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 1212기 3교육대 3주차 기초사격훈련!

 

오늘 포스팅 내용은 군인이라면 기본적으로 갖춰야할

사격훈련 현장을 가보겠습니다!

난생 처음 총이라는 무기를 가지고

사격이라는 것을 해볼텐데요.

실탄을 가지고 하는 훈련인만큼

긴장감이 느껴졌던 훈련의 현장!

다함께 사진으로 확인해보시겠습니다!

 

교관님이 훈병들 앞에서 사격훈련간 K-2소총의 주요 사용법에 대해서

교육하고 있습니다. 사격장에 도착하기 전에 미리 설명한 부분이지만

실탄을 가지고 하는 훈련인만큼 훈병들이 다시 한 번 상기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훈병들. 다른 훈련때 보다 더 진지하게 교관님의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

완전히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야 실제 훈련에 임해서도 긴장하지 않고

사격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 저렇게 하는거구나.)

 

 

이제는 자리에서 일어서서 실제 사격장으로 이동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병기를 들고 있는 모습이 뭔가 결의에 차 보입니다.

멋진 명사수가 되겠노라하는 의지가 드러나는 것 같죠??

 

 

자. 본격적인 훈련에 앞서 안전장비를 착용해야겠죠??

 

 

지금 훈병들의 눈앞에 보이는 것이 방탄조끼입니다.

사격훈련과 수류탄 투척 훈련간에는 평소보다 안전에

더욱 유의해야합니다.

 

 

방탄조끼를 착용하기 위해서 순서대로 뛰어가고 있는 훈병.

이제 실사격이 점점 다가온다는 긴장감이 표정에서 느껴집니다.

 

 

이렇게나 많은 훈병들이 모두 사격을 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훈병들이 질서정연하게

교관님의 통제를 잘 따른다면 더 빠른속도로 훈련이 진행될 것입니다.

 

 

이 소대는 동기들이 사격훈련간에 착용할 방탄조끼를 몽땅 들고 이동하고 있습니다.

1212기의 안전한 훈련을 위해서 누군가는 해야할 일입니다!!

 

 

교관님의 인솔하게 영점사격장으로 곧 들어가게 될 우리 1212기 훈병들의 모습입니다.

 

 

실탄을 지급받고 영점사격장으로 들어가는 훈병들은.

총구가 하늘을 향하도록 한 상태에서 입장을 해야합니다.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함입니다.

 

 

이곳은 영점사격장 내부입니다.

이제 곧 훈병들의 실탄사격이 이어질 것입니다!

 

 

정확조준을 위한 훈병의 노력이 얼굴과 손가락에서까지 드러납니다!!

 

 

 

 

 

 

 

 

 

 

 

사격을 마친 훈병은 약실에 혹시 남아있을 탄을 확인한 뒤

탄피를 반납합니다!! 첫 사격으로 인해 아마 귀가 얼얼할겁니다!!

 

 

한 명도 빠짐없이 꼼꼼하게 확인하고 있습니다.

탄피의 중요성은... 말 안해도 아시죠??

처음에 가지고 들어간 실탄의 갯수만큼의 탄피를 반납해야합니다!!

 

 

약실검사가 끝난 훈병들은 총구를 하늘로 향하게 하고

대공사격을 실시하는 것으로 사격의 모든 절차를 마치게 됩니다.

 

 

사격이 끝난 훈병들은 다음 훈병들의 사격을 위해서 방탄조끼를 가지런하게

정리하고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게 됩니다.

 

 

사격이 끝난 훈병들의 여유로운 표정.

어떻습니까?? 바짝 긴장이 된 상태에서 진행된 사격을 마친 후에

마시는 물을 그 어느때보다 달콤하고 시원하게 느껴질 것입니다!!!

 

 

일발필중. 백발백중. 명사수가 되기 위한 첫걸음을 1212기 훈병들 모두가 무사히 마쳤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전투력 측면, 체력적 측면, 정신적 측면까지

해병의 모습이 되어감을 훈병들 스스로가 느낄 것입니다.

