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름. 유난히 더운 날씨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1212기 훈병들. 더운 날씨속에서도 강한 해병이 되기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훈련의 현장. 궁금하시죠? 다함께 사진으로 확인해보겠습니다!!

 

으악!! 입을 크게 벌리고 악을 쓰면서

145kg의 목봉을 들어올리고 있습니다.

실제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저 목봉이 얼마나 큰 고통을 주는지 모를겁니다!!

 

 

위의 사진보다 더 힘든 자세가 바로 어깨위에 목봉이 올라가는 순간입니다.

정말 힘든 고통의 순간이지만 다 이겨낼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목봉체조로 훈병들의 런닝에 땀에 젖기 시작합니다.

해병대의 일원이 되기 위해서 흘리는 땀들이 쌓이고 쌓여서

강한 체력과 정신력을 가지게 합니다.

 

 

목봉체조를 하는 순간 참 많은 생각들이 날 것입니다.

내가 과연 이 훈련을 무사히 이겨낼 수 있을까. 포기하고 싶다.

하지만. 절대 포기해서는 안됩니다.

 

 

내 몸 깊숙히 숨어있는 모든 힘을 끌어내서 이 훈련이 끝나는

시간까지. 무슨 수를 버텨내야합니다.

 

 

나 혼자서 버티기는 힘듭니다. 나를 포함해서 지금 이 순간

함께 목봉체조를 하고 있는 동기들의 모습을 보고. 힘을 얻어야합니다.

 

 

동기들아. 조금만 더 힘을 내자.

한명 한명이 최선을 다해야만 한명한명이 부담하는 목봉의 무게를 최소화 시킬 수 있습니다.

 

 

교관님의 지적이 무섭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머릿 속을 지배할 때는

좋은 자극제가 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운 날씨와 무거운 목봉으로 인해 육체적으로는 지쳐갑니다.

 

 

이렇게 표정에서 훈련의 강도를 느낄 수 있기만.

포기를 하지 않는 것은 단 한가지.

해병이 되기 위해서 누구나 거쳐야 할 과정들이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지배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목봉체조는 끝날 줄 모르고 계속됩니다.

 

 

훈병들의 체력이 한계가 다 되어가는 시점. 교관님들이 나섰습니다.

 

 

직접 한조한조 돌아다니면서 격려를 해 주기 시작합니다.

우리 1212기 훈병들. 어디서 갑자기 힘이 났는지 아까 보다는 목봉이 가볍게 느껴집니다!!

 

 

표정도. 한껏 비장해졌습니다.

일그러졌던 표정들이 이제는 악기로 가득차있습니다.

 

 

포기하면 안됩니다. 이제는 체력보다는

정신력이 온몸을 지배하는 시간대입니다.

 

 

 

어떻게든 목봉의 무게를 버티고자 하는 이 정신력.

최신식 장비로 무장한 군인보다. 강한 의지와 정신력을 가진 해병이 되기 위해서는

꼭 갖추어야 하는 필수조건입니다.

 

 

 

 

이제는 어깨위의 목봉의 무게를 정신력과 악기로 버티고 있습니다!!

 

 

드디어. 어깨위에 있는 목봉이 가슴으로 한단계 내려왔습니다.

거의 끝나간다는 신호입니다. 조금만 더 참으면 됩니다 훈병들!!

 

 

이제는 허리까지 목봉이 내려왔습니다.

하지만. 끝날때까지 끝난 것이 아닙니다. 허리까지 내려온 목봉이 다시

어깨로 올라갈 수도 있습니다!! 끝까지 집중해서 최선을 다해야합니다.

 

 

목봉이 드디어 바닥에 놓여지고.

정리운동으로 팔벌려높이뛰기를 진행하고 있는 훈병들의 모습.

훈련의 끝이라는 목표가 생기니 마지막 남은 힘을 쏟아부어봅니다.

 

 

땀에 흠뻑젖은 1212기 마린보이들.

