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6차 당첨자 명단을 공개합니다.

지난 3주간 1201기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을 위해

많은 응원을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많은 응원에 힘입어 1201기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이 아무런 일 없이

무적해병이 되기 위해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가족, 친구, 애인분들께서 해병대 강한 훈련을 이겨 나갈 수 있도록

더 많은 응원을 해주십시오.

 

강한군대 국민의 군대 해병대는 정의와 자유를 위하여

오늘도 내일도 강한 훈련은 계속됩니다. 필승~!

 

해병대 쭈욱 사랑해 주십시오.

 

※ 다음주 월요일 17:00까지 비밀댓글로 올려주십시오.

(이후 올리시면 당첨자 제외합니다.)

훈병님 인적사항 (0교육대, 0소대, 00000교번, 이름),

그리고 받는 분 주소와 연락처, 이름을 정확하게 기록해 주셔야 합니다.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운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5.09.19 19:59

    아제발오빠도거기서나합격하길기도좀해줘
    완전분위기살벌했엌ㅋㅋㅋ무섭드라
    그래도좋은경험이라고생각하려고!!!군대에서기도해!!나합격하길!!!

  3. 2015.09.19 20:00

    너무피곤하다오늘하루가진짜긴것같아
    물론오빠의하루는더길겠지만ㅋㅋㅋㅋ힘내!!

  4. 2015.09.19 20:01

    시험만보고왔는데도진짜지친다...
    힘들엌ㅋㅋ벌써힘들어어떡하냨ㅋㅋ

  5. 2015.09.20 06:37 신고

    굿모닝 오는 조금 일찌 인가 아직 여유가 있을래나 잘 잤으면 좋겠다 ㅎㅎㅎ

  6. 2015.09.20 06:38 신고

    어제는 넘 피곤해서 그냥 쓰러져서 잤네 오늘은 좀 나은데 가야 할곳이 많다 음식도 준비해야 하궁

  7. 2015.09.20 06:39 신고

    어머 이곳이 아니가 싶네 찬호야 엄마는 너가 오눌 종교 활동을 하고 같은시간에 예배롤 만나니 기쁘다

  8. 2015.09.20 06:40 신고

    아빠는 아직 퇴근전 이네 어제는 피곤해서 집에서 쉰다고 하더니 그래도 열심히 가족을 위해서 일하는 시는 멋진 아빠당

  9. 2015.09.20 06:41 신고

    찬호야 언제 어디서나 사랑받는 자가 되고 위계질서속에서는 눈치도 있어야 해 미련하다는 말은 좋은건 아닌것 같아

  10. 2015.09.20 06:42 신고

    찬호야 아침공기가 참신선하다 청소기 밀려고 문 였었는데 완전 시원해 느끼기 나름이엑다

  11. 2015.09.20 06:43 신고

    제일 염려하고 걱정하는 부분이 의견차이가 아니라 소신있는 자기의 역할인데 잘 해내고 오늘이 지나면 내일은 정말 힘든 시간들 잘 이겨내고

  12. 2015.09.20 19:09

    권욱아 미안하다 우리가족은 운이 없었고 몰랐어 ㅋㅋㅋㅋ이누나가 열심히 써줄께 옆에서 엄마아빠랑 부러운 눈빛으로 보고계셔 활발히 해서 엄마 생일 선물하나 너사진으로 해줘야겠어

  13. 2015.09.20 19:09

    권욱아 미안하다 우리가족은 운이 없었고 몰랐어 ㅋㅋㅋㅋ이누나가 열심히 써줄께 옆에서 엄마아빠랑 부러운 눈빛으로 보고계셔 활발히 해서 엄마 생일 선물하나 너사진으로 해줘야겠어

