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사관후보생 364기 3주차 - 기초군사훈련

 

부사관후보생 364기의 훈련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해병대의 부사관으로써 임무수행을 하기 위해서

열심히 훈련중인 우리 364기 부후생들의 소식이 궁금하셨죠?

오늘 그 소식 전해드립니다!!

 

 

그동안의 과업들이 실내과업 위주여서. 우리 사진담당이 이렇게 야간과업 촬영에 나섰습니다!!

오늘 야간과업은 기초군사훈련. 그중에서도 집총제식훈련과 총검술 훈련입니다.

 

 

입영한지 3주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해병대의 오와열이 어느정도 몸에 익은것 같습니다.

 

 

실질적인 훈련에 돌입한지는 2주.

2주만에 총검술을 모두 마스터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교관님의 동작을 보면서 반복숙달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야간에 실시하는 과업은 이상하게 집중이 더 잘되는 것 같습니다.

추운날씨. 그리고 어둠속에서 오로지 집중해야할 것이라고는

본인의 총검술 동작뿐이기 떄문입니다.

 

 

 

 

 

기본제식, 집총제식, 총검술 이 모든 것들이 아직은 익숙하지 않을 부후 364기.

 

'해병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지는 것이다!'

 

그렇습니다. 처음부터 해병으로 태어나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앞으로의 교육훈련을 통해서 점점 해병다운 모습을 갖춰나갈 것입니다.

오른쪽 가슴에 빨간명찰을 달고. 또 해병대 하사 계급장을 어깨에

다는 그 순간까지!!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과 격려부탁드립니다.

 

(사진ㅣ해병대교육훈련단)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완소마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7.02.06 18:18

    드디어 올라왔네.
    매일매일 기다리고 기다렸는데. 이제서야 올라와서다행이다. 그래도 우리태선인없네...
    사진좀 많이.찍히라니까..추운데 고생이다
    훈련힘들겠지만 그래도 다지나면 추억이다.
    열심히해서 후회없는 훈련 받고 와라. 사랑해
    우리태선아 항상응원할게 화이팅!!

  3. 1218 김건회여자친구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2.06 19:40

    매번 읽으면서 멋있다고생각했던글이
    해병은 태어나는것이아니라 만들어지는것이다 라는 글이에요ㅎㅎ
    저번에 올라왔던글에 글쓴이님도 좋아하신다고하셨는데
    그만큼 마음을 흔드는 문장인거같아요

    해병대 지원해서 훈련받고계신 해병군인님들께서도
    저 문장을 듣고 심쿵!하셨을것같아요ㅎㅎ

    해병대부사관은 단어로만들었지
    사진으로 처음보는데요!
    1218기 훈련병님들도멋있지만
    부사관훈련병님들도 멋있고
    정말 대단하신것같아요ㅜㅜ!!
    364기 후보생님들 화이팅하셔서
    꼭 멋있게 빨간명찰 다시길 바랄께요!
    응웡하겠습니다~♡♡

  4. 2017.02.06 20:50

    올려주신 총검술 사진보며
    총검술이 뭘까?! 궁금해 검색해보앗다 승환아~~
    총검술은 탼약이 다떨어졋거나 총탄을 사용할수없는 최악의 경우
    백병전을위한 "공격방어술" 이란걸 알겟더구나
    동기들과 한마음으로 숙달되기를 응원한다
    1218기 훈련병 화이팅~~

  5. 2017.02.06 20:52

    사랑하는 아들 희종아!!!
    3주차 야간훈련받는 모습 사진 봤다. 멋지게 진정한 사나이로 변해가는 아들 모습보니 넘 대견하구나..
    너 얼굴을 보니 엄만 넘 기쁘다.. 자주 볼수 있슴 좋겠구나..
    항상 긍정적인 마인드, 웃는 얼굴 변치 말고 오늘도 내일도 씩씩하게 아들 홧~~~팅 !!!
    사랑한다...^^

  6. 2017.02.06 22:17

    아들아~ ~사진이올라 오기만 기다렸는데 엄마 아들얼굴을 보니 만감이교차 하구나 참 마니 보고싶었는데 아들얼굴 보니 좋긴한데 마니 힘들지 ? 그래도 엄마 아들은 해낼거라 믿고 씩씩하게 해줄거라믿지요^^
    엄마 아들이 멋진남자로 멋진사나이로 한발한발 과정을 밟아 나가고 있는 모습을보면 넘~ 대견스럽다 엄마아들 아들은 웃는 얼굴이 제일멋져 힘들더라도 조금만 더힘내고 씩씩하게 잘지내죠 엄만 항상 응원할께 화이팅 사랑한다~~♡♡

