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이 벌써(5주차) 훈련을 받고 있습니다.

5주차 훈련 기간내내 포항에는 비가 내려 극기주 훈련 받는데 애로사항도 있었지만,

빨간 명찰을 달기 위한 몸부림을 치는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이 모습을

직접 확인하니 마음이 아팠습니다.

하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볼 때 빨간 명찰을 달 충분한 자격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지금 부터 조성수 작가님의 렌즈를 따라 생생하게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손색없는 무적해병이 되었습니다.

지난 5주간의 힘든 훈련을 훌륭하게 마친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전투복 옷에는 흙투성이와 몸에는 빗물과 흙탕물에 젖여 있습니다.

 

철모에도 빗방울이 맺혀 있지만, 빨간 명찰을 달기 위한 마지막 훈련을 이겨내고 있습니다.

누구나 해병이 될 수 없기에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 모두는 최선을 다하는 모습입니다.

 

힘든 훈련 시에는 동기생들과 단결력도 배우고,

인내력 그리고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낼 수 있는 힘을 키웠습니다.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가운데 훈련 하는 모습을 볼 때 마음이 아팠지만,

모두가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는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나는 할 수 있다는 강한 마음과 해내겠다는 강한 의지력이 보입니다.

하늘에서는 믿빠진 독처럼 비가 내리고, 훈련장에서는 물기둥이 쏟아 올라

반경 20~30미터 지점에 폭포처럼 떨어지는 물방울~!!

 그 속에서 훈련받고 있는 모습입니다.

 

사랑하는 아들, 애인이 이렇게 강한 훈련을 받고 있습니다.

이제 마막지 훈련이지만, 강한 아들로 만들어 지고 있고

무적해병으로 만들어 지고 있습니다.


 

소총을 정확하게 파지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이제는 무적해병입니다.

빨간 명찰을 달기까지 힘든 훈련들이 연일 계속 되지만 해병이 좋아서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 모두는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비는 줄기차게 내리고, 몸은 망신창(?) 정신은 해병대 정신입니다.

할 수 있다는 마음 가짐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힘든 훈련을 하고 있지만, 이 힘은 어디에서 나올까요?


 

그 힘은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 애인분들께서 사랑의 힘으로 응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해병이 되겠다는 마음 가짐 그건은 해병대 정신이 머리속에 있기때문입니다.

현재의 모습은 철조망을 통과하는 모습입니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

사랑하는 가족, 친구, 애인분들이 이 장면을 보신다면 어떤 마음를 가지고 있을까요?

가슴이 아프다(?), 짠하다(?) 사랑스럽다(?) 모두 맞습니다.

하지만,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서는 오늘 보다 더 강한 훈련을 해야 합니다.ㅠㅠㅠ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아울러, 해병대 날아라 마린보이에 올라 온 사진은

조성수 작가님께서 연출없이 있는 그대로 리얼하게 촬영하여

올리고 있다는 것을 참고 바랍니다.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내야 합니다.

이겨내지 못한다면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은 커녕 무적해병이 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단순하게 빨간 명찰을 가슴에 달고 폼재는 것이

절대 아니라는 것을 머리속에 각인 시켜야 합니다.


 

대단합니다.ㅎㅎㅎ

완소마린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해보니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

모두가 주어진 직책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었으며,

하고자 하는 인내력을 확인했습니다.

그대들은 진정한 무적해병 이라고...,

 

훈련 내내 비가 내린 훈련장~!!

각개전투의 목적에 맞게 잘 하고 있는 모습이 너무나 좋았습니다.

각개전투는 각종 전투 상황하에서 적의 관측과 사격으로 부터

자신의 생존성을 유지하면서 부여된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전투 기술훈련입니다.

 


고지를 향해 응용 포복과, 철모망 통과훈련 등을 마치고 최종 목표지점을 향해

전진하는 훈병님 얼굴엔 결언한 마음과 자신감이 보입니다.


 

전투에서 생존성을 키우는 것은 전투하에서 승리를 보장해 주는 것과 같습니다.

무적해병들의 후예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 고생이 많지만

조금 더 힘을 낸다면 빨간 명찰과 수료식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늘 훈련을 통해 임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능력 배양과

사격과 기동으로 적에게 은밀히 접근하여

적을 제압하는 공격정신을 함양 시켰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무적해병이 되기까지 이렇게 힘들고 어렵다는 것을 부모님, 친구, 애인분들께서는

사진만 보시 더라도 이해가 될것입니다.