목소리도 한껏 높여서 훈련의 마무리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강도높은 목봉체조로 육체적 정신적으로 많이 지쳐있는 상황이겠지만

오와열만큼은 철저하게 유지하고 있는 훈병들의 모습! 아주 좋습니다~~

 

"해병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

한주 한주의 시간이 흐르면서 해병의 모습을 점점 갖추어가는 훈병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아직 교육단에서의 많은 훈련들이 기다리고 있지만. 오늘과 같은 정신력과 마음가짐으로

임해주기를 바랍니다.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6.08.08 08:41

    기만아~
    매미가 크게 우는거보니
    오늘도 많이 덥겠다는 생각에
    마음이 짠하다
    4주차 시작이다
    힘내자
    여태껏 해온것처럼 잘 이겨내리라
    생각하면서 응원의 힘 보낸다~^^♡
    화이팅~^^♡

  3. 1212기 3926 손대호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0:25

    이제 4주차 시작이다!!! 몸 다치지않게 조심하고 더운데 고생이 많아ㅠㅠ 화이팅♡

  4. 1212 3717문대희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2:57

    아들점심맛나게먹었나 조금쉬고나면오후훈련들어가내 오후도힘내고
    더위하고 한판부터보자 아들화이팅 사랑해 .

  5. 2016.08.08 18:08

    오늘 영상 올라온거 봤다
    씩씩하고 늠름하게 잘하구나
    오늘도 더운데 훈련받는다고
    고생했지
    항상 조심하고 건강해야한다

  6. 1212기 고지훈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9:02

    하얗던 애가 많이 탄거 보니까 맘 아프다ㅠㅠ 그래도 난 지훈이가 항상 사랑스러운거 알지? 다치지만 말고 건강하게 지내야돼ㅎㅎ♡

  7. 1212기 고지훈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9:04

    내가 오늘 어머님한테 동영상 뜬거 보여드렸다? 부모님도 많이 좋아하시더라ㅎㅎ 그래도 씩씩한 모습으로 말하는 우리 지훈이 대견해ㅎㅎ 항상 자랑스러워 사랑해♡

  8. 1212기 고지훈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9:05

    TV에 리우올림픽 축구 경기 나오는거 보는데 지훈이 생각이 많이 나더라. 우리 지훈이 축구광인데 그치? 아스날 경기도 많이 보고싶을텐데... 그래도 지훈이 보고싶어하는 드라마는 내가 다 다운받아놓고 있으니까 걱정말구ㅎㅎ 지훈이는 다치지만 말고 잘 지내주면 고마울 것 같아. 사랑해♡

  9. 1212기 고지훈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9:07

    낮이고 밤이고 문득문득 지훈이 생각날 때가 많아. 그럴때마다 정말 많이 보고싶어. 수료식이 얼른 왔으면 좋겠다. 지훈이 사랑해♡

  10. 1212기 3218 김정훈 누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9:08

    오늘도 더웠는데 훈련 받느라고 고생했어~~마냥 아이 같기만 했는데 어느새 늠름한 남자가 다 됐더라~혼자가 아니라 항상 우리 정훈이 뒤에는 누나랑 엄마, 아빠 우리 가족이 있다는거 잊지 마!!힘내고 남은 훈련도 다치지 말고 잘 받을 수 있길 기도할게 많이 사랑해

  11. 1212기 고지훈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9:16

    항상 내 옆에서 힘들때마다 토닥여주고, 칭얼대는거 다 받아주고, 힘나게 해주고 항상 웃게 해주던 지훈이 빈자리가 너무 크다. 지금 내가 비록 해줄 수 있는게 몇글자 적어 보내주는 편지가 전부이지만 항상 내가 지훈이 많이 응원하고 있다는거 알아줬으면 좋겠어. 사랑해 훈아♡

  12. 1212기 고지훈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8 19:21

    사진에서라도 지훈이 많이 보고싶은데 뒤쪽 번호여서 그런지 잘 안보인다ㅠㅠ 이럴때는 앞번호인 사람들이 너무 부럽네... 앞쪽에 있는 사람들은 여러번 찍히기도 하던데. 사진찍는분이 신경써서 뒤쪽에도 많이 찍어주셨으면 하는 바램이야..ㅎㅎ 하지만 보이지 않아도 이를 악물고 열심히 훈련받고 있을 지훈이인거 다 알아ㅠㅠ♡ 얼른 무더운 날씨가 빨리 한풀 꺾였으면 하는 바램이야. 우리 지훈이 덜덥게... 항상 응원할게 훈아♡

  13. 1212윤희선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9 05:26

    더운날에고생많으세요대단합니다!

