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 1206기

  # 빨간명찰수여식

 

1206기 수료식이 이제 정말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조금 서두르시는 분들께서는 벌써 포항으로 이동하시는 분도

있으실거라 생각이 듭니다.

이번 포스팅 내용은

곧 만나시게될 1206기 훈병들의 오른쪽 가슴에 붙여진

 

'빨간명찰수여식' 입니다.

 

지금 그 수여식 현장을 공개합니다.

 

해병대교육단 충혼비에서 수여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선배 해병들의 고귀한 희생에 대한 감사와 그 앞에서 해병대원 일원이 됨을 인정받습니다.

 

 

 

 

 

 

고귀한 희생에 대한 감사와.

잠시 후 오른쪽 가슴에 달게될 빨간명찰을 다는 해병대원의 일원으로써

조국에 충성을 다하겠다는 필승의 다짐을 해봅니다.

 

드디어.

 드디어 그동안 달고 있었던 노란명찰빨갛게 물드는 순간입니다.

자신의 이름 석자가 새겨진 명찰이 오른쪽 가슴에 붙는 순간입니다.

"충성을 다하겠습니다!"

 

 

 

 

 

 

"고생했다. 훈병 1206기 너희는 이제 진정한 해병대원 일원이 되었다!"

 

훈련 간 호랑이처럼 무서웠던 교관들.

바늘로 찔러도 피한방울 안날 것 같던 교관들이

 빨간명찰을 붙여주는 순간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납니다.

 

 

 

 

 

 

 

 

 

 

우리 훈병들의 표정. 입대할때와는 확연히 달라지지 않았습니까?

강한 눈빛에서 대한민국 해병대의 일원임이 느껴집니다.

 

 

힘든 훈련 간에는 다가오지 않을 것 같던 수여식.

 

 그리고 지금 그들의 손에 들려있는 빨간명찰!

말로는 할 수 없는 감동이 밀려올 것입니다.

 

 

 

 

 

 

 

 

 

 

 

 

 

 

 

 

 

해병의 눈에 고인 눈물은 그동안의 훈련에서 느낀 모든 것들을 말해줍니다.

 

해병대일원이 된 것에 대한 자부심. 그동안의 훈련을 극복해냈다는 성취감.

훈련간 생사고락을 함께한 교관, 동기들

뒤에서 묵묵히 응원해주신 부모님. 가족. 친구. 애인에 대한 감사.

 

드디어 내일!!  1206기 훈병들의 수료식이 진행됩니다.

 

내일 그토록 그리웠던 우리 훈병들을 만나시면 따뜻하게 안아주십시오.

그리고 말해주십시오. 그동안 수고 많이 했다고.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2.24 10:51

    그토록 빨간명찰을가슴에 달기위해 노력해준 아들 고생했다. 흐르는 눈물을 보노라니 그동안의 고된훈련끝에 받은 뿌듯함이아닐까?
    /낼 엄마가 꼭안아줄께 아들사랑하고 수고 많았다.
    1206기 아들들 정말 수고 많았습니다. 낼 즐건시간들 보내시길..

  2. 1206기 손형욱맘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2.24 11:52

    1206기 아들들 정말 고생 많았어. . .
    내일이면 보고싶고 사랑스런 부모님, 형제, 친구들 볼수있어 너무 좋겠다.
    정말 정말 고생 많이 했고... 낼 만나자.
    사랑한다. 내아즐 형욱아.

  3. 2016.02.24 12:47

    자량스런 아들 고생 많았다 빨간명찰은 아무나 다는게 아니다 아버지 교육 받을때 상상이 되갰지 1206기 해병들 진짜 고생 많이했다
    빨간 명찰의 자부심을 갖고 군생활이나 사회 생활 해나가기 바란다 선배로서 하는말 재창이 아버지는 해병 492기다
    내일이면 만나니 아들얼굴 보겠내 멋진 아들의 모습을 보 갰네 기대가 되는데

  4. 2016.02.24 14:12

    벌써 빨간명찰 받은겨?
    내일 수료식때 받는 것 아니고?
    하여간 고생 많았고
    축하드립니다 모두
    아들 정말 멋있다. 고생했고. 보고 싶고 사랑한다.
    빨리 갈게. 우린 오늘 출발했어 벌써. 내일 너를 만날 생각하니 가슴이 두근거리네.
    그리고 사진들을 보고 있으니 눈물이 자꾸나네..