그러니 수료하는 그 날까지 사랑하는 아들들이 훈련 잘 받을 수 있게 많은 응원을 해주십시오. 필승~!!

 

오늘 각개전투 훈련장에는 실제 실탄이 수백 발 상공을 날아다녔습니다.

하지만,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은 실탄이 날아갈때는

바짝 엎드려 다음 장소를 기동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생존성을 보장하기 위해 훈련장 분위기를 고조 시켰다는 것입니다.

 

목표지점을 탈취, 확보한 후 무적해병 외치면서 구보로 내려오는 모습입니다.

지금쯤 힘들고 체력손실도 많았을 텐데 부모님, 친구, 애인분들을 생각 하면 큰 힘이 생겼을 것입니다.

자랑스런 대한민국 해병대 일원이 되었다는 자부심도 생길 것입니다.

 

현재의 모습도 목표를 탈취 확보한 후 모습입니다.

자랑스럽지 않나요~!!

대한민국 최고의 무적해병들입니다.

 

각개전투 훈련을 통해 열악한 조건 하에서도 이를 극복하여 임무 수행에 필요한

전투기술을 충분히 발휘 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해 주었습니다.

편안한 길~!! 쉬운 길~!! 하나도 없습니다.

오직 그  길을 스스로 개척해야 합니다.

 

오늘 훈련을 통해 또 다른 것이 있다면 투철한 감투정신을 함양했을 것이고

전투에서 자기 희생 없이는 최대의 적을 살상할 수 없다는 것도 배웠습니다.

그만큼 단결력과 희생정신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흙~투성이로 범벅이 된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의 모습을 보니 어떻습니까?

무적해병의 후예답지 않습니까?ㅎㅎㅎ

 

검은 눈동자와 강인함이 느껴지는 육체~!!

이 모든것이 지난 5주간의 강도 높은 훈련속에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도 보입니다.

그리도 기다렸던  빨간 명찰도 가슴에 달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 모두가 자랑스럽고

무적해병의 후예로 성장하시기 바랍니다.

 

임무 완수를 마치고 무적해병~!, 무~적~해~병 외치면서 내려오는 모습~!!

그 소리 듣을 때 완소마린도 가슴이 찡 하는 느낌이였습니다.

왜냐하면, 사고없이 임무를 수행했다는 안도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젠 빨간 명찰을 달 수 있는 능력이 생긴 것입니다.

여기서 잠깐~!!

빨간 명찰은 오른쪽 가슴에 빨간 명찰을 달 수 있을 때 비로소

해병대의 일원이 되었음을 인정받게 되는 것입니다.

그만큼 빨간 명찰은 해병대 장병들에게 단순히 자신의 이름을 나타내는 표식물이 아니라

해병대에 소속된 한 일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라는 명령인 동시에 징표인 것입니다.


 

진홍색은 피와 정열‚ 용기‚ 신의 그리고 약동하는 젊음을 조국에 바친 해병대의 전통을 상징하고
 
황색은 해병대는 신성하며‚ 해병은 언제나 예의 바르고 명랑하며 활기차고‚
 
땀과 인내의 결정체임을 상징하는 것입니다.

 

이렇듯 빨간 명찰의 의미를 알고 있어야 하고 그에 맞는 행동을 해야 합니다.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 충분히 행동할 수 있고

주어진 임무수행을 100% 이상 해낼 수 있는 것입니다.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의 각개전투 훈련도 마무리 되어 갑니다.

남은 훈련이 강하지만, 충분히 이겨낼 수 있습니다.

힘들때나, 어려울때 사랑하는 부모님과, 친구, 애인분들을 생각 하십시오.

수료식이 손에 잡힐듯 다가 왔습니다.

희망을 갖고 최선을 다하십시오.

 

비에 젖은 전투복, 흙탕물에 젖어버린 전투복, 땀으로 범벅이된 몸 입니다.

이렇듯 무적해병이 된다는 길이 험하고 어렵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누구나 해병이 될 수 없는 것입니다.

 

타군에 비해 힘든 해병대를 왜? 지원하게 될까요?

100명중 100명의 답입니다.

더 강해 지고 싶어서라는 답이 나옵니다.

