네요.


2주간 함께했던 동기들은 이제 가족이 되었습니다.

서로 이끌어주고 아껴주며 2년동안.. 아니 전역 후에도 영원한 동기로 남겠죠?^^

댓글269

    이전 댓글 더보기
  • 1178 준엘 2013.11.16 14:44

    와 저기있다 ㅎㅎㅎ 이렇게 보니깐 너무 새롭고 좋네요 ㅎㅎㅎ 훈련병들도 가족분들도 곰신분들도 모두 화이팅♥
    답글

  • 1178성아 2013.11.16 16:48

    더 보고싶은데ㅠㅠㅠ안보임 ㅠ저기있긴한가요
    답글

    • 1178기쭌이누나 2013.11.16 17:36

      저도안보여요ㅠㅜㄴ

    • 1178박현하 2013.11.16 17:44

      저도안보여요 ㅠㅠ다찍을순없을테니..
      다음 사진에 기대해봐요 우리!!

    • 1178기쭌이누나 2013.11.16 17:49

      아쉽지만..담에봅시다ㅠㅠ잘지내는모습으로만족!

    • 1178형민여친 2013.11.16 20:12

      찍히진않았어도 저속에서 잘 받구있을거에요 !

    • 1178기쭌이누나 2013.11.17 12:16

      맞아요~~우리훈병들은잘할꺼예요ㅋㅋ

    • 1178거니 2013.11.17 13:06

      있을꺼에여............열심히하고계실겁니다..

    • 1178기쭌이누나 2013.11.17 15:20

      잘하그잇을꺼예요^^

    • 1178박현하 2013.11.17 16:27

      안보여도 다 열심히 하고잇다는거!!

    • 1178 원규누나 2013.11.18 10:19

      저기 어딘가 있을꺼예요 ㅠㅠ..
      천명이상의 훈병속에 찍힌다는건 쉽지않은일일거예요^^

    • 1178호야꺼 2013.11.19 00:09

      ㅎㅎㅎ 저기어딘가엔 총을 만지면서 앉아잇겟죠?ㅎ

    • 1178호야꺼 2013.11.19 00:11

      울꾸난안나왔지만 사진보구 나니 꾸나 모습이 상상가요 ㅋㅋㅋㅋ

    • 1178뭉밍 2013.11.19 22:42

      담엔 뒷소대 위주로 찍히면
      모두들 한번쯤 보이지않을까요!!!ㅎㅎ..

    • 1178화니맘 2013.11.23 11:05

      그렇다면 다음주 사진을 기대해봐야 겠네요~

  • 1178박현하 2013.11.16 17:45

    저도 안보이네요 ㅠㅠ 그래도 다 찍을순없으니
    다음을 기다려봐야겠어요~ 그래도 어떤 훈련을
    어떻게 하는지 사진을 통해 아니까 그나마 안심이네요!!
    정말 사진 올려주시는거에 감사합니다
    답글

    • 1178기쭌이누나 2013.11.16 17:49

      잘지내는모습볼수잇게해주셔서감사해용

    • Favicon of http://ㄴ BlogIcon 1178 종연누나 2013.11.17 12:09

      아하 이런 교육들을 받군요 친철한 설명들 감사

    • 1178기쭌이누나 2013.11.17 12:15

      맞아요~~좋은정보주심에감사^^

    • 1178거니 2013.11.17 13:06

      다음에는 올라올꺼에요 ㅎㅎㅎ !

    • 1178기쭌이누나 2013.11.17 15:20

      다음사진을기다려봅시다!

    • 1178박현하 2013.11.17 16:26

      맞아요 ㅋㅋ 다음에는 꼭 나올거에요!!

    • 1178 원규누나 2013.11.18 10:20

      그쵸? 비록 울 꾸나들이 안보일순있지만.
      실제로 이런 훈련 받았구나 하고 알수있어서 좋아요^^

    • 1178호야꺼 2013.11.19 00:07

      제꾸나두 사진엔 안나와잇지만 이런 교육을 받구 한다는걸 알게해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 1178호야꺼 2013.11.19 00:08

      사진 보는것만두 행복하네여 ㅎㅎ

    • 1178뭉밍 2013.11.19 22:44

      그래요!! 사진을 다 찍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동기들과 같은 모습으로 있을 거라는
      그런 상상(?)을 하며!
      그나마 위안을 가져보아용..ㅠ_ㅠ!!

