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걸음마~린 이야기!/신병 3,5교육대

신병 1224기 3교육대 5주차 - 기초해상훈련

by 비회원 2017. 8. 20.

#신병 1224기 3교육대 5주차 - 기초해상훈련

 

해병대의 주임무인 상륙훈련을 수행하기 위해서 모든 해병들이

기본적으로 상륙작전에 대해서 이해하고 있어야 하고

 가장 기초적인 지식과 운용능력을 갖춰야 합니다. 해상에서의 작전환경에 적응하고

IBS를 기본적으로 운용할 능력을 갖추기 위한 해상훈련의 현장!

다함께 사진으로 확인해보시겠습니다!

 

 

훈련병들의 손에 무언가가 들려있죠??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노. IBS를 운용하기 위한 페달입니다!

 

 

노 젓는거.. 뭐어려울게 있나!!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여러명이 함께 운용해야하는 만큼 정확한 페달링 방법과

타이밍을 익혀야합니다.

 

 

 

 

 

 

 

이런. 교관님의 불같은 호통이 떨어졌습니다...

집중해야합니다. 모래사장에서 페달링 훈련을 하다보면

파도 소리도 들리고 뭔가 휴양 온 느낌이 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상륙작전이 이루어지는 바다이고.

해병대에게는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기 위한 작전환경인만큼!

더욱 더 진지하고 엄격하게 훈련이 진행됩니다!!

 

 

우리 훈병들. 다시 한번 집중력을 최고도로 끝어올려봅니다!

 

 

 

 

 

페달링 훈련을 마치고 드디어 IBS앞에 섰습니다.

이 고무보트는 상륙작전을 수행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장비입니다.

 

 

 

 

 

 

 

IBS앞에서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이 순간.

감회가 새로울 것입니다. 해병대에 입영하고

'바다'라는 작전환경에서 상륙잔전을 주 임무로 하는

훈련의 첫 경험이기 때문입니다.

 

 

 

 

사진 뒤로 바다가 보이고 파도가 치는 모습이 보입니다.

팔각모 사나이중. 검푸른 파도타고 우리는 간다!

라는 가사가 생각나네요.

 

 

 

 

 

 

 

 

음... 금방이라도 IBS를 타고 바다로 나갈 것 같았지만!!

IBS를 타고 금방 바다로 나갈 수는 없습니다!

바다로 나가기전 헤드캐링 훈련은 필수적으로 거쳐야할 과정입니다.

 

 

IBS를 머리에 들고 이동하는 방법은 얼차려를 주기 위함이 아닙니다.

지상에서는 머리에 이고 이동하는 것이 훨씬 빠르게 기동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에

숙달해야하는 기동법입니다.

 

 

 

 

 

 

1224기 마린보이들이 5주차 훈련이 마치고 어느덧 극기주를 보내고 있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금방금방가죠???

이 시간들을 통해서 우리 훈병들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많이 발전했을 것이라고

자부합니다! 극기주 훈련을 통해서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진정한 해병으로 여러분 앞에 서는 그 날까지 2주일 남짓남았습니다!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응원과 격려부탁드립니다!!  

 

(사진ㅣ류승일 작가)

 

댓글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