하지만 아직 많은 과정들이 훈병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강한 훈련을 통한 강한 해병의 모습을 만들어가는 해병대의 훈련은 계속됩니다!!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1212(3743)양선우여친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4 20:45

    곧자대배치 가다가오내 제발 먼데로는 안됬으면하는 바램이야 ㅠ
    솔아의가장큰소원이기도해 맨날기도하고잘께
    너무떨린다 ㅎ
    우리선우 다시보는수료식날은 어떨까?
    굉장히 떨리고설레겟지 솔아가많이쑥스러워할까 ㅎ?
    너무궁금하다 선우가 솔아이름 불러주는거 얼른듣고싶어
    솔아도선우이름 불러보고 싶고 나와서 수료식날 맛있는거 부모님이랑솔아랑 많이먹고가자♡ 신난다 ㅎ
    솔아이쁘게 걱정안시키고 잘기다리고있을께 선우도 몸마음가집 잘챙기고 기다려줘 ! 사랑해~♡

  3. 1212기 3222번 민진홍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4 21:00

    진홍아 오늘은 어떤하루를 보냈어? 편지는 받았는지 물어보고싶은게 생각해보면 너무너무 많은데 물어볼수가 없다ㅠㅠ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면서 그저 했겠지, 아프지않겠지 생각할 뿐이야 비록 지금은 너무 힘들겠지만 서로 소중함을 쌓아가는 시간이라고 나는 생각하고있어!! 훈련소에 있으면서 많이 힘들겠지만 잘 견뎌낼거라고 믿어 너는 엄마 아빠 아들이잖아~~ 자랑스러운 둘째아들램! 히히 4주차도 오늘로 끝인데 그동안 너무너무 수고많았고! 내일부터 이제 극기주인데 몸조심히 마쳤으면 해 언제나 보고싶고 걱정되는 진홍아 오늘도 고생했어!!

  4. 2016.08.14 21:56

    똑같은 희망을 가지고
    오늘도 기도합니다
    사랑과응원의 힘 보낸다
    힘내자 아들 ♡사랑해♡

  5. 1212 3953 정재혁 곰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4 23:17

    혁아!
    요즘따라 왜케 너생각이 많이 나는 걸까 ㅠㅠㅠㅠ
    걸어다니면서도 너생각 뿐이다.....
    가만히 있어도 더운 이날씨에 우리 자기는 그 더운
    군복을 입고 뛰어다니고 힘든 훈련을 하고 또하고
    밥도 많이 못먹을텐데 체력이 많이 안좋아 졌을까봐
    또 걱정이 되구 그르네 ㅠㅠㅠ

  6. 1212 3953 정재혁 곰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4 23:17

    우리 자기 휴가나오면 먹구 싶은거 다 사줘야겠어
    글구 가구싶은데두 다 가자! 우리 학교 다닐땐 서로
    할것두 많구 과제두 많구 시간도 없어서 좋은델
    많이 못다녔었는데 이번엔 시간내서 꼭꼭 가자!
    맛집두 많이 다니구 자기가 좋아하는 사진두
    많이 찍으러 다니자~~ 알았지? 그때까지 쫌만 더
    참구 견뎌줘 내새낑 할수있다!!!!!!!❗️

  7. 1212 3953 정재혁 곰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4 23:18

    내가 뒤에서
    매일 기도하고 응원하구 있어 제발 자기한테까지
    전해져서 힘내줘야 하는데 흑흑 내 힘까지 다
    가져가줘 부탁이야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세상에 있는 힘들은 다 자기한테 주구싶다......

