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병 1212기 3교육대 - 각개전투훈련

 

오늘 포스팅 내용은 각개전투훈련입니다!!

극기주가 진행될수록 더욱더 강도높은 훈련들과

야외숙영. 완전무장으로 이동덕분에 정신적, 육체적으로

극심한 피로를 느끼는 상황에서 모든 것들이

진행되는데요. 진흙이 범벅이 되고,

해병 한명한명의 전투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진행된

 

각개전투훈련의 현장! 다함께 사진으로 확인해보시겠습니다!

 

왼손으로는 총구를 잡고 있는 걸 보니.

본격적인 각개전투훈련 전 체력단련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인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도 아실껍니다.

그렇습니다. 우리 훈병들 각개전투훈련간에 이동은 포복을 이용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온몸이 진흙투성이가 되고. 팔꿈치를 포함한

온몸에 영광에 상처(?)가 생기게 되는 것입니다.

 

 

정신적, 육체적으로 피곤할 수도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우리 훈병들 각개전투훈련에 참가하는 동안 이것이 실전이다.

라는 생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30109번 훈병. 낮은 철조망을 지나고 있습니다.

훈병의 등밑으로는 물구덩이도 보이는군요.

하지만 목표지점까지의 전진한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장애물지점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1212기 훈병들이 처음. 병기를 파지 하던 모습이  생각나시나요??

이제는 병기는 내 몸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작전수행을 위한 병기파지가 아주 자연스럽게 느껴집니다.

 

 

총탄이 다시 빗발치는 구간에 들어서면 어김없이 포복을 이용하여

이동을 합니다.

 

 

이렇게 보니 훈련상황이 아니라 실전상황에 임한 훈병들의 모습같습니다.

훈련이지만 실전같이 임하는 모습 아주 보기 좋습니다!!

 

 

비록 지금 당장 격발을 할 수 없는 병기지만,

적의 심장부를 향해 조준을 하며 앞으로 전진합니다.

 

 

연막탄이 터지고, 실제 폭탄이 터지는 상황을 가장하여

훈병들은 실전과 같은 긴장감을 가지고 훈련에 임할 수 있습니다.

철조망을 통과하는 훈병의 모습과 환경들은 실제 전시상황을 연상케합니다.

 

 

포복 구간이 지나고 나면 신속하게 기동하여

자신의 몸을 은폐엄폐할 수 있도록 해야합니다.

일어서서 기동을 할 때는 직선으로 뛰는 것이 아니라

지그재그로 뛰어야합니다!!

 

 

각개전투훈련교장을 몇차례 왕복하면서 각개전투의 임무를 수행한

훈병들이 크게 대답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처음 시작할때는 그저 두렵기만 한 각개전투.

지금 훈련이 끝나갈무렵. 훈병들의 사기는 하늘을 찌를듯합니다!!

 

 

훈련을 모두마치고. A텐트를 설치하고 있는 훈병들입니다.

오늘 이곳이 후보생들의 편안한(?) 잠자리가 될 것입니다!!

 

 

지금 꼼꼼하게 설치해놓지 않으면 충분한 수면을 취할 수 없습니다!

한번 설치하게 야무지게 설치해야 내일 훈련간에 덜 피곤할 것입니다.ㅎㅎ

 

 

A텐트 설치를 마친 훈병들. 모두가 어디로 그렇게 이동하고 있을까요??

 

 

얼굴에 위장이 아직 남아있고, 온몸도 계속되는 각개전투훈련으로

땀과 흙에 젖어있습니다!!

 

 

뒤돌아 있는 훈병들의 오와열도 눈에 들어오지만

모두가 똑같은 머리스타일을 하고 있어서 누가누군지 알아볼 수 없는것이

더 답답한 것 같습니다.

 

 

얼굴에 위장을 하고 군가를 부르고 있는 훈병들의 모습.

'난 이제 해병이다'하는 자부심이 확~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이사진을 보면 어떤 느낌이 드시나요?

 

 

앗. 잠깐! 점심식사는 어떻게 했는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각개전투장 한편에서 먹는 점심은 꿀맛입니다~~ 비록

테이블도, 의자도 없지만 말입니다.

 

 

훈병들을 더욱 감동시킨 것은 오늘 점심이 군대리아!!였다는 사실.

오후 훈련을 위해서 더욱 크게 한입 베어물어 봅니다. 으~~헙

 

 

훈련을 마치고 상의를 벗은 훈병들.

진흙범벅이 된 전투복을 세척하고 몸을 씻기위해서 이동하려고 대기중입니다.

 

 

 

 

 

 

 

 

훈병들의 표정. 어떻습니까?

6주전과는 확연히 다른 무엇인가가 얼굴표정과 눈빛에서 느껴지지 않으십니까??

 

 

전투복과 몸에 묻은 진흙과 땀만 씻어내주는 물이 아닙니다.