  7. 2017.02.06 23:03 신고

    훈련 받던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00기 후배님들이 생겼다니, 시간 참 빠르네요. 저는 여름에 훈련 받았었는데 후배님들은 추운 날씨에 고생하네요.
    정말 힘들고 지쳤었지만 시간이 흘러 돌이켜보니 모든 게 추억이 됩니다. 다치지 말고 힘든 시간 잘 이겨내어 당당히 빨간 명찰 달고 대 해병대 부사관으로 멋지게 활약해주기를 기원합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부사관 364기 후배님들, 힘내세요.

  8. 2017.02.06 23:56

    필승! 매일매일 사진이 올라왔나 기다렸는데 이제사 올라왔네요..근데 울 아들은 안보이네요 ㅠㅠ
    종현아!너도 저기 어딘가에 있겠지.. 잘생긴 얼굴 보여줘ㅎㅎ 근데 훈련받는 아들들 모두가 멋져부러 ..
    진짜 사나이가 되는길이 이렇게 험난하고 힘들줄이야 .. 우린 너희들 덕분에 따뜻한 곳에서 잘지내는데...
    고마워.. 우리의 대한 해병 파이팅 입니다 .. 사랑한다.. 아들..

  9. 2017.02.07 00:50

    사랑하는 아들 민규^^
    아들 총검술 사진 올라왔는데 아들이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
    아들 훈련받느라 만이 힘들지^^
    사진 보니까 엄마는 마음이 노인다
    매일 블러그에 들어가서 아들 소식기다렸는데~
    아들 군 입대 할때 엄마걱정 만이 했잔아
    엄마는 아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잘지내
    승민이가 엄마 만이 도와줘^^~~
    아들 아픈데는 없지 항상 건강관리~~
    아들 다치면 안돼~~
    자랑스럽고 든든한 울 큰 아들 민규^^~
    아들 사랑해 ^^
    아들 힘내 ~~
    아들 화이팅!!!!~화이팅!!!~~

  10. 2017.02.07 19:43

    기다리던 사진이 올라 왔네
    사랑하는 아들의 모습은 보아지 않지만 훈련 받는 모습모습을 보니 대견하구나
    그리고 넘 멋있구나
    더욱 힘을 내고 다치지 말고 훈련 끝까지 잘 이겨 내길 바란다
    364기 부생들 모두 힘내시길 화이팅!!

  11. 2017.02.08 00:44

    아들^^ 울아들 얼굴은 아무리 찾아봐도 보이질않네 ~~에구~~ㅋ 잘있지 졸업식다녀왔단다 학교에서연락이와서 졸업장앨범표창장상장받아왔어 상장속에 봉투도 2개들어있는데 잘보관해둘께~누나랑다녀왔다 샘들하고도 인사하고 담임샘은 일있어 부재중이라고 하시더라 면회갈때사진찍은것 동영상촬영한것보여 줄께 안다치게 늘조심하고 수고해라~~사랑하는엄마가

  12. 2017.02.09 14:15

    반가운 사진들ᆢ
    우리 아들 포함해서 훈련받느랴 얼마나 고생이 많을까
    부모로서는 특별이 도움을 주지못하지만
    아들생각하면 기도할 뿐이란다
    훈련받으랴 인터넷 글도 확인못하겠지만
    매일매일
    올라온 사진들을 확인한단다
    우리 종훈이는 어디쯤ᆢ자꾸만 화면을 확대클릭한단다 ㅠㅠ
    날씨가 갑짜기 추워지고 있는데 강도높은
    훈련들 잘이겨내서 아들이 원하는길 갈수있도뢰
    기도할께 화이팅!~~~~♡

  13. 364기김학현(부)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2.10 01:01

    안녕? 아들!
    아무리 사진을 쳐다봐도 너의 얼굴은 보이지 않는구나~
    부모의 마음은 한결같겠지만 너의 얼굴을 찾을수 없어? ㅠㅠ 아빠도 조금은 서운한 맘은 있단다~~~
    하지만 동기가 있는 저속에 네가 있을거라 생각하니 네동기들도 또다른 내 아들들이라 생각이 드는구나~~~
    고되고 힘들겠지만 내가 힘들면 내 옆에있는 내동기도 힘들거라 생각하고 같이 화이팅!!! 했으면 좋겠구나.
    암튼, 아빠! 네가 염려 안해도 잘지내고 있으니까 걱정말고 우리 멋찐 아들 다치지말고 동기들과도 잘지내고 건강한모습으로 면회날 보자~~^^

