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교육대와 마찬가지로 5교육대도 3주차에는

사격훈련을 진행했습니다!

긴말하지 않겠습니다.

 

훈련의 현장 사진으로 보시겠습니다!

 

 

첫 사진부터 예사롭지 않은 눈빛을 한 훈병의 모습이 보입니다.

 

 

자갈밭에서 단체로 뭘하고 있는거지? 궁금증이 드시는 분들도 계실겁니다.

 

 

바로. 예비사격술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본격적인 실탄사격에 앞서 드럼통처럼 생긴 예비사격 타겟을 조준하여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비록 연습이지만 집중하여 연습하고 있는 훈병들입니다.

연습을 실전같이 해야 실전에서도 좋은 명중률을 얻을 수 있을 겁니다.

 

 

엎드려야 할 곳이 자갈밭임에도 불구하도 서슴없이 자세를 취하는 훈병들.

 

 

주위의 환경보다도 자신의 훈련과 임무가 더 중요한 것을 알기 때문에 과감하게 자세를 취할 수 있습니다.

 

 

 

 

비록 연습이지만 집중에서 격발연습을 하는 훈병들.

연습때 열심히 한만큼 분명히 실탄사격에서도 높은 명중률이 나올 것입니다.

 

 

혼자하는 것이 아니라. 내 양옆의 동기들과.

 

 

내 소대 동기들과 함께 하는 것이기에 더욱 집중해서 할 수 있습니다!

 

 

집중을 해서 격발을 한 후에는 자갈이 내 살을 찌르는 고통이 조금 느껴지기도 합니다...

 

 

이제 연습을 끝났습니다.

실전을 위해서 방탄조끼를 착용하고 사격장으로 이동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약실에도 문제가 없는지 한번 더 점검하고.

 

 

완료가 되면 총구를 하늘로 향하게 해서 오른쪽 어깨에 위치시키는 이 자세를 취합니다.

 

 

 

이제 1210기 훈병들이.

사격장으로 입장합니다.

 

 

자신에게 주어지는 실탄을 눈으로 확인하고 몇발이 주어지는지 크게 복창해야합니다!

 

 

예비사격술을 할 때보다 더욱 긴장된 표정이 역력한 훈병들의 모습입니다.

 

 

연습한대로. 호흡. 견착. 조준법들을 생각하면서 사격을 진행하면 됩니다!

탕! 탕! 격발이 이루어지고 있는 사격장입니다.

 

 

생애 첫 사격이 끝나고 나면.

격발할때 나는 큰 소음와 반동으로 인해 온몸이 얼얼할 겁니다.

 

 

다음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훈병들. 긴장이 되겠지만.

연습한대로만하면 잘해낼 수 있습니다!

 

 

 

아직 예비사격술이 진행중인 옆 소대 훈병들은 열심히 뛰고 있습니다.

 

 

사격장에서의 군기는 평소보다 더 엄하기 때문에 긴장해야합니다!

 

 

 

군인이 전투에 임하기 위해서 가장 기본적으로 갖춰야할 능력인 사격능력!

이번 훈련을 통해서 모두가 기본적인 능력을 갖췄습니다.

 해병이 될 자격을 하나씩 갖춰가고 있는

우리 훈병들이 건강하고 무사하게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응원해주십시오!!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6.06.09 11:49

    사랑하는 종민아!
    사격훈련은 무엇보다 안전이 최우선이지~ 총구는 항상 하늘이나 사람이 없는 곳을 향하게 해야 한단다.
    사격할땐 가늠쇠와 가늠자를 잘 맞춰야 하고 방아쇠를 당기기 전에 숨을 멈추어 총구가 움직이지 않도록 한후에
    목표물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면 백발백중 이란다~~
    우리 아들 힘내고~ 사격이 달인이 되거라~ 화이팅!!!

  3. 1210기 3761 김승호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09 11:57

    1210기 동기들 모두 날씨 더운데 고생 많습니다 !! 대한의 아들들 !! 모두 힘내고 화이팅!!
    많이 힘들고 지치겠지만 힘내세요!!! 아무탈 없이 잘 이겨내기를~~~
    진짜 남자가 되어가고 있구나 멋지다!! 화이팅!!