훈련간 쌓였던 피로와 긴장감까지 모두 씻어주는 시~~~원한 물줄기입니다.

 

 

'아~~시원하다'하는 표정이 눈으로도 확인가능하시죠??

지금 이 순간만큼은 누구하나 부러울 것 없습니다!!

 

유난히 뜨거웠던 여름. 그 태양아래 실시한 각개전투훈련.

훈병들을 죽을만큼 힘들게 했지만. 그로 인해 더욱 단련된 1212기 훈병들입니다.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12기50706이주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30 14:16

    아이구 장하다 1212기 대단하다
    다른 기수 들도 대단하지만 이 불볕더위에 교육을 다 이겨낸것 자체가 장하다 장해

  2. 2016.08.30 15:18

    사랑하는 동생아
    더운데 훈련 하느라 고생이 많을텐데
    그래도 이제 날씨가 많이 선선해져서 다행이야!
    남은 3주 훈련열심히 받고 멋진 모습으로 수료식때 보자!!
    1212기 여러분도 고생하셨습니다

  3. 2016.08.30 15:19 신고

    보기만해도 마음이먹먹하네요~한장면한장면마다 울컥하고 가슴이 찡하네요 너무고생했네요~울아들도 이과정을 거쳐야하는데 벌써마음이 아픕니다 이더위에 너무고생한 1212기 너무멋져요~

  4. 1212기 3109 이상윤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30 15:38

    아~~아들 정말대단해 낮은철조망을지나고 등밑으로 물구덩이 아~얼굴은새까맣게탔고 살도많이 빠지고엄마가슴은찡하고 아프다.정말우리아들 자랑스럽고 대견스럽다.아들수료식날까지 3일남았다 너무보고싶다.1212기동기생들과 남은시간잘보내고 밥많이먹고 오늘은수료식훈련받았겠다.아쟈아쟈화이팅=필~~~승

  5. 1213기2248강준하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31 05:40

    1212기 훈련병들 대한합니다
    지난 더위 다 이겨내구 이제 빨간명찰 달일만
    남았군요 그대들의 땀방울에 그대들의 노고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
    그동안 고생 많았습니다

  6. 1212 3717문대희아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31 08:35

    해병1212기수들그동안무더워에훈련하느라고생들많았다 내일수료시데 반가운얼굴들보면힘것웃어보다 내사랑하는아들내일보자 사랑ᆞ모두화이팅ᆞ

  7. 1213기(1904)김필섭마더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31 09:01

    김필섭 좋은 아침이야... 여기는 비가 많이오네... 선선하다 못해..엄마는 춥다... 포항은 비는 안온다는데... 비가와서 그런가 오늘은 김필이 더 보고싶고... 목소리가 듣고싶고... 출근하는 전철안에서.. 아들 사진 찾아보는데..눈물샘이 고장났나봐.. 계속 흐르네.. 택배박스에... ~~곧갈께~~ 라고 써 놓은 아들 글씨... 하염없이 눈물이.흐르네.. 김필섭 보고싶다...많이 보고싶다.. 엄마가... 아들이 그립고.. 보고싶고... 사랑해.. 오늘도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훈련받고... 세계탑이 될 엄마 아들 김필섭 화이팅

  8. 1212-3225양주원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31 12:04

    아들아^^
    아들아하고 부르기만 해도 맘은 너무 좋구나^^
    울 아들 멋진 해병 양주원을 보러 갈 생각에
    가슴까지 설레이며 기다리고 있다^^
    더위와 싸우면서 잘 견디고 이겨낸 멋진 해병!!!!
    가슴에 빨간명찰 달고
    형아처럼 멋지게 군생활 하겠다던
    울 아들 가슴에 빨간 명찰 달았으니
    이제 남은건 실무에서도
    지금처럼 멋지게 해내는거야~~^^
    사랑한다^^ 보고 싶다^^
    더 빨리 시간이 흘러갔으면 좋겠다^^

  9. 1212기 3109 이상윤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8.31 15:50

    여기는 오늘비가내리네 포항날씨는 어떤지? 내일은 포항에비가 안왔으면하는 바램뿐 아들 이제내일이면 아들본다 지금도 마음이설레이네 아들너무보고싶다 1212기동기생들과시간도 얼마남지안았네 남은시간잘보내고 내일보자구나 1212기동기생들과 우리아들 그동안 무더운날씨속에 훈련받으라고 고생많이했고,자랑스럽고,대견스럽다 .1212기동기생들 필~~승

  10. 1212-3225양주원 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6.09.01 06:44

    양주원!!!
    주원아~~^^
    맘 포항에 와 있다^^
    어서 빨리 시간이 갔으면 좋겠다^^
    빨리 보고 싶다~^^
    해병 양주원^^
    쪼금만 기다려 우리가 간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