  14. 364기 김학현(형)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2.11 21:47

    잘지내고 있냐? 형이다.
    형은 17/02/11현재 휴가를 나왔다. 내가 3월에 휴가만 아니어도 면회를 갈텐데.
    니가 쓴 편지는 봤다. 잘하고 있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형이 전역을 할때 쯤이면 너도 부사관이 되어 있겠구나.
    힘들더라도 옆에 있는 동기들이랑 같이 잘 지내고 니가 원하던 부사관이 되었으면 좋겠다.
    다음에는 니가 나올수 있을때 휴가를 조정해볼테니까 열심히 훈련을 받고 나중에 보자
    화이팅이다!

  15. 2017.02.12 02:41

    아들^^ 추운날씨에 주야로 훈련받느라 고생이 많지 찬바람쐬면 입술이 갈라지고 터지고 하는데 괜찮은지~~"ㅠㅠ 내새끼" ㅎㅎ 엄마만그런게 아니라 다들 부모님맘이 다 그런거야 ~~동기들과 잘 지내고 한사람도 낙오없이 갈수있도록 기도할께~~늘 안전이 최우선이야 알지 안전
    아들 멋진모습 빨리보고 싶네 훈련잘받고 면회때보자 엄마가~~

  16. 364기 이강산(아빠,엄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7.02.12 03:49

    364기 이강산
    아들! 화이팅!! 잘하고 있구나~ 보고싶은데 보이질 않아 좀 아쉽다.
    머리가 작아서 철모에 가려져 아들인지 확인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훈련 잘 받고 있는 것 같아서 흐믓하면서도
    마음이 찡하다. 다치지 않고, 아프지 말고 밥 잘 먹고...
    정말 멋있고 자랑스럽다^0^~~~

  17. 2017.02.14 14:01

    364기 부사관 후보생 모두 화이팅!!!
    아들 보내놓고 매일을 걱정으로 살다가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얼굴 볼 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한다. 가족 모두가 두 손모아 보이지 않는 응원을 매일하고 있다는걸 꼭 알았으면 좋겠다. 편지 잘 받았고 힘들지만 잘 견디고 있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마음이 놓인다. 면회 때 서로 할 말이 많을 것 같구나. 훈련 끝까지 잘 받고 다치지 않게 조심하길 바란다.
    - 면회날만을 손꼽아 기다리는 엄마가~

  18. 2017.02.14 21:17

    사랑하는 아들 민규^^
    오늘 점심때는 봄날씨같더라 ,,, 울 아들은
    오늘도 힘든 훈런을 이겨내고 있구나~
    아들 편지에 감기 걸렷다고 하던데 몸은
    괜찬니?? 아들 만이보고싶구나~~
    엄마는 면회 갈 날 만 가다리고있어 아들
    사랑하는 울 큰아들 힘내^^~~
    3월4일 만나자 민규야♡♡♡♡♡






  19. 2017.02.15 08:34

    벌써 늠름한 모습이 느껴지는구나
    긍정의 힘을 믿어라. "나는 할 수 있다"
    소대원들과 잘 지내고 있다니
    기쁘게 생각한다.
    이제 너를 만날 날이 얼마 안남았구나
    다행이다 2월이 28일까지 있어서
    네가 좋아하는 맜있는 음식가지고
    갈테니 그때 보자~~
    항상 가족 모두 너를 위해
    응원하고 기도하고 있으니 화이팅해라^^

  20. 2017.02.18 00:34

    아들^^ 생활관별 사진찍은것 봤단다 군복입은 아들모습 넘넘해보여 멋있어 자랑스럽고 ~~
    훈련을 얼마나 열심히 받았는지 그흔적이 고스란히 느껴지네~~에구~~군화앞이 벗겨진건지 색깔이 틀리네ㅡ 벌써 한달지났다 그치
    훈련잘받고 건강한모습으로 3월4일면회때 보자
    아들사랑해 엄마가~~

  21. 2017.02.22 00:52

    아들 충성!
    이제는 군복입은 사람만 보이면 눈길이 나도모르게 자동으로 돌아간다 좌우로 마구마구~~
    보고 또 보고
    왠지 친한척하고픈 맘도들고 아무말이나 해보고싶고~~ㅎㅎ
    아들 볼 날이 몇일안남았네 빨리 보고 싶다...
    훈련잘받고 동기들과 잘 지내고 늘 안전하길 기도할께 엄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