  4. 2016.06.09 12:20

    아들아 더운날씨 훈련받느라 수고많구나
    건강하게 무사히 교육 잘마치도록 늘 기도하마
    흙과돌 모래밭에 엎드려 훈련받는모습보니
    가슴짠해지지만 더 멋진 해병대가되어가는 과정이라여겨. 잘 이겨낼수있지
    점점강도가 세지는 교육에. 아프지말고 다치지말고
    힘내서 하자
    울아들 보고싶구나
    사랑한다. 힘내자 홧팅! 1210기. 모두화이팅!!

  5. 2016.06.09 18:36

    비밀댓글입니다

  6. 2016.06.09 18:36

    비밀댓글입니다

  7. 2016.06.09 18:46

    기초사격 사진 다시 또 본다. 다들 믿음직하다.울아들도 저 무리 속에 있겠지? 보고 싶다. 1210기 동기 모두 힘내렴

  8. 2016.06.10 00:07

    민서얼굴이 보이네 진지하다 집중해서 설명듣고 잘하길 ..얼굴보니 맘이놓인다 건강하고 잘 이겨내라 뭐든 할수있다 아자아자~~~

  9. 2016.06.10 01:28

    여기서 얼굴은 안보이지만 저렇게 훈련받고있는 널 생각하니까 너무 자랑스럽고 멋있어 항상 너무 고맙고 다치지말고 남은 기간동안 훈련 잘 받고왔으면 좋겠어 앞으로 더더 힘든것만 남았을텐데 건강히 잘 돌아와요 사랑해 필승!!

  10. 2016.06.10 02:20

    준 역시 얼굴은 안 보여줬지만 우리 준 동기들 얼굴 보고 준이가 훈련하는 모습 사진보고 상상했는데도 그것만으로도 자랑스럽고 멋있다ㅎㅎ
    석준이도 그리고 1210기 여러분 모두들 조금만 더 힘내셔서 꼭 수료식날 다치신 곳 아프신 곳 없이 만나뵈면 좋겠습니다!!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

  11. 1210기 50724진우현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02:11

    울 아들 사진에 잡혔네 ~~
    이 엄마 아들 봐서 넘 감사하다
    사진찍어주신분 넘 감사해요 ~~
    엄마가 사진 복사해서 손 편지로 붙혀줄께
    오늘도 수고많은 울 아들 푸욱 자거라
    사랑한다 아들아 넘 보고싶다

  12. 1210기 30138 최성헌 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07:03

    아이구 !! 우리 아들 그렇게도 보이지 않던 얼굴을 보게 되었구나. 우찌나 반가운지 그제 훈련 모습에 이어 어제는
    과실자 훈련에 들어 있어서 맘이 많이 쓰였다. 어쨌거나 지나간 시간이었으니 잘 마무리 했겠구나 생각하니 한편
    맘이 조금 놓이네
    쪼그려 뛰는 모습 속에 그 많던 볼살이 다 어디로 가고 완전히 옛 모습의 네 얼굴이 회복 되었더라. 훈련은 고되지만
    멋진 모습으로 만들어지고 또 어떤 환경이든지 감당할 힘이 생기며, 무적 해병으로 젊은 날의 소중한 시간들이
    조국 수호의 한 축을 말없이 뜨거운 가슴으로 땀으로 감당하고 있다는 것은 특권이고 자랑스러운 일이다.
    멋진 모습!1 늠름한 모습 !! 최씨 가문의 자랑이다.
    시간이 빠르게 지나 널 보고 싶고, 꼬옥 보듬어도 주고 싶다.
    맛있게 이것저것 먹는 모습도 보고 싶고, 입가에 미소를 띄고 훈련의 이런저런 얘기들을 얘기하는 널
    엄마도 아빠도 누나도 마주하며 듣고 싶구나.
    토요일이다. 4주차도 오늘이면 끝이 나네.
    인내하는 긴 고통이 있는 만큼 결과도 탄실 할 것이다. 모드 네 몫의 결실이 될것이다.
    인내 속에 시간은 가는구나. 그러기에 훈련이 끝나는 시간은 감동의시간이 되겠제
    사랑하는 글고 너무나 대견한 우리 아들!!!
    오늘도 당당히 화이팅~~!!!!

