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오늘 포스팅내용은 신병 1210기!

3교육대 과실자 훈련입니다.

 

훈련의 현장 다함께 사진으로 보시겠습니다!

 

 

악으로 깡으로! 버티는 훈병의 표정.

해병으로서의 근성이 느껴집니다.

 

 

훈병들의 오른쪽 발밑에 놓인 것은.

145kg의 무게를 가진 목봉입니다.

 

 

목봉체조를 앞두고 있는 훈병들의 모습.

오늘따라 더 긴장한 것 같아보입니다.

 

 

드디어. 목봉의 무게를 몸으로 느끼는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145kg의 목봉이 훈병들의 오른쪽 어깨에 있습니다.

그 무게는 느껴보지 않은 사람을 알 수 없습니다!

 

 

 

오른쪽 오깨로 올라가기 전의 자세인데요.

목봉이 내 허리 높이까지만 올라와도 엄청난 무게가 느껴집니다.

 

 

이럴때는 악!을 발휘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목소리를 크게 내면서 자기 안에 있는 악을 끌어내야합니다.

 

 

목봉이 머리 위로 들리는 순간은 얼마나 힘들까요.

하지만. 하나하나의 과정이 체력단련의 연속. 더 크게는 해병이 되는 과정입니다!

 

 

말로 설정하는 것보다 훈병들의 표정이 더 잘 말해줍니다.

목봉체조의 강도를.

 

 

여러명이 하는 훈련인만큼. 협동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자기가 조금 편하겠다고 힘을 빼면 모두가 다칠 수 있습니다.

 

 

동기들아 힘내자!!

 

 

크게 소리를 질러봅니다!!

 

 

교관님이 보고 있다니. 더 열심히 들어야겠다.

속으로는 이런생각을 하고 있겠죠?

 

 

정말 모든 힘을 다하고 있다! 하는 것이 표정으로 드러납니다.

 

 

모든 훈련병이 있는 힘을 다해야만 목봉을 들고 있는 인원들이 안정감있게 목봉을 들 수 있습니다. 

 

 

따가운 햇빛 아래 훈병들을 더욱 힘들게 하지만 버텨내야합니다!

 

 

목봉을 내려놓고. 앉아뛰며 돌기가 시작됩니다.

 

 

팔벌려 높이뛰기도 하고.

 

 

강도높은 체력단련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몸은 지치지만 정신은 더욱 강해짐을 느낍니다.

 

 

아까와는 다르게 목봉앞에서도 표정이 자신감이 있어보이지 않습니까?

힘들지만. 해낼 수 있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입니다.

 

 

계속되는 목봉체조.

 

 

한편, 연병장 한쪽에서는

목봉체조가 불가능한 인원들은 쪼그려뛰기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괴롭다고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이것도 해병이 되는 하나의 과정으로 받아들였으면 좋겠습니다!

 

 

훈병들 조금만 더 힘내십시오! 이제 훈련이 거의 종료가 되어갑니다.

 

목봉체조. 쪼그려뛰기. 앉아뛰며 돌기. 팔벌려높이뛰기.

많은 체력단련이 진행되었지만. 버틸 수 있는 가장 큰 힘은

바로 옆에서 함께 훈련받고 있는 1210기 동기들 이었을겁니다.

이번 훈련으로 동기들의 전우애는 더욱 끈끈해져만 갑니다.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10기 50960 김수빈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0 12:09

    그 어렵다던 목봉체조도 끝내고 너무 장하십니다.
    1210기 모두들 힘내십시요~~
    엄마들 맘이 너무 짠합니다.~

    • 1210기3543번 배한수 엄마 수정/삭제> 댓글주소
      2016.06.10 13:29

      나의 사랑 나의 보배로운 자야~
      모든 훈련이 고되구나~
      잘 버티고 이겨나가기를 간절히 바래본다.
      모든 아들들이 승리하기를~

  2. 1210기 30857 정동훈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0 12:29

    1210기 모두 더운 날씨에 힘내세요!! 시간은 지나가고 있으니 금방 멋진 사나이로 변해 있을 꺼예요

  3. 2016.06.10 13:44

    아들아 너가 땀흘리며 훈련하는 과정뒤에 힘들지만 뿌듯함도 함께 있으리라 본다 . 모든 아들들아 힘모아 뜻모아 30일날 영광을 함께하자 .

  4. 2016.06.10 19:02

    우리아들이 제일 힘들거라 생각했던 목봉체조를 했구나~~ 아들들이 얼굴표정만 봐도 얼마나 힘든건지 뼈저리게 느껴지는구나~~
    아들 인제 담주면 극기주인데 조금만 더 힘내지꾸나~ 1210기 동기들과 함께라면 모두 잘 해낼거라 믿는다~
    아들 힘내서 화이팅하자~~ 아들 사랑한다

  5. 1210기3516방요셉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0 19:58

    매일 매일 새로운 사진을 올려주시니 감사합니다 정말 세상에서 배울수 없는 값진 훈련들을 배우는것 같습니다 저 무거운 145키로의 목봉을 함께 들때 서로 뜨거운 전우애가 아니면 힘들것 같습니다 함께 협동하고 서로 배려하고 돕고 의지하는 목봉훈련을 통해 우리 요셉이를 비롯한 1210기 아들들이 제대하여 이땅을 살아갈때 얼마나 세상에서 다른 사람들을 돕고 배려하는 멋진 성인들이 될지 상상하게 됩니다 우리 해병대가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아들들은 힘들겠지만 이런 강한 훈련을 통해 더욱 단단하고 강인한 또 다른 사람들을 도와주는 이 사회의 빛과소금들이 될줄 확신합니다 우리 요셉이와 모든 1210기 아들들 사랑하고 자랑스럽습니다 대한민국해병대 화이팅

