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 1248기 3교육대 4주차 - 전투수영

 

신병 1248기 3교육대의 4주차 전투수영훈련을 사진입니다.

전투수영훈련중에서는 이함훈련이 있습니다. 이함훈련은  비상상황시 함정에서 바다로 이함시에 대비한 훈련으로 4미터에서부터 시작하여 10미터 높이에서 뛰어 내리는 훈련을 거쳐야 합니다. 밑에서 보는 것과 위에 올라가 바라다보는 것은 엄청난 차이가 있답니다.  그러나 1248기 3교육대 신병들은

모두 용감하게 이함훈련을 소화해 내고 있습니다.  

 

물속에서 하는 훈련이라도 더위는 피할 수 없답니다. 수영장에서도 열심히 땀을 흘리며 계속되는 교육훈련에 열중하고 있는 신병 1248기들에게  더욱 힘찬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사진ㅣ임영식 작가)

 

 

 


▼ 해병대 영상, 사진 더보기
https://www.facebook.com/rokmc.mil

Posted by 임영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1248기장대한아빵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9.08.12 10:24

    사진속 아들모습이 멋지게 변하고있구나. 단정을 머리에이고 훈련받는모습. 그래 아들 잘하고있다 오늘부터 극기주 힘든시간이 될거다.
    몸 건강하게 무사히 마치길 바란다 아들! 1248기 모든 아들들 힘내고 화이팅하자!!

  3. 2019.08.12 10:58

    매주 월요일 사진 올라오면 울 아들 찍혔는지 사진 확대해서 찾아보는데~ 이번에도 잘 안보이네.... 단사속에 있나 열심히 찾는 일이 월욜 일과의 시작이란다~~
    사진에 보이지는 않지만 동기들과 같이 열심히 훈련하는 아들~~!!!!
    최대 고비라고 하는 5주가 시작되었네~~~
    홧팅하고 담주에 늠름한 모습의 아들 만날날만 목이 빠져라 기다리고 있어
    그때까지 홧팅~~!!

  4. 2019.08.12 11:56

    아들!~~
    빨간명찰의 무게를 견디며 해병의길을 선택한
    너 자신을 자랑스러워 하길....
    마니마니 사랑한다

  5. 2019.08.12 12:01

    아들 드디어 큰사진 나왔네
    넘 반갑고 좋아 그리고 고생하는거 같아서 맘도 좀 아프네 우리 얼굴보구 이야기할날도 얼마 안남았네 그때까지 건강하게 훈련 잘받고 있어 홧팅~~

  6. 2019.08.12 12:36

    아들~^^
    훈련 잘 하구 있네
    어릴때 아빠랑 수영장에서~ 모습이랑...,
    벌써 5주째 접어들어가는 구나
    힘든경험도 인생에서 큰 도움이 될거라 생각해
    열심히 최선을 다해 해보는거다 아들아~
    사랑한다~~~

  7. 2019.08.12 12:43

    4주차 훈련사진에도 우리호민이는 안보이네 월요일마다 손꼽아 호민이사진에서라도볼수있을까하고 기대하며 사진 확대해서 봐도 우리아들은 볼수없지만 그래도 어디선가 잘훈련받고있으리라 믿는다 오늘부터명예주가 시작되었구나 더운날 지치지않길바라고 잘견디고 잘이겨내고 다치지말고 아프지말고 극기주 잘마치고 빨간명찰달자
    아들아! 담주에 멋진호민이 빨리보고싶다
    4주차 훈련끝나니 엄마가 해병대된 기분이다 나도모르게 말투가바뀌네
    1248기 훈병들 아자아자 화이팅!!

  8. 2019.08.12 16:45

    아들 오늘도 변함없이 아들을 찾을수가 없구나 어딘가에서 열심히 훈련받고 있겠지 동기들을 보며 내아들이라 생각하고 잘보았어 ~~훈련받느라 변함없이 애쓰고있네하지만 물속이라 더운날씨에는 좋았을것같애
    이번주는 천자봉가는주 더울텐데 다치지말구 조심히 잘녀와~~

  9. 2019.08.12 17:42

    대한인국 자랑스런아들들 상협멎진모습 수료식때 만나자 ~~~♡♡♡RHSv5

  10. 2019.08.12 21:02

    4주차 전투수영 멋집니다.
    5주차는 산악훈련이네요
    바다에서 산으로 상륙해 봅시다
    아자아자 ~ 필승!!!

  11. 2019.08.12 21:54

    사랑하는아들조민~
    오늘은아들 얼굴을봤네. 건강한모습으로 수영 훈련하는모습 정말 대견스럽다~이젠 첨보다 조금얼굴살도 붙은거같아서 마음이좀
    놓인다. 군인의 티도 나고 아들포항남겨두고 훈련소 나올때가 엊그제같은데 어느덧 이렇게시간이 빨리 가네~아들은 엄마랑반대인가?아들아 무더위는 당분간 계속될텐데 밥잘먹고 힘든훈련 남았을테니 잘받고 잘지내렴~사랑한다 아들~~1248기 훈련병과 가족여러분 파이팅입니다

  12. 2019.08.12 23:16 신고

    1248기 3-8-1-3809 민성이 잘 하고 있다
    4주차 전투수영훈련 받느라 수고 많았다
    남은 훈련도 정신력과 간건한 체력으로 마무리 잘 하기 바란다
    1248기 해병이들 화이팅~~

