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포스팅 내용은 부사관 후보생 359기 4주차!!

수류탄 투척훈련입니다.

 

훈련의 현장 다함께 사진으로 보시겠습니다!

 

 

훈련의 진행에 앞서 방탄복을 착용하고

방탄판을 넣고 있는 후보생들의 모습입니다.

 

 

후보생들.

수류탄 훈련이라는 긴장되는 상황인만큼 교관의 설명을 그 어느때보다 집중해서 듣고 있는 모습입니다.

 

 

 

후보생들의 표정에서 어느정도의 긴장감을 느낄 수 있지만,

교관님이 설명한데로 한단계 한단계 수행한다면

이상없이 해낼 수 있습니다!

 

 

 

 

손에 들려진 연습용 수류탄으로 시범을 보이고 있는 모습입니다.

수류탄을 파지하는 방법이 매~~우중요합니다!!

 

 

 

 

드.디.어.

 

후보생들 한명한명의 손에 수류탄이 들려지기 시작합니다.

 

 

 

 

안전핀 뽑고!

수류탄을 투척하기 직전의 자세가 아주 좋습니다!!

 

 

 

 

자신의 손에 들린 수류탄. 초고도의 집중력을 가지고 훈련에 임해야합니다.

 

 

 

 

안전핀을 뽑고 나서는 정확하게 수류탄을 파지한 상태에서 자신있게 투척해야합니다!

 

 

 

좋습니다!

이제 자신있게 투척하기만 하면 됩니다!

 

 

교관들이 후보생들의 하나하나를 다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파지방법도 다시한번 설명해주고, 경직되 있는 후보생들의 긴장도 풀어줍니다.

 

 

수류탄을 지급받지 않은 후보생들은.

자신의 손에 수류탄이 있다고 생각하고 연습을 합니다.

반복하는 연습만이 우수한 수류탄 투척을 할 수 있도록 합니다.

 

 

계속되는 반복에 지루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단 한번의 완벽한 투척을 위해서는 끊임없는 숙달이 필요합니다.

 

 

 

자. 이제 실전입니다!

연습때 했던대로만 하면 됩니다.

 

 안전핀 뽑고!!

 

 

 

 

전방에 보이는 연못(?)의 정중앙을 향해 힘차게 투척하면 됩니다!!

 

 

 

자세가 우수합니다.

자. 이제 자신감을 가지고 던지면 됩니다!!

 

 

여후보생도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가능한 멀리던져서 연못쪽으로 투척해야합니다.

 

 

꽉쥐고 있는 오른손.

떨리겠지만 침착한 마음을 가진 상태에서 투척한다면

이상없이 훈련을 마칠 수 있을 것입니다.

 

 

 

 

후보생들의 가슴 앞에 들린 수류탄.

자신의 목숨처럼 소중하게 여겨야 합니다.

그래야 안전사고 없이 훈련을 마무리 할 수 있습니다.

 

 

투척이 끝나고 대기하는 후보생들의 모습.

아까의 긴장된 모습과는 달리

'. 내가 해냈다'

하는 안도감이 느껴집니다.

 

 

부사관 후보생 359기 총원이 무사히 수류탄 투척훈련을 마쳤습니다.

후보생들이 가장 긴장하고 임하는 훈련이 사격훈련과 수류탄 훈련인데요.

소대장의 인솔하에 지시사항을 잘 지키고 그동안 배양한 자신감과 도전정신으로

훈련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있을 훈련들도 잘 할 수있다는 확신이 드네요!

후보생들. 건강한 모습으로 빨간명찰을 오른쪽 가슴에 다는 그날까지...화이팅입니다!!

(사진ㅣ해병대교육단)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운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6.04.11 16:04

    정말 늠늠하고 용감한 멋진 수류탄투척자세 역시 해병의 아들들답네. 장하다 아들~~~~

  3. 2016.04.11 16:12

    우리 아들 얼굴은 보이지않아도 모두가 아들같고 딸같아 자랑스럽다. 빨간명찰을 다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해라

  4. 2016.04.11 16:33

    359기후보생 아버지들 미안합니다.이번 포스팅에 제 아들이 원샷으로 사진이 올라왔네요 정말 기분좋습니다.죄송합니다.이러면 안되는데^^
    얼굴안보여도 우리 아들딸들은 잘하고 있을겁니다.359기 부사관후보생 화이팅!