  13. 2016.06.11 08:41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그래도 지금까지 잘 버텨온 패기로 오늘도 내일도 잘 견뎌내리라 믿는다. 동기들을 위로하고 위로 받으며 오늘도 힘내자. 그래도 또 하루가 지나 수료할 날이 하루 더 가까워졌다. 어제밤엔 수료식 가야하는데 비행기를 놓혀서 발을 동동거리는 꿈을 꿨구나. 많이 그리운가봐. 그래도 오늘 하루 힘내고 악으로 깡으로 버텨보자. 사랑해

  14. 1210 기5904이동규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08:54

    사랑하는동규에게
    토요일 4주차훈련이 마치고 월요일부터 5주차훈련 극기주훈련이야
    동규야 극기추훈련은 강도가 더높은 훈련이라 몸이많이힘들거야 배고픔을 많이 느껴질거고
    하지만 지금까지 잘해왔듯이 이깍물고 정신력으로 련을 잘견디어다오
    어제 너의편지 받고 엄마 배고파요 말에 가슴이 아팠단다
    너가 쓴편지속에 음식들
    엄마가 수료식때 하나도 빠짐 없이 잇게 만들어서 울아들 에게 먹여줄게
    사랑하는 동규야
    오늘많이 더울거야 너가 흘 리는땀방울이 5천명의 국민들을 지킨다는 생각으로 훈련 잘하길 바래
    엄마아빠가 동규위해서 1210기훈병들 위해서 응원한다
    장한다~~~나의아들 장하다~~~ 1210기훈병들
    힘내자 아자아자 화이팅~~!!!

  15. 2016.06.11 09:09

    까꿍~~ 잘잤니 아들
    인터넷 편지 하려고 들어갔더니 또 한발 늦었네
    친구들이 이용을 많이 해줘 고맙긴한데 엄마가 기회를 자꾸 잃어버리네
    오늘 할머니 생신이셔 아들하고 문자 데이트하고 준비해서 가려고
    아버진 학교 성연인 학원 성연이가 피곤한지 맥이하나도 없구나
    우리 시연이도 그런건 아닌지 시연아 아빠 엄마 성연이 편지 받았니
    군사우편은 일반우편보다 많이 늦긴해 어떤 마음으로 훈련하고 있는지 여러가지
    생각이 많아지네 우리시연이는 잘 할거라 믿고 엄마도 하루하루 잘 보내고 있어
    태균형도 2주만 있음 간다고 생각하니 맘이 복잡한가보더라
    오늘도 햇볕이 내리쬐는걸 보니 많이 더울것 같은데 우리아들 더운데 지치지 말고 잘 견뎌줘
    맛난거 해서 어서 울 아들한테 달려 가고프다
    월욜부텨 극기 훈련이네 다른 훈현병들도 배가 많이 고픈가보다
    카페 들어가면 다들 엄마들이 우리 아들이 배가 고프단 소리에 그만
    울컥 한단 글들이 많이 올라와 있더라 힘든 훈련속에서도 잘 참고 견뎌주는 네가 정말 대견하고 자랑스럽구나
    사격 연습 하는 영상 카톡으로 올려 놨더니 다들 멋지고 늠름 하다고 하더라
    수료식땐 좀더 멋지고 성숙된 모습으로 우리 만나자 이제 할머니댁에 가야겠네
    오늘도 훈련 무사히 마치고 참 일욜 종교 활동 가니 거기가면 꿈에 그리던 쵸코파이 탄산음료 준다던데...
    우리아들 오늘도 화이팅하고 사랑한다 우리 멋진아들~~~