  8. 1212기 3222번 민진홍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00:27

    진홍아 나는 오늘 하루를 마무리하고 이제 잠자리에 드려고 해 너는 지금 자고있을까? 내가 자주하는 말이지만 혹시라도 나쁜꿈을 꾼다면 그 꿈 나한테 다 보내줘 나쁜꿈은 내가 꿀게 너는 기분좋은 꿈만꿨으면 좋겠어 ㅎㅎ 4주차의 끝자락, 5주차의 시작점인데 한주간 너무너무 고생했고 앞으로 시작될 한주 부디 다치지않고 잘 해냈으면 좋겠어 늘 보고싶은 내 진홍아 오늘도 널 위해 기도해 아프지말고 다치지말자 동기들이랑 협심해서 으쌰으쌰 잘 해쳐나가리라 믿어 누구보다 믿음직한 엄마 아빠아들이자 소중한 남자친구니까 힘들어도 진정한 무적해병이 되기위한 과정이라 생각하고 잘 견디자 자는 시간이나마 그 동안 쌓인 피로가 풀어졌으면 좋겠다 잘자 홍아

  9. 1212 3953 정재혁 곰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02:22

    우리 학교 다닐땐 서로
    할것두 많구 과제두 많구 시간도 없어서 좋은델
    많이 못다녔었는데 이번엔 시간내서 꼭꼭 가자!
    맛집두 많이 다니구 자기가 좋아하는 사진두
    많이 찍으러 다니자~~ 알았지? 그때까지 쫌만 더
    참구 견뎌줘 내새낑 할수있다!!!!!!!❗️

  10. 1212기 3222번 민진홍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07:08

    진홍아~~ 오늘은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이네!! 아침먹고 훈련받고 있으려나? 오늘부터 훈련이 많이 힘든 극기주인데 다치지말고 늘 몸 조심하자 홍아 늘 기도할게

  11. 1212기3816최재민모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07:36

    1212기3816최재민 오늘도 훈련은 시작되는구나 이번주는 강도눞은 훈련들이니만큼 집중해서 동기훈병들과 협력하구 안전하게 건강하게 무사히 아무탈없이 해주구기를 기도하구 응원할께~울아들. 장하구 멋지구 늠름하게 변해가는 모습이. 넘 아름답구나~~모든 훈련들이 해병으로 거듭나는것이니 만큼. 많이 힘들겠지만 조금만 더참고 견뎌주고 이겨내주길~~~엄마는 우리아들재민이를 믿는다~~힘내자 1212기훈병아들들 모두 무사. 무탈하길.기도하고. 응원할께~~~힘내고 또힘내자. 화이팅!!!!!

  12. 1212기 30218 김정훈 누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09:25

    이번 훈련 부터는 전에 훈련들 보다 강도 높은 훈련들인 것 같은데 다치지 않게 집중해서 훈련 잘 받고 수료식 때 건강한 모습으로 봤으면 좋겠다!!
    우리 동생 편지에서 자기 걱정은 하지 말라면서 다치지 않게 훈련 잘 받겠다고 하는 말들에 점점 늠름하고 멋있게 변해가고 있구나 생각하고 있어~~
    엄마 걱정에 우리 가족이 걱정하는 부분 까지도 잘 알고 그렇게 말해주니 걱정이 조금은 아주 조금은 줄어든 것 같아.
    이런 너에게 누나가 해 줄 수 있는게 얼마 없어 미안해....
    그래도 항상 응원하고 기도하고 있으니까 수료 식 전 훈련 받는 동안 마지막까지 다치지 말고 건강한 모습으로 훈련 받았으면 좋겠어~~
    우리동생 많이 보고싶고 사랑해~~
    1212기 훈련병들 모두 다치지 말고 훈련 받기를 응원하고 기도하면서 수료식까지 무탈히 훈련 받고~화이팅!!!!!