  5. 2016.04.11 16:38

    359기 사진올라오기만을 기다렸는데 오늘도 제 동생 사진은 없네요ㅠㅠ 그래도 359기 부사관후보생들 모두들 힘내세요~

  6. 2016.04.11 18:17

    우리 큰공주 안보이네 어디에서 잘하고 있을거라 굳게 믿습니다 점점 멋지게 변하는 딸 사랑한다

  7. 2016.04.11 21:01

    우들 아들은 언제쯤 사진에서 볼수 잇으려나
    아들 빡시고 힘든 훈련 건강하게 잘 버터

  8. 1208기(50625)전용준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4.11 21:05

    지금은무얼하고있을까?오늘일정은잘소화했겠지?
    고생했어.대견스럽구나.
    울아들만날날이하루하루가까워지고있네
    항상화이팅하고.무탈하길..기도한다
    사랑한다.전용준훈병!!!♡♡♡

  9. 2016.04.12 02:19

    오우 달달아 슈류탄도 투척 해보고 멋지다,ㅎㅎ 얼굴 보니 건강하게 잘있을 줄안다, 열심히 훈련 받는 달달이 보니 아빠가 기쁘구나, 힘들겠지만 그렇게 하나하나 열심히 해나가면 못할것이 없지 않나 싶구나,, 너무 보고 싶다,, 남은 훈련 기간 힘들지만 인내하면서 열심히 하길 바란다, 우리 달달이 멋지다 ㅋㅋ아빠가 열심히 보고 있다는걸 기억해 알았지 홧팅~~

  10. 2016.04.12 11:20

    그리운 얼굴 보일까 자세히 찾아봐도 오늘도 ㅋ
    그래도 무사히 훈련 마치고 복귀하는 대오속에 자랑스런 일원으로 함께 하고 있을거라
    생각하니 가슴이 뿌듯해 진다.
    건강하게 만날때 까지 힘내고
    사랑한다~♡.

  11. 2016.04.12 12:04

    아빠가 집에서 연습 시키던거 했구나? 잘했으 엄마는 작게 나온 니 얼굴 알아보겠어~~ 우리딸 야무지게 잘 생깃네~~남은 훈련 잘받고 4월 30일 만나자~
    넘 보고싶고 그리운 딸래미 화이팅!
    359기 아들 딸 모두모두 화이팅 ! 입니다^^

  12. 2016.04.12 19:24

    드디어 울아들 단독샷~~늠름하구나~~~~~~~자랑스럽고,대견하고, 잘 하고 있는것 같아 안심되고~~~사랑하는 아들!!!!홧팅!!!! 359기 모두 힘내세요~~~아자 아자!!!!!!!!!!!!!!!!!!!!!!!!

  13. 2016.04.13 13:43

    요번사진도 옆모습 살짝 ㅠㅠ 그래도 씩씩하게 잘 하고 있는것 같아 넘 대견하다.359기 화이팅!!!

  14. 2016.04.13 21:31

    광려리ㅠㅠㅠㅠㅠ 사진에서는 안보이지만 잘하고 있겠지?? 화이팅 ㅠㅠ

  15. 2016.04.14 00:59

    이번 훈련받는 사진엔 없지만 어디선가 구술땀흘리며 열심히 훈련받고있을 아들생각하며 동기들의사진을 하나하나보며 울 아들도 잘했을꺼라 믿는다 359기모두 대견하고 늠름하고 씩씩해보이내요 대한의 아들딸 화이팅!!! 울아들 임효택 사랑한다 많이 보고싶구나 아프지말고~ 잘먹고 잘자고~ 4월30일에 건강한모습으로 만나자♥

  16. 2016.04.15 15:42

    육군병장출신들도 있고 해병병장출신들도 많을건데 첨부터 새로 훈련받는게 쉽지 않을텐데 대단합니다

  17. 이용기 (1199기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4.15 15:46

    울아들 선임도 해병전역후 곧바로 부사관 360기로 재입대 한다던데 존경스럽네요

  18. 2016.04.16 13:29

    근데 소대장 하후생 장발이네

  19. 2016.04.19 16:42

    세은네 아빠!
    언제나 자랑스런 딸이자 조국의 간성!
    훌륭한 해병대로 거듭 탄생하는 그대의 도전정신에 찬사를 보낸다
    다음 주말엔 늠름한 모습 보겠구나! 사랑한다. 세은!

  20. 한라영친구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4.19 22:40

    라영아~~으흐흐흐흑
    이거이 기쁨의 눈물인지 뭔 눈물인지 사진봄서 눈가가 뜨거워진다야~
    머시쪄머시쪄 울 라영공쥬 완전 짱 멋찌지 말입니다 ㅎ
    라영아 그 가냘픈 손으로 수류탄 따까리가 뽑히긴 뽑히드나 ㅋㅋ
    끝까지 포기안하고 도전해서 입소한만큼 훈련도 절대 포기란 없는거겠지? 우리 라영이 외유내강형 아이가~
    아자 아자 화이팅~~사랑한데이~~

  21. 2016.04.20 21:45

    욱아~~~~ 낼이 울 아들 생일이네... 옆에서 챙겨 주지는 못해도 엄마마음 알지? 생일 마니마니 축하하고 기분 좋은 하루되길 바래~~ 담 주에 만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