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병 1215기 1교육대 - 각개전투훈련

 

 

까만 위장에 튄 진흙 자국들.

각개전투를 상징적으로 나타낼 수 있는 사진으로 이번 포스팅 시작합니다!

 

 

각개전투훈련은 각개전투교장에서 분대 혹은 소대단위로

실제전투상황을 가정하여 임하는 훈련입니다.

 

 

 

이미 한바탕 진흙투성이가 된 훈병들.

기세가 하늘을 찌를 듯 합니다!!

 

 

 

 

얼굴에는 위장을 하고 있고, 전투복은 진흙투성이 된 이 모습이

바로 해병이 되어가는 자랑스러운 모습입니다!!

 

 

 

 

각개전투교장을 몇번 왔다갔다 하면.

해병대 전투복이 마치 사막에서 임무를 수행했던 대원들처럼

황토색으로 변합니다.ㅎㅎ

 

 

 

 

 

 

각개전투간에는 다양한 상황이 가정됩니다.

지금 보시는 모형물은 창문을 소총뒤쪽 개머리판으로 깨고

침투하는 상황을 가정한 것입니다.

 

 

그리고 각개전투의 꽃인 포복으로 이동하는 구간에 돌입합니다.

 

 

낮은포복, 높은포복, 응용포복까지.

각 구간에 맞는 포복방법으로 전진해 나가야합니다.

 

 

 

 

 

 

 

단체로 포복을 하고 있는 훈병들의 모습입니다.

훈병들의 눈앞에 철조망이 있다고 생각하고 해야합니다.

 

 

포복 간에는 지금 보시는 사진처럼 소총이 바닥에 닿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포복간에도 여러가지 작전수행이 가능해야합니다.

즉시 사격도 가능해야하고, 수류탄도 적진으로 투척할 수 있는 태세가 갖춰져있어야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반복, 또 반복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제 좀 더 큰 각개전투교장에서의 각개전투훈련이 진행됩니다.

지금까지 연습한 포복과 기동을 활용해봐야합니다.

 

 

 

 

 

 

 

 

 

 

진흙투성이 된 전투복과 포복동작 그리고 불끈 쥔 두 주먹.

실전을 방불케하는 실탄사격과 환경을 이겨내고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훈련에 임하는 우리 훈병들의 의지가 가득 담겨있습니다.


 

(사진ㅣ작가 조성수)

Posted by dayscore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