    • 1178화니맘 2013.11.23 11:05

      아들 중대원 얼굴을 보는것 만으로도 위안이 되네요~

  • 1178거니 2013.11.17 13:08

    5중대보다는 3중대가 얼굴나오는사진이많네요 ㅠㅠ 부러워요..
    사진에 아드님없다고, 남자친구없다고 너무 속상해하지마세요ㅠㅠ
    다음 사진올라올때는 꼭 있을꺼에요!!
    사진항상올려주시는분정말감사드려요 !ㅎㅎㅎㅎㅎㅎ
    3중대 5중대 항상화이팅입니다 ♥
    답글

    • 1178기쭌이누나 2013.11.17 15:19

      그러게요ㅠㅠ우리1178들건강히훈련받고잇을테니걱정노노!화이팅♥

    • 1178박현하 2013.11.17 16:26

      다음에는 또 번갈아서 잘 나올거에요!!
      얼굴이 다들 잘 나왔지만 제 꾸나는 안나왔네요 ㅜㅜ
      다음에는 보이겠죠! 화이팅해요 우리><!

    • 1178호야꺼 2013.11.19 00:06

      얼굴나온사진은 많은데 제꾸나두 안나왓네여 ㅎㅎ 다음엔 꼭나오겟죠??ㅎㅎ

    • 1178호야꺼 2013.11.19 00:33

      다음사진이 올라올때까지 우리 화이팅해요 ㅎㅎ

    • 1178뭉밍 2013.11.19 22:45

      담엔 5중대도 얼굴 나오는 사진 많을거에요!!!ㅠ-ㅠ
      두눈 뙇!!크게 뜨고 꾸나가 나오길 기대해봅시당..히히

    • 1178화니맘 2013.11.22 18:34

      그래요? 난5중대가 얼굴사진이 더 많이 나온거 같던데...

  • 1178호야꺼 2013.11.19 00:32

    ㅎㅎ 제꾸나얼굴은 못봣지만 훈련받는 사진을 보는것만으로도 많이 위로가되었습니다 ㅎㅎ날마는 정말 좋은홈페이진거같아요 ㅎㅎ앞으로두 많은사진올려주셧으면 좋겟습니다 ㅎㅎ
    답글

    • 1178뭉밍 2013.11.19 22:46

      그쵸 ㅎㅎ 이것저것 사진 올려주시니 너무 감사드려요!
      어떻게 지내는지 조금이나마 알 수 있어서
      다행이에요ㅠㅠㅎㅎ♡

    • 1178거니 2013.11.21 20:47

      맞아요 ㅠㅠ 항상 훈련받는 꾸나들 궁금할 가족분들, 곰신분들을위해사진과 함께 글도 올려주시고^^ 항상 감사합니다 ^0^!♡

  • 1178화니맘 2013.11.22 18:35

    다시 한번 더 찾아봐요 아들이 보이지 않고 저 멀리 살짝 보이는 잘생긴 뒷통수가 아무래오 울 아들 같아서 그냥 우기기로 햇어요. 울 아들이라고 ㅋㅋ
    답글

    • 1178기쭌이누나 2013.11.22 18:38

      ㅋㅋㅋ화니훈병보여서좋으시겟어요^^

    • 1178화니맘 2013.11.23 11:00

      혼자서 아들이라고 우기고 있는걸~ 딸이랑 남편은 인정안하는 눈치고 ㅋㅋㅋ 뒷통수 보고 아들이라 우기는 엄마는 첨이라나 어쩐다나~

  • 1178화니맘 2013.11.23 11:03

    나름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그건 엄마생각이었나 보다. 아들 생각이 간절한데 아들 모습은 보이지도 않고 그래도 3중대 중대원 모습을 보며 조금 위안을 삼는다. 오늘은 날씨는 많이 풀렸는데 스모그가 심하구나. 아들 잘 있지? 아들 힘내~ 우리 3중대도 화이팅~~
    답글