  16. 1210기 3917 이해민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09:35

    아들아~
    4주가 지나가고잇구나!!
    오늘은 토요일 즐거운주말인데 아들에게는 힘이드는 훈련을 하겟지~
    아들 기관지도 않좋은데 화생방 훈련은 무사히 끝내어서 잘햇겠지 이 엄마는 믿는다!!!
    5주차는 도전이라고 하는구나,,
    아들도 도전하는 정신으로 잘이겨 내엇으면 하네
    사람은 누구나 한번씩 도전하는것도 행복하다 이렇게 생각하자구나
    남자는 발전하는모습또한 도전이라고
    누구나 할수없는대 해병대에서만 할수잇는것도 크나큰 도전이 아닌가~~
    아들 해민아~
    정말로 아들 힘내고 더욱더 성장해 나아가는 모습에 엄마는 감동이다 감동!!
    약한몸으로 밥이 점점 줄어서 조금씩 먹을건데
    1210기 엄마의 마음은 다 똑같을거다
    무사히 훈련하고 다치지말고 아프지말고 이런 마음을!!!!!!!!!
    해민아,,
    항상 외치자 힘이들때~
    난할수있다고~
    난할수있어~!!
    알앗지 사랑한다 아들아!!!!!

  17. 5942 엄지후 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11:25

    주말인데 우리 지후 뭘하고 있으려나 역시 훈련중이겠지 힘내.
    엄마는 감독하러 왔는데 잠깐 쉬는 시간이야
    오늘도 열심히 하고 화이팅하자

  18. 2016.06.12 08:36

    아들아 금방 인터넷편지를 썼다. 오늘은 운 좋게 엄마 차례가 되었구나. 집에 혼자 있은 계속 울아들 생각뿐이구나. 오늘 몸 잘 추스리고 마음도 잘 챙겨서 내일 시작되는 해병대 특성화훈련 받았으면 좋겠다. 몸과 마음이 힘든 만큼 얻어지는게 있을거야. 강인한 정신력. 아들아 동기들과 도우며 힘든 훈련 잘 견디길 바란다.

  19. 2016.06.12 19:58

    하루가 지난다. 저녁은 먹었겠지?오늘 밤에도 자는 도중 소집을 시킬려나? 낼부터 힘든 훈련이니까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구나. 좋은 컨디션을 유지해야 제대로 훈련을 받을 수 있으니까. 18밤 지나면 얼굴을 볼 수 있겠구나. 그때까지 잘 버틸 수 있지? 누구나처음가는 군대이기에 모든 훈련이 처음이고 군대밥도 처음일거야. 서로 위로하고 위로 받으며 존버정신으로 이겨내자. 힘내라 1210기

  20. 1210기 30618진명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2 20:11

    비가 내리고 그러다보니 습하네. 밥은 먹었고, 지금 이 시간 무얼하고 있을까? 점호는 아직일 것 같은데 잘자고 다치지 말고 훈련 잘 받자. 아들!
    사랑해 이제 4주가 지난 자리에 5주가 들어 오겠네. 그러다 보면 어느새 7주가 다가 오겠지. 희망적이야. 힘들겠지만 파이팅하자. 힘내
    곧 눈앞에 고지가 보이고 있어

  21. 1210기 5609 정창준 어머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2 20:34

    하이 아들
    저녁은 먹었나
    엄마두 운동갔다와서 좀전에 아빠랑 민주랑 셋이서 저녁먹었다
    날씨가 매우 흐리다 후덥지근하기도 하고
    어제 저녁에는 소나기가 잠깐왔다
    서울에는 난리다 났다고 하더라
    너무 가물어 소낙비가 많이와야할텐데
    비가오면 훈련받는데 좀 어설프기는 해도 한결 수월할텐데
    아들 오늘은 일요일이라 훈련 안받았겠네
    푹쉬어주고 내일이면 5주차 도전이라는 훈련시작이구나
    지금까지 잘해왔듯이
    담주도 잘하리라 엄마는 울아들 믿는다
    아들 화이팅
    1210기 훈병들 화이팅
    아들 사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