  14. 2015.09.20 19:10

    아빠가 말을 안해서 그렇지 너 디게 보고싶어하고 심지어 울집막내 삐꾸도 부러워해 이 댓글은 아빠가 제일 많이 달았어

  15. 2015.09.20 19:12

    댓글 남기란 말이 이렇겐줄 몰라썽 진짜 내가 지금 열심히 활동중이야 이누나한테 잘해라

  16. 2015.09.20 19:12

    댓글 남기란 말이 이렇겐줄 몰라썽 진짜 내가 지금 열심히 활동중이야 이누나한테 잘해라

  17. 2015.09.20 19:13

    권욱아 요즘 괴롭힐사람도 없고 놀릴사람도 없어 집이 휑해

  18. 2015.09.20 19:17

    오늘 엄마생신 미리 하느라 아구찜 먹고왔어 엄마가 너 엄청보고싶고 걱정하는데 아빠는 분명 지금쯤 열심히 훈련받고 군기도 바짝들어서 의젓한 해병의 모습이 얼추 들어나고 있을거라고 안심시켜주셔ㅋㅋ우리집은 너가 없는데도 너얘기하면서 웃음꽃핀다ㅋㅋ언넝 엄마 생신 얼마 안남았으니깐 요번주엔 꼭 당첨이되서 엄마한테 잘있다는 너의 독사진과 너의 글을 선물해드리고 싶어서 노력중이야 ㅋㅋ 얼른 알아봐주셨음 좋겠다.

  19. 2015.09.20 19:22

    어제 벌초하려고 할머니댁에 가족들 다모였었는데 너하나없다고 빈자리 크다고 어른들이 그러셨어 그리고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너 사진 올라온거 보여드렸더니 금방찾으시고 잘하고 있는것같아서 다행이라고 하시드라 근데 걱정보다는 격려랑 넌 무조건 잘할거니깐 다치지만 말래 아마 니귀가 간지러웠을지도 몰라ㅋㅋㅋ좀 많이했다ㅋㅋㅋㅋㅋㅋ글고 동생들도 너 보고싶어하고 사진에선 못찾드라 ㅋㅋㅋㅋ암튼 여기다가 이렇게 쓰는게 맞는 건진 모르겠지만 누나가 벼락치지 좀 잘하자나? ㅋㅋㅋㅋ여기다가 벼락치기로 여러개 반짝하고 갈께 얼른 니사진 엄마랑 아빠 할아버지 할머니 보여드리고 싶다 ㅋㅋㅋㅋ난 효녀 ♥

  20. 2015.09.20 19:22

    어제 벌초하려고 할머니댁에 가족들 다모였었는데 너하나없다고 빈자리 크다고 어른들이 그러셨어 그리고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너 사진 올라온거 보여드렸더니 금방찾으시고 잘하고 있는것같아서 다행이라고 하시드라 근데 걱정보다는 격려랑 넌 무조건 잘할거니깐 다치지만 말래 아마 니귀가 간지러웠을지도 몰라ㅋㅋㅋ좀 많이했다ㅋㅋㅋㅋㅋㅋ글고 동생들도 너 보고싶어하고 사진에선 못찾드라 ㅋㅋㅋㅋ암튼 여기다가 이렇게 쓰는게 맞는 건진 모르겠지만 누나가 벼락치지 좀 잘하자나? ㅋㅋㅋㅋ여기다가 벼락치기로 여러개 반짝하고 갈께 얼른 니사진 엄마랑 아빠 할아버지 할머니 보여드리고 싶다 ㅋㅋㅋㅋ난 효녀 ♥

  21. 2015.09.20 19:22

    어제 벌초하려고 할머니댁에 가족들 다모였었는데 너하나없다고 빈자리 크다고 어른들이 그러셨어 그리고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너 사진 올라온거 보여드렸더니 금방찾으시고 잘하고 있는것같아서 다행이라고 하시드라 근데 걱정보다는 격려랑 넌 무조건 잘할거니깐 다치지만 말래 아마 니귀가 간지러웠을지도 몰라ㅋㅋㅋ좀 많이했다ㅋㅋㅋㅋㅋㅋ글고 동생들도 너 보고싶어하고 사진에선 못찾드라 ㅋㅋㅋㅋ암튼 여기다가 이렇게 쓰는게 맞는 건진 모르겠지만 누나가 벼락치지 좀 잘하자나? ㅋㅋㅋㅋ여기다가 벼락치기로 여러개 반짝하고 갈께 얼른 니사진 엄마랑 아빠 할아버지 할머니 보여드리고 싶다 ㅋㅋㅋㅋ난 효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