  13. 2019.08.13 02:10

    상우야.아빠다 전투수영준비중 훈련교관말에 눈동그랗게 뜨고 긴장된표정의 사진속의 아들얼굴이 보인다.입소식마치고 집으로 올라오면서 무사히무사히 맘속으로 되네이곤했는데 아들잘지내고 있구나.누구나다한번은겪어야할 젊은날.푸르른날의 추억이라생각하고 훈련열심히 받길바란다. 수료식도 얼마남지않았다.이번주는 극기주네 힘들겠지만 해병대입대가 아니면 만날수없는 옆에앞에있는동기들이랑 이빨깨물고 함견더보자. 해병대여서 자랑스러운 내아들상우 오늘도화이팅!

  14. 2019.08.13 07:54

    잘난아들~ 최승호!
    4주차 전투 수영이네..수영 못해 걱정 많이 했는데..ㅎ 그래도 물에떠있는 사진이 포착되었다.
    힘든 훈련 잘 견디는게 넘넘 대견스럽다. 5주차 훈련 들어가는거야? 남은 훈련 잘 받고 담주에 보자~~
    1248기 모두 힘내시고 파이팅! 하세요~~ 사랑한다 아들 ~

  15. 2019.08.13 09:37

    과정 과정속에 군인의 면모가 드러나보인다 오늘도 훈련에열중하며 수고와 땀흘림이 전우들과의 협력과 배려를 체험한 한주가 지났다면 이번주는 나와의 인내력 나와의 정신력을 체험하는한주가될것갔다 모두 모두 잘 해내리라 믿는다 1248기화이팅

  16. 2019.08.14 00:49

    생존수영 이네.나와 타인을 구하며.위급시 대피하기 위하여 높이가다르게 위치를 바꿔서 물속으로 뛰어내리며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공포와.두려움을 떨치는 귀한 훈련이네
    아들 잘 하리라 믿어.아들 잘 참고 꾸준히자.조금만 힘내자.아니모!아니모!!아니모!!!

  17. 2019.08.14 07:10

    보고싶은 아들 종원!!!
    훈련하고, 연습하고, 이제는 달라진 1248기 훈련병들 ~ ~ ~ ~
    씩씩한 해병대원으로 변해가는 과정 빠뜨리지않고 모니터링 하는데 ~ ~ ~ ~
    열심히, 안전하게 교육을 시키는 관계자 분, 작가님 감사 합니다.

    이제 5주차 수요일 입니다.
    앞으로 9일이면 수료식입니다.
    안~전하게, 최선을 다해서 씩씩하고 든든한 군인으로 만나보길 바래 ~ ~ ~
    오종원 홧이팅!!! 훈련병 홧이팅!! 아자아자 ~ ~ ~

  18. 3342번 훈련병 이승우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19.08.14 20:40

    필 승

    3342번 훈련병 이승우 맘입니다
    오늘 극기주 나가기전 초대장과 아들 편지를 받았습니다.. 유독 더웠고 습했던 이번여름에 훈련받는 아들들과 소대장님 항상 응원보내요

    승우가 훈려중 더울까 차양막까지 쳐주시고 실내훈련과 오수시간에 낮잠 시간을 주시고 행군후 복귀길에 아이스스카프까지 챙겨주시는 소대장님 정말 고맙고 감사하는말 꼭 승우가 전하고 싶데요 거듭 저두 너무너무 감사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지금은 극기주라 아마도 지금쯤 텐트에서 생활하겠죠 오늘밤부터 태풍이 온다는데 모두 건강하게 무사복귀를 응원합니다

    소대장님 그리고 아들 홧팅합니다

    3342번 훈련병 이승우 맘

  19. 2019.08.16 13:34

    사랑하는 울 영운 ヾ(๑╹◡╹)ノ"
    보고 싶어요 울 막내아들 정말 장하다.
    이제 6일만 있으면 기다리고 기다렸던 수료식입니다. 끝까 다치지 말고 있다가 보자고요 많이 많이 사랑해요

  20. 2019.08.17 23:25

    한새야 미안하다 얼마나 힘들었으면....... 너 편지 받고 가족들이 슬펐다 손편지는 자대 배치 받고 하는 줄 알고 엄마가 늦게 보냈어
    너만 받지 않았다는 편지에 너무너무미안해서 눈물이 나는구나 ㅠㅠㅠ 여태까기 무슨의지로 견뎠을까? 한새야 너가 해병대 훈련만 마친건만도
    엄마에겐 너가 기특하고 장하다 댓글도 너희에게 전달된다면 얼마나 종을까? 그럼 많은친구들이랑 엄마도 마음놓고 편지를 쓸 텐데
    한새한테 인편써려고 하면 친구들이 거의 썼던데 너가 친구들한테 엄마 양보하라고 했잖아 한층더 성숙해지는 느낌이지만 힘든훈련하느라 고생했다
    엄마가 이제훈련 끝날때까지 매일 편지 써마

  21. 2019.08.18 23:28

    우리아들 얼굴을 찾을 수가 없어서 엄마는 무지 아쉬운데.. 그래도 훈련 잘 받았을거라 생각하고. 고맙고 기특하다 .잘 견뎌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