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 1206기

  #천자봉 행군

 

 

지난 밤 평안히 쉬셨습니까? 1206기 수료식이 이제 정말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오늘 포스팅 내용은 천자봉 행군입니다.

해병대의 일원이 되기 위해서, 빨간명찰을 달기 위해서

누구나 정복해야 하는 천자봉!

그 현장으로 다함께 떠나보시겠습니다.

 

 

맨 앞에 기수들 부터 오와열을 정열한 3교육대 1소대 훈병들의 모습입니다.

빨간명찰을 위한 마지막 고지를 눈앞에 두고 표정에서 더욱 결연한 의지가 드러납니다.

(턱끈도 한 번 손 보고!!)

"자! 1206기 이제 정말 얼마 안남았다"

소대장이 거의 처음으로 보여주는 미소는

남아있는 힘을 다해서 걸을수 있게하는 원동력이 됩니다.

 

 

 

 

 

 

 

 

교육단으로 복귀하는 길은 왜 이렇게 멀게 느껴질까요...

걸어도 걸어도 도착하지를 않습니다.

 

중간 쉬는 시간에 마시는 물 한모금은 지금까지의 갈증을 시원하게 해결해줍니다!

 

 

 

많이 피곤했나보군요.

 

 

극기주 기간 동안 강한 훈련들 계속해서 진행되었습니다.

그래서 쉬는 시간에는 중간중간 수면보충을 해주는 훈병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앗. 자다가 찍혔네...(머쓱)

짧게라도 한숨 자고 나니. 이제 곧 도착할 교육단을 생각하며. 웃음이 절로납니다.

 

하지만. 그와중에도 부족한 수면을 보충중인 훈병이 있네요.ㅎㅎ

자! 이제 다시 출발할 시간입니다. 잠깐 내려놓았던 완전무장을 다시 어깨에 매고!!

에고고. 훈병! 조금만 더 힘내라. 거의다왔다!!

 

점점 교육단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음? 이 소리는 뭐지??)

군악대의 연주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눈앞에 교육단 정문이 보입니다.

 

단장님께서 직접나오셔서 천자봉행군 후 복귀하는 훈병들을 격려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장하다. 1206기. 고생했다!

 

 

 

 

 

고생했다. 동기들아. 감사합니다. 소대장님! 보고싶습니다. 부모님..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2.24 09:12

    수고 많았습니다.
    드디어 내일 만납니다.

  2. 2016.02.24 10:09 신고

    고단함이 느껴져 안쓰럽지만 자랑스러운 마음이 더 크네요.. 드뎌 내일이면 만납니다 자랑스런 1206기들 홧팅!

  3. 2016.02.24 10:33

    아들아 6주동안 너무 고생했다 . 너무장하구나 천자봉행군에 너사진도 보이네 힘든데도 늠름한 모습이 너무 멋지구나.
    드디어 고대하던 수료식이다 발간명찰 가슴에달고 정복입은 모습이 눈에선하네 낼울아들 빨리보러 갈께 ~^*^ 1206기 아들들아 정말 장하고 자랑스럽구나 끈끈한 동기애로 똘똘뭉쳐서 더욱 생각 나겠네.

  4. 2016.02.24 12:12

    모두 정말 너무나 고생들 많았어. 천자봉 까지 다녀오고. 사진을 보고 있으니 눈물이 나네.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지만 고난을 통해 더욱 성숙한 모습들이 보이고 이제는 정말 어떤 고난이 와도 이길 것 같은 씩씩하고 자랑스러운 모습들이네.
    우리아들 피터야 내일 보자. 엄마가 간다. ^.^ 오늘 이모와 정수형, 아빠, 토실이와 함께 내려 갈거야. see you tomorrow.

  5. 2016.02.24 12:29

    우리아들 영훈아 안녕!~ 점심 식사했겠네. . 어제는 생활관 사진 보느라 행복했다. 동기들도 멋지고 모두 씩씩해 보이더라. . 내일은 교번 나오면 얼른 손 편지랑 인편지 보낼께. . 오늘 하루도 긍정의 마음으로 참고 견디며 멋진 해병대 모습이되길. . 응원할께. .~~!

  6. 2016.02.24 13:24

    사랑하는 울 아들
    시작이 반이라더니 시간이 흘러 2주차 반이 지났다.
    수기는 내일이면 수료식이네
    한참 추울때 들어가서 안쓰러웟는데...
    수기도 고된 훈련 마치고 자랑스런 수료식 준비할텐데
    그런 수기가 부러워지네
    울 아들도 그런날이 멀지않았는데..
    빨리 보고픈 엄미 마음에 ....
    아들
    오늘 하루도 멋지게 보내고 마무리 잘하자꾸나
    장한 울 아들 홧 팅 ~~

  7. 2016.02.24 13:48

    1206기 조귀래
    이제 극기주에 천자봉행군 등 모든 훈련을 잘 받고 마쳣네 장하다 아들
    그리고 1206기 동기들아 ..
    빨간명찰도 달고 넘 멋진 해병이로 커주어 고맙구나
    이제 내일이면 볼수 잇네 마지막 하루 잘 보내고 내일보자

  8. 2016.02.24 16:22

    사랑하는 아들 마지막훈련인 천자봉행군 모습을 보니 늠름하고 무척 자랑스럽네....
    그동안 훈련받는다고 고생많았다. 빨간명찰에 검게 그을린 모습을 상상하니 빨리 보고 싶네
    1206기 동기여러분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9. 2016.02.25 00:12

    감사합니다
    행군 에서 아들을 찾았습니다
    얼마나 반갑던지 뛰어가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