하지만, 정답이 아님니다.

나는 강하기 때문에 해병대를 지원하는 것입니다.가 답입니다.ㅎㅎㅎ

 

이 모습을 보니 한편의 전쟁영화를 보는 듯 합니다.

각개전투 훈련시에도 안전수칙이 있습니다.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 모두가 안전수칙을

잘 숙지 했기에 안전하게 훈련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의 극기주 훈련중 각개전투 훈련이 이렇게 마무리 되어 갑니다.

이제 남은 수료식은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시면 되겠습니다.

현장에서 생생한 모습을 보신다면 지난 6주간의 그리움이 어디론가 날아갈 것입니다.

다음주 수료식 건강하게 그리고 무적해병으로 만나볼 수 있도록 남은 훈련 일정도

정의와 자유를 위하여 강한 훈련은 계속됩니다.

아울러, 비가 내린 가운데 1198기 3교육대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의

부모님, 친구, 애인분들에게 생생한 정보를 드리기 위해 고생하신

조성수 작가님 가족분들을 대신하여 감사드립니다. 필승~!!

<사진 - 조성수 작가, 글 - 원사 이종오>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5.07.13 00:11

    맛난것 먹자구나!!!
    아들 좋아하는것으로 말이야~~^^
    달달한것도 가득 준비해가마~~

  3.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5.07.13 00:13

    아들도 한껏 기대할것으로 기대한다!!!**
    아빠 , 지훈이 , 엄마 모두 한껏 부풀어 있단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5.07.13 00:14

    이제 막바지 훈련 무사히 마치기를 바란다!!!
    자고있을 아들 좋은꿈 꾸고..수료식때 보자꾸나!!!**-♡

  5.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5.07.13 00:16

    잘자라 아들아!!!**
    엄마도 굿밤 할께~~**

  6. 2015.07.13 00:42

    이제야 인터넷으로 울아들 얼굴자세히 보았어..진흙탕에 총을들고 기어서 훈련받는모습..가슴이 짠하드라..비까정오는데 울아들 얼굴엔 그래도 미소가 환하게 지어져있어서 엄마가 자랑스럽고 기쁘다..훈련받으면서 귀잡고 쭈그리고 앉아서 벌받으면서 모습 등등 그나마 많이 나와줘서 많이 위안이 되었었단다..진짜 진짜 조성수 작가님께 감사에 말씀 전합니다. 정말정말 감사합니다. 아들아 몇밤안남았다..울기때보쟈 잘자라 내사랑하는 아들..

  7. 2015.07.13 07:13

    아침 먹고 훈련중이겠네? 몇일 안남은 훈련 오늘도 열심히 받아라.오늘은 엄마가 늦잠을 잤어 ㅋ 밤새뒤척거리다가 새벽쯤에 잠이 들었어 ㅋ 잠깐 자다가 놀래서 일어났다 ㅋ 동생은 이제 밥먹고 있다 ㅋ 학교 갈려구 ..오늘은 비는 안 오구 바람만 부네 ㅠ포항에는 오늘도 비가 오겠지? 감기 안 걸리게 조심하구 .아들은 목 괜챦어 ? 이젠 3일 남았구나? 니 먹고 싶은것 많이 챙겨서 갈께 ..
    오늘도 화이팅 하구~~^^♡♡♡

  8. 2015.07.13 09:53

    훈아!!아들 모습이 빨리 보고 싶구나? 이젠 몇일 안 남았으니 참고 ㅋ 삼일후에 멋진모습으로 보자
    할머니.엄마랑 갈께..엄마도 네모습 많이 보고 싶은가봐 ..요즘 잠을 좀 자는가했더니 수료식 공지 올라오고 나니 더 잠을 못 자는건 같애 ..항상 엄마 아빠는 울 아들 믿어.잘 해낼꺼라고..수료식때 멋진모습으로 만나자 .사랑해~~~~

  9. 2015.07.13 10:45

    사랑하는 아들 아무탈없이 지금까지 온것에 감사한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수료식에서 멋지게 만나자.
    엄마는 그날만 기다려!!! 끝까지 잘하자~~~! 사랑한다 영덕아!!

