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차 당첨자 명단을 공개합니다.

지난 3주간 1201기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을 위해

많은 응원을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많은 응원에 힘입어 1201기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이 아무런 일 없이

무적해병이 되기 위해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가족, 친구, 애인분들께서 해병대 강한 훈련을 이겨 나갈 수 있도록

더 많은 응원을 해주십시오.

 

강한군대 국민의 군대 해병대는 정의와 자유를 위하여

오늘도 내일도 강한 훈련은 계속됩니다. 필승~!

 

해병대 쭈욱 사랑해 주십시오.

 

 

 

 

 

 

 

 

 

 

 

 

 

 

 

 

 

 

 

 

 

 

 

 

 

 

 

 

 

 

 

 

 

 

 

 

 

 

 

 

 

 

 

 

 

 

 

 

 

 

 

 

 

 

 

 

 

 

 

 

 

 

 

 

 

 

 

 

 

 

 

 

 

 

 

 

 

 

 

 

 

 

 

 

 

 

 

 

 

 

 

 

 

 

 

 

 

 

 

 

 

 

 

 

 

 

 

 

 

 

 

 

 

 

 

 

 

 

 

 

 

 

 

 

 

 

 

 

 

 

 

 

 

 

 

 

 

 

 

 

 

 

 

 

 

 

 

 

 

 

 

 

 

 

 

 

 

 

 

 

 

 

 

 

 

 

 

 

 

 

 

 

 

 

 

 

 

 

 

 

 

 

 

 

 

 

 

 

 

 

 

 

 

 

 

 

 

 

 

 

 

 

 

 

 

 

 

 

 

 

 

 

 

 

 

 

 

 

 

 

 

 

 

 

 

 

 

 

 

 

 

 

 

 

 

 

 

 

 

 

 

 

 

 

 

 

 

 

 

 

 

 

 

 

 

 

 

 

 

 

 

 

 

 

 

 

 

 

 

 

 

 

 

 

 

 

 

 

 

 

 

<편집 / 글 - 원사 이종오>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운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5.09.20 12:44

    누나.. 알바하러왔다..어제 댓글 별로 못달아서..조금 그렇네... 우리동생...보곱다.

  3. 2015.09.20 12:45

    오늘 일찍일어나서 엄마랑 팔용산 갔다왔어ㅋㅋㅋ 모녀끼리ㅋㄱ 산타고.. 겉을때..너 얘기도 많이 했다

  4. 2015.09.20 12:46

    그리고... 산타고 와서ㅋㄱ집 가는길에ㅋㅋ 엄마는 바나나2개 먹고 집와서 닭가슴살 2봉다리..바나나 한개더 추가ㅋㅋㄱ

  5. 2015.09.20 12:48

    엄마는 너 만나기만을 기다리더라ㅋㅋ
    우리동생 누나가 안아주곱다ㅠ

  6. 2015.09.20 13:07

    어이참... 빨리 결과가 나왔으면좋겄다ㅋ
    누나 뭘해도 여기에 신경이 쓰이니깐ㅠ 흑흑

  7. 2015.09.20 13:09

    손님도 없고.. 게임 체력도 없어서....흡흡..이러고 있단다ㅋ

  8. 2015.09.20 13:09

    누나 잘했지?..댓글도 쓰고..손편지는 밀렸는데ㅋㅋㅋ 지금 써야하눈뎁

  9. 2015.09.20 13:11

    누나 편지 쓰고 온다 똥찬이ㅠ 댓글 누나가 많이 써야할텐데ㅠㅠ 흑흑

  10. 2015.09.20 13:13

    꾸우구욱 눌러쓰니깐ㅋㅋ 손이 아프노 동생ㅠㅠ 헝

  11. 2015.09.20 14:14

    손님들이 조금씩 오시네ㅋㅋ 누나가 정신이 없다ㅋㅋ

  12. 2015.09.20 16:15

    성찬이...누나ㅋㅋ 편지 다씀 화욜꺼 빼고ㅋㅋ 빡시게 일하기도하고ㅋㅋㅋㅋ 바빴어ㅡㄹ

  13. 2015.09.20 16:16

    성찬이 보고싶다앙 ..편지 정성 스럽게 쓰라잉ㅋㅋㅋ두장이면 좋으려만ㅋ

  14. 2015.09.20 16:16

    성찬이 보고싶다앙 ..편지 정성 스럽게 쓰라잉ㅋㅋㅋ두장이면 좋으려만ㅋ

  15. 2015.09.20 16:18

    빨리 이벤트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 힝

  16. 2015.09.21 07:22

    누나 수영 끝나고 학원가는길ㅋㅋㅋ얍. 1202기 훈병들 왔나보네.. 우리동생..보다 어린 훈병은 없겠지마는ㅋㅋㅋ 우리동생 화이팅ㅋ

  17. 2015.09.21 07:23

    1202기 예그리나가봤어~ 예문도 있더라ㅋㅋ 누냐는 오늘 알았는데...예문..누나가 쓰리

  18. 2015.09.21 07:24

    아들아, 많이 보고싶구나~!! 오늘 아침은 잘 먹었는지걱정되는구나~!! 그리고 아프지 말고 훈련 잘받고..아들 사랑해

  19. 2015.09.21 07:25

    누나는 학원 도착해간다ㅋㅋ 편의점 가서 우유한개 사서ㅋㅋ 아침으로 먹고~~

  20. 2015.09.21 07:25

    그리고 성찬아...누나... 배영까지 하고있음ㅋㅋ 놀랍제ㅋㅋ

  21. 2015.09.21 08:08

    학원도착해서 편지 봉투에 주소 다 적고 이제 편지 넣고 우표 붙이기만하면된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