  14. 1212 이승구누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09 19:43

    승구야 잘지내고 있어? 나 금님이 누나다 ㅋ 더운데 훈련 받기 힘들지 ㅜㅜ 영상올라 온거 보니까 얼굴도 탄거 같고 살도 좀 빠진거 같더라.
    이제 좀만 더 고생하면 9월 5일에 엄마랑 다들 만날수 있으까 남은 훈련 힘내서 씩씩하게 받아^^ 아프지 말고 또 편지 쓸께 승구야~!!!

  15. 1212 3863경성국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1 23:22

    오늘 편지 받았어 화요일날 화생방했다고...장하다
    사진속 너희들을 보면 기특하다 벌써 남은날보다 지난날이 더 기네 앞으로 남은기간동안 부디 다치지말고 1212기 훈병들 다같이 수료식날 보고싶다
    좋은꿈꾸고 내일도 홧팅!!!

  16. 1212기 3222번 민진홍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2 17:51

    공주야 오늘은 어떤 훈련을 받았을까 날씨가 너무너무 더운데 더운 지역에서 아프지 않고 무사히 훈련을 마칠 수 있었으면 좋겠어. 늘 기도하지만 걱정이 많이 되네. 너는 내 걱정 가족들 걱정 하느라 마음이 편치 않을텐데 너무 걱정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금방 저녁식사를 할 시간 일텐데 식사하는 시간만이라도 아무 생각없이 편하게 먹고 시원하게 쉬었으면 좋겠다. 늘 보고싶은 진홍아 그래도 시간이 많이 흘렀네. 국방부 시계는 거꾸로 달아도 흐른다고 아버님께서 늘 말씀하시는 것 처럼 안흐를 것같은 시간도 흐르고 있으니 늘 몸조심하고 다치지 않도록 조심하자.

  17. 2016.08.13 10:47

    후 목봉체조 너무 힘들어보인다... 내동생이 잘 버틸수있을지 모르겠다 그치만 해병대는 아무나 못가는 곳이니까 내 동생이 체력보고 면접보고 붙은 만큼 잘 이겨낼거라고 생각해 자기 전에 다리 팔 주물주물 근육 좀 풀어주고 해야될텐데 알아서 잘 할거라 믿어!
    화이팅! 이제 다음주엔 2주차 훈련 받아서 1212기분들 사진 보는데 눈물이 앞을 가린다... 내동생 화이팅

  18. 2016.08.13 10:49

    위에 댓글보니 다들 여자친구 분들이 응원하시네...
    누나보다 여자친구가 응원을 해줘야 더 힘이 날텐데
    ㅎ 그치...? 그래도 ... 누나가 이렇게 응원하고 기도하는데... 조금이라도 힘이 되겠지... 됬으면 좋겠다 ! 화이팅!

  19. 1212기 3222번 민진홍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3 12:17

    진홍아 지금은 점심식사를 하는 시간일까? 오늘은 자는데도 날씨가 많이 덥더라ㅠㅠ 날씨가 가라앉을 생각을 안하는데 니가 훈련 받으면서 아프지않았으면 좋겠어 나는 오늘도 평소랑 다름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어!! 걱정 많이 할텐데 믿음직한 여자친구가 되고싶어 ㅎㅎ 이제 4주차도 끝나가는데 내 진홍이가 잘 해낼거라고 믿어의심치 않아. 너는 엄마아빠 자랑스러운 아들이니까!! 오늘도 힘든하루가 되겠지만 잘 견뎌내자 오늘도 화이팅

  20. 2016.08.18 08:46

    해병대 갔다온 친구를 만났는데 .. 저 무거운 목봉훈련이 안힘들다했어 참 말도 안되는 소리지? 나를 놀리려는 건지... 그래도 훈련받는 동안 너무 힘들지만 동기들이랑 끈끈한 무언가가 생기고 다 인생의 한 부분를 차지히는 추억이 된다고 했어 항상 옆에서 응원해 몸 조심하고 허리조심! 밥 많이 먹고 틈틈히 물도 많이 먹고 훈련화이팅!

  21. 2016.08.20 14:07

    힘들었으리라...홧팅!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