  13. 1212기 이상훈맘(3025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10:58

    아들!
    오늘도 여전히 덥고
    더욱 힘든 훈련이 시작됐겠지?
    그래도 절반넘게 지나왔네~~
    힘내자! 악으로 깡으로 버텨내고
    이겨내서 무적의 해병으로 거듭나자!
    아들! 힘들어도 홧팅이다!
    1212훈병들 모두 홧팅이다!
    사랑해!♡♡♡♡♡

  14. 1212 3953 정재혁 곰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14:06

    자기야!
    이번주 5주차 첫 훈련 시작인데
    마음가짐 단단히 하구 있는거지?? ㅎㅎ
    훈련 들어가기 전에 긴장도 될거구 걱정도
    될텐데 남자답게 잘 해내가는 모습에 너무너무
    자랑스럽고 또 자랑스럽다 혁아❗️

  15. 2016.08.15 16:18

    71주년 광복절~
    해병으로 광복절은 어떤지... 광복절에 훈련이 없다는 글을 보았는데... 사실이었으면...ㅋㅋ
    여전히 햇볕은 뜨겁구나~
    본격적인 군사훈련이 금주 부터 시작될텐데...
    몸 잘 살피시길 부탁한다!!!! ^^

  16. 1212 3863경성국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18:41

    저녁이 되니 바람이 분다
    오늘 광복절인데 너희들은 상관없이 훈련하고 있겠지
    저녁먹을 시간이네~
    맛있게 먹고 마무리 잘하고...

  17. 1212 3617 강한용(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18:51

    5주차 도전주 시작 이구나~~
    극기주 못지않게 힘든 훈련이 많을거야!
    훈병들이 젤 힘들다 하는 훈련이
    유격훈련과 행군일거야 ^^
    이번주 기온이 조금은 내려가고
    간간히 비소식도 있어 1212기 훈변 아들들아!!!!
    힘내서 도전주도 모두 사고없이 화이팅하기를...

  18. 1212기 30218 김정훈 누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21:08

    오늘도 이렇게 하루가 마무리 됐는데 다친 곳은 없는지 걱정이다...내일은 잠깐 소나기 온다는 말도 있는데 거기도 비가 올지 모르겠다~비가 와주면 조금은 덜 더울텐데!!!
    이제 조금만 더 참으면 수료식 되고 얼굴 볼 수 있겠다~~사랑하는 우리 동생 아무 탈 없이 건강하게 잘 있다가 보자^^
    많이 보고싶고 사랑해❤️

  19. 1212기 3222번 민진홍 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21:31

    진홍아 오늘 5주차 훈련이 시작된 날인데 어떤 하루를 보냈어? 아마도 훈련들이 어렵고 따라가기가 벅차서 마음대로 안되는게 짜증이 났을 하루였을까? 입대 전엔 정말 앞으로 어떤 하루하루를 보낼까 눈앞이 막막했는데 입대후엔 오히려 별 것 없이 하루를 지내고있네. 진홍아 너를 보내던 날 가족들과 내가 걱정할까봐 웃어주던 니 얼굴이 아직도 너무 생생하다 앞에서 상원이가 울어서 너도 눈물이 나왔을 텐데 의젓한 모습보이느라고 얼마나 눈물을 참았을까.. 진홍아 나는 그런 니가 너무 믿음직스럽기도 하면서 한편으론 너무 짠하기도하다. 진홍아 어떤 순간에서든 늘 가족들과 나를 먼저생각해줘서 감사해 너의 그 감사한 마음과 사랑 하나하나 다 잊지 않고 다 기억하고 있다는 거 너도 알아줬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진홍아 나는 늘 니가 다치지않고 아프지않았으면 좋겠어 낯선 훈련들이 너무 힘들고 몸에 익지않겠지만 니가 잘해낼거라 믿어. 오늘도 너무너무 수고했을 우리 진홍이 시원하게 씻고 자는 시간만큼이라도 모든 걱정 시름 내려 놓고 푹 쉴 수 있었으면 좋겠다 늘 널 위해 기도할게

  20. 1213기 박민성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22:09

    민성아 내일부터 본격적인 훈련이 시작되겠네. 날씨가 무덥다. 경북지방은 더 덥다고 하는데 걱정이다. 건강 잘 챙기고 교관님 말씀 잘 듣고 알았지.
    아들 사랑해

  21. 1212한태은5955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15 23:56

    태은아!
    강인한 해병이 되기위해
    오늘도 고생 했다
    내일부터 시작되는
    힘든 훈련도 잘 마무리 하길...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