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해병은 손자까지도 해병!"

 

 

 

 

 

"한 번 해병은 손자까지도 해병!"

할어버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해병대에 복무 중인
해병대2사단 포8대대 김현우 일병(1194기), 현민규 일병(1195기)을 소개합니다.

...

김 일병의 할아버지는 해병97기로 전역 후 제주 해병대 전우회장을 역임했으며,

아버지는 현역 해병 장교로 해병대사령부 참모로 재직 중입니다.

 

현 일병의 할아버지는 해병3기 출신으로, 인천상륙작전을 비롯한
주요 전투에 참가하여 혁혁한 공을 세웠으며,

아버지는 501기 출신으로 서울 지역 전우회장을 역임했습니다.

 

특히 두 해병은 같은 중대에 소속된 뒤

아버지들이 고교 동창생 사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 이라는 말처럼,
이들을 포함해 현재 상당수의 가문이 3대째 해병대의 맥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사진 I 중사 황승호>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완소마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10 13:21 신고

    장병들의 모습이 꼭 쌍둥이 같네요..
    저 환한 미소가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해병대여, 영원하라!

  2. 2015.11.10 19:21

    해병의 진국이 여기 있군요. 너무 멋있고 부럽구 감사합니다. 3대 해병도 조부모님 이상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하여 참 해병이되리라 믿습니다. 대한해병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