  6.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0 21:14

    1210기 30161 김동준
    목봉이 보이길래 혹시나 했는데 있구나 동준이 피할수 없음 즐겨라는 말을 가슴에 새기고 항상 정신 바짝차리고 ..화이팅
    표정에서 몸에서 해병임이 느껴진다

  7. 1210기3746권용재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0 21:59

    아들 걱정하던 목봉훈련사진이네 보는것 만으로도 엄만 이렇게 힘들어 지는데 직접경험했을 아들은 덤덤히 잘해냈겠지 고맙고 자랑스럽다

  8. 2016.06.10 22:35

    1210기 3949 박건 엄마
    우리 아들을 비롯한 1210기 아들들 더운 날씨에도 힘내고 화이팅!
    항상 긍정적인마인더를 가진 우리아들의 모습을 매일매일 사진으로 보고 있단다 다치지 말고, 아들 사랑데이

  9. 2016.06.11 00:18

    너무너무고생많은 우리여보야 아프지말고 건강하게 훈련잘받아야해 이제수료식20일두안남았어♡ 내가 제일사랑하는거알지 너무소중한 보물같은 내여보 화이팅해~~♡♡♡

  10. 1210기 30923 손보람 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01:59

    날씨도 더웠는데 무거운 목봉 훈련을 받았네 많이 힘들었겠다
    그러나 훈련 하나하나를 받으면서 보람이의 몸은 단단해지고 마음은 성숙해 갈 것이라 생각을 한다.
    아빠, 엄마의 아들 손보람 사랑해~

  11. 1210기 30733남기민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09:46

    어휴~ 말은 못해도 표정들이 말은 하네~
    힏들다고~얼마나 힘들어쓸까?
    안아주고싶다~아들들아!! 수고했다고! 장하다고!!
    하나가 되어 해내고 있는 내 아들과~ 모든 훈병들에게
    오늘도 잠시 기도 합니다.
    다치지 말고 무시히 마치기를~~
    한장 한장 속에 땀방울로 디범벅이 되어 있을 너희들에게
    행운과 화이팅을 외쳐봅니다.
    아들~오늘도 무사히~~

  12. 1210 30808 김민찬 아버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14:48

    과실자 훈련이네 암만 찾아봐도 안보인다. 여기에서는 못 찾는게 좋은 건가? 이왕 하는거 과실자 훈련이라 하지말고 체력단련시간이라고 생각하자. 훈련이 힘든 만큼 끝난뒤의 휴식은 더 달콤한 법이다. 모두들 힘내고 조금만 더 버텨보자. 우리 아들들 정말 멋지고 자랑스럽다. 몸 다치지 않게 훈련 잘 받아라. 힘내자 화이팅!!!!

  13. 1210 30824 이찬수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18:17

    사진에는 코딱지만큰도 안보이는 사랑하고 자랑스러운 내 남자친구 찬수야
    사진을 보여 우리오빠도 같이 훈련 받았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싱숭생숭하다~
    많이 힘들어 보이는 훈련인데도 불구하고 다들 열심히 훈련받는게 표정들에서 느껴진다.
    해병대 나온사람들이 왜 해병대 해병대 하고 말하는지 알것같아.
    피부도 많이타고 처음엔 감기도 걸리고 피곤해했지만 지금 잘 적응하고 있는거 보니깐 정말 마음이 놓이고 오빠가 너무 자랑스럽다.
    편지받아서 너무 행복했어 시간날때마다 편지 써줘서 난 정말 복받았구나 하고 생각했어~
    얼마안있으면 수료네 아직 오빠가 분홍색 커플티 입고 손흔드는 모습이 생생한데~
    많이 보고싶다 오빠가 군대에 적응한만큼 나도 오빠없는 내 삶에 어느정도 적응한것같아! 그래도 오빠생각 많이하고있어~
    다음엔 사진에 좀 나왔으면 좋겠습니당?
    내가 많이 사랑하고~ 수료식날 떳떳한 모습으로보자

  14. 1210기 3320 박수현 누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1 23:37

    수현아..여기에는 니 사진이 없구나~ 많이 힘든 훈련하고 있네.. 더운데 너무 고생하네 ㅎㅎ 그래도 나중에 보면 다 추억이 될거야 ㅎㅎ 동기들이랑도 많은 추억만들고 ㅎㅎ 다치지만말구 ㅎㅎ 너무 잘 하고 있어서 다행이다!! 멋지구냥 내동생!! 싸랑해 >< ㅎㅎ

  15. 1210 3074 최성욱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6.13 10:39

    성욱아~~너 잘하고있지? 훈련이 많이힘들어도 넌 이겨낼수 있다.힘내고 홧팅!!!

  16. 2016.06.22 21:50

    사랑하는 아들 태경야 훈련받는라 많이 힘들지 이제 정말 얼마 안있으면 우리 아들 볼수있구나 아들 편지가 연달아 와서 기뻐단다 멀리 있어도 자세히 적어보내서 어떻게 지내는지 잘 알수있어 기쁘기도하고 아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상상하면서도 엄마 마음 한켠엔 대견함과 안스러움이 같이 있구나 그러나 울아들이 얼마나 씩씩하게 잘하고 있는지 잘 알기에 대견하고 자랑스럽단다 요즘은 하루하루가 너무 느리개 가는구나 곧 만나날을 기다리며 모쪼록 남은 훈련도 최선을 다하고 건강하게 잘 지내라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