  10. 2015.07.13 11:59

    사랑하는 아들 진흙탕에 뒹굴며 훈련하는 모습이 가슴짠하긴 하지만 그모든훈련을 이겨내고 이제 빨간 명찰을 달게 되었군아 가슴에 단 빛나는
    빨간 명찰 빨리 보구 싶다 엄마는 마음이 급해서 어제는 비가오는데도 시장에 가서 이것저것 혹시라도 빼먹는게 있을까봐 체크해 가면서 샀다
    너도 마음이 급하겠지?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수료식날 건강하게 보자 1198기 해병들 오늘 빨간명찰 수여식을 축하합니다 !!

  11. 2015.07.13 18:42

    날아라 마린보이 덕분에 사진 잘 보았습니다. 우리 아들 모습은 끝까지 안보이지만 모두들 내아들이라는 마음으로 열심히 격려와 응원을 마음껏 보냈습니다. 빨강 명찰을 빨리 달고 싶다는 우리아들 이제 수료식이 며칠 안남았구나.고생 많이했고 모든 군대에 있는 아들들이 무사고 이길 바라며.

  12. 2015.07.14 10:15

    0633 큰산은 넘엇네 끝까지 화이팅

  13. 1198 조재주(준형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5.07.14 16:11

    전쟁영화 보는듯 합니다. 비가 내리는데도 불구하고 진흙탕속에서 기고 훈련 받는 모습을 보니 정말 울컥합니다.
    1198기 훈병님들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14. 2015.07.14 16:28

    진기!멋진모습에이모는진기가너무자랑스럽네수료식날갈테니까훈련잘받고건강하게보자

  15. 2015.07.14 16:45

    아들 동현아
    지금쯤 울 아들 뭐하니
    마니 덥지
    이번주에는 힘든 훈련을 하는데 하필이면 너가 더울대 군대를 가서
    이고생을 하니
    아바 마음이 너무나 아프구나
    그래도 울 아들 힘내라
    이정도는 이겨 낼수 있지
    아들아
    사랑해

  16. 2015.07.14 19:11

    아들!!오늘도 훈련받느라 고생했다 ..저녁먹고 지금은 뭘하고 있을려나? ㅋ 이젠 울 아들 볼 날이 하루남았네 ㅋ 수료식때 만나자 ..

  17. 2015.07.15 08:12

    아들 훈련받는다고 고생했네 이제 내일이면 빨간명찰이 가슴에 달겠네 멋진 모습 보여줘

  18. 2015.07.15 11:32

    아들 힘들고 두려웠던걸 모두 이겨내고 내일 수료식을 맞게 되었구나
    아들 그동안 정말 수고햇어
    엄마는 1198기 아들들 훈련 사진 올라올때 마다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각개훈련하는모습보고는 눈물은 앞을 가리고 손은 바르르르 떨려서 폰을 잡고 있을 수가 없었다 아들 고생했다 그동안 많은 힘든 훈련 이를 악물고 잘견디며 하루하루 견디어 줘서 내일은 모든것의 결실을 빛나게해주는 날이다 빨간 명찰 받고 오른쪽 가슴에 소대장님께서 달아주시면서 가슴팍 딱치는 모습보게 해줘서 고맙다 울아들 내일 수료식 행사 준비훈련 하느라 분주하겠다
    내일 엄마 꼭 갈께 맛나는 과일과함께 간다
    내일 만나 아들 사랑해

  19. 2015.07.15 21:20

    해병 김영덕!
    울 아들 ~
    힘들고 덥고 배고프고 졸립고,, 힘든 4고 를 잘 견디고 드디어 빨간명찰을 다는구나 ,,
    자랑스럽고 장하다. 계급장은 잘 달았니..
    조은꿈꾸고 편안하게 잘 자라...
    건강하고 멋진 모습으로 낼 만나자..^^
    사랑하는 울아들 굿나잍...

  20. 2015.07.15 21:37

    아들!! 고생많았다 .엄마는 지금 고모집에 있는데 낼 아침에 출발할려고해..오늘밤 잠은 안 오겠지만 푹 자고 낼 보자..엄마도 오늘은 못 잘것 같애 ㅠ

  21. 2015.07.16 07:54

    아들!!잘 잤나? 지금 열심히 달려가고 있어..울 아들 만나러..벌써 마음이 콩닥 거리고 눈물이 나오네 ㅠ 오늘은 안 울려고 했는더 ㅋ 아들 좀있다가 보자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