  • 1178희진이형 2013.11.23 19:36

    동생이 제 길을 똑같이 간다니까 걱정도되고...
    성격상 안맞을것같은데...
    잘하겠죠 제동생도?
    답글

    • 1178화니맘 2013.11.23 19:43

      동생이 형을 많이 좋아하나봐요? 형이 간 길을 간다고 하는거 보면.
      울아들도 성격상 안맞을거 같은데 본인이 간다니 ...동생도 잘하거예요.

  • 1179상은애기 2013.11.29 18:05

    빡빡머리로 초롱초롱한눈빛을하고 열심히 설명듣는 모습보니 웃기기도하고 귀엽네요
    헤헤
    1179기도 이제 일주일만참으면 이런 사진들이 올라오겠죠?
    기대됩니당 !!ㅎㅎ♡
    답글

    • 1178기용현맘 2013.11.29 18:09

      날마에서 함께 이야기 나두다보면 시간 금방가요 .날마에서 같이응원해요 화이팅 꾸나들을 위해 필승

  • 1180일이 2014.01.03 01:51

    1180기도곧올라오겟죠?!?!ㅎㅎㅎㅎㅎ
    빨리올라왓으면좋겟어요!!
    하루하루뭘하는지궁금하고걱정이되네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05 23:22

    얼른 1180기도 사진이 올라왔으면...합니다!
    다들 훈련하시는 모습 멋있어요!! >_<
    답글

    • 1180 무알라 2014.01.07 02:53

      저희도 멋진 사진들 올라오겠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7 03:22

      맞아요 ㅎㅎㅎ얼른 더 많은
      사진이 올라왓음 좋겟네요^^

  • 1180 무알라 2014.01.07 02:53

    어구...뭔가 귀엽게들 보이내요..하하 새내기 1180기의 모습도 얼른 보고싶내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7 03:22

      ㅎㅎ저도 얼른 사진 보고싶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7 03:21

    ㅎㅎㅎ훈련받는 모습이 귀엽기도 하면서 정말 멋잇어요♡
    답글

  • 1181 이창현 2014.02.01 17:15

    이번주엔이런훈련했겠군 ㅠㅠ보구싶다!!♥
    답글

  • 1181기 현우짱 2014.02.12 00:23

    바닥에 앉아서 교관님의 말씀듣는모습도 진지합니다.
    답글

  • 1181 밍구 2014.02.19 19:18

    총에 대한 이해를 위한 시간이죠^_^
    답글

  • 1184진냉진냉 2014.05.27 02:17

    진지하게 듣는 모습이네요ㅎㅎ 1184기도 화이팅!!
    답글

  • BlogIcon 1184+달콤 2014.05.30 23:31

    다들신기하기도한가봐요ㅎㅎㅎ총여기저기살펴보는표정들이 진지함과 호기심이섞여있는거같아요ㅎㅎㅎㅎ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1.27 02:32

    한번해병은 영원한 해병!!
    해병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것이다!!
    모든 해병의 가족들 힘내세요~~~!!
    답글

  • 2822 이성진 누나 2017.02.23 15:49

    정말 오랜만에 생각나서 들어와봤더니
    역시나ㅎㅎㅎ 기록이 새록새록 하네요
    남자친구 1178기로 보내놓고 날마에서 살다싶이 했었는데
    1219기 남동생 보낸 누나로 다시 들어올줄 그땐 상상도 못했었어요
    다시 보니 반갑네요~~~~ 다들 무사히 전역하고 다시 살도 포동포동 찐 모습보면
    지금 이 순간도 생각보다 금방 지나가구 좋은 추억으로 남는구나 싶어요
    제 동생 성진이도 무사히 잘 수료해서 실무가서도 잘 해나가는 늠름한 해병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2822 이성진 화이팅!!!!! 누나가 응원한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