  5. 2016.02.24 18:00

    우리 아들도 저 대열 속에서 뜨거운 눈물을 흘리고 있겠구나. 한겨울에 6주간의 혹독한 훈련 과정을 꿋꿋이 이겨내고 빛나는 빨간명찰을 가슴에 달 때 그 마음이 어떠했을지 헤아려 본다. 정말 고생했고, 멋진 해병이 된 것을 축하한다. 내일 기쁘게 만나자꾸나..^^ 1206기 모두 고생 많았고 장하네요. 내일 가족과 반갑게 재회하여 밀린 얘기 나누며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6. 2016.02.24 18:18

    아들 고생많이 했다.엄마도 이케 눈물나는데 너희는 오죽하겠나.훈련받는 모습의 동영상을 봤는데 어구 이러다 울 아들들 잡는것 아닌가 하는생각도 했다..부모의 노파심이겠지.이렇게 멋지게 빨간명찰을 받는데 그런과정이 없으면 별 의미가 없겠지.그동안 잘 견뎌냈고 앞으로도 잘하리라 생각한다아들 우리 내일보자 그동안 달라진 아들 모습도 보고 안고도 싶네.엄마 현수막 주문해서 갖고간다.사진 멋지게 찍고 아들 모습도 오랬동안 간직할려고..ㅎ 암튼 내일 그동안 밀렸던 애기도 하고 맛난거도 먹자 1206기 화이팅 ~~

  7. 2016.02.24 18:45

    정말 멋지다. 1206기 해병대 아들들 모두모두 홧팅!
    울아들 모습은 안나왔지만 모두의 모습이 하나일듯. 정말정말 수고들 많았어!!!

    • 2016.02.24 21:27

      깜둥아!!! 훈병 제1교육대 7소대 1 생활관 ~~~~ 어제부터 눈이 빠지게 사진으로 너를 찾는다고 애먹엇다 모두다 까까머리를 하고 잇어니 엄마의 작은눈이 더더더 휘둥그래지는게 애타게 아덜을 찾아더니 역시나 입가의 미소를 머금고 .... 잘생긴 울 깜이 얼굴이 눈에 들어오자 한시름 나은거 같아^^~~~ 아주 군복도 잘어울리고 짧은 머리가 왜그리 멋있게 느껴지는게 아덜이 멋지더라 ㅎ ㅎ ㅎ 원래 멋진 넘이지만 군복도 ....... 두상이 넘 예쁜게 자꾸봐도 신기한게 타조알 맞는거 같아 ㅎ ㅎ 몸은 좀 어떠니??? 동기간하고도 마니 잘지낼거라고 믿어~~ 낼은 웅이 시합이 잇는날이 돼서 좀 바쁠거 같네~~ 아덜도 동생 응원해줄수 잇지???? 3학년 첫시합이라 엄마도 동생만큼 긴장이 돼네~~~ 상비가서 훈련을 빡세게 마니 안해서 조금은 걱정도 되고 ᆢ 맘도 부담스럽고 그럿는가봐... 깜둥이도 날씨가 풀린게아니고 계속 쌀쌀하고 춥다 ~~ 따뜻하게해서 자고 안다치게 건강하게 훈련받길 바래~~~ 멋지고 사랑 스런 울 큰아~덜 !!!! 올 하루도 수고 혓다 ^^ 낼을 위해 좀더 힘내자 !!!!! 아자 아자 ~~ 사진이 올라온후부터 자꾸 자꾸 더 보고 싶어지네... 싸랑하고 싸랑하는 아덜 잘자 ~~~~~~~~♡♡♡♡♡

  8. 2016.02.24 22:13

    장하다 우리아들 그동안 얼마나 수고가 많았을지 짐작이 가네 우리아들 이준혁 마니 힘들었지 그동안 정말고생많았다 장하다 엄마가 가서 꼭 안아줄께 춥고 배고프고 ~그래도 정말 멋진데 이건 해병대에서만 할 수 있는 자부심아니겠니 정말 고생했고 장하다 우리아들들 모두가 멋진 장병들입니다 짱 짱이네요

  9. 1207기2849최영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2.28 17:56

    필승!
    정말감동적인모습들!
    그어떤 말로도 설명할수없는 무적해병들로 새롭게 탄생되는1206기 선임해병들!
    사진작가 조 성모님께 감사말씀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