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 1261기 1교육대 극기주 - 산악돌격훈련


1261기 신병들이 5주차 극기주를 마쳤습니다. 신병 1261 1교육대 의 5주차 극기주는 산악돌격훈련을 중심으로 소개해드립니다. 극기주에는 산악돌격훈련을 비롯하여 각개전투훈련과 함께 야간행군 및 숙영, 천자봉정복훈련 등 강도높은 훈련이 실시되었습니다. 


극한의 상황속에서 '하면된다'는 자신감과 희생정신을 갖춘 해병정신을 배우고 동기애와 전우애를 겸비할 수 있는 극기주를 무사히 마치고 빨간명찰을 수여받은 1261기들에게  많은 격려와 축하를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1,2교육대 훈련모음에는 극기주를 마치고 교육훈련단으로 복귀하여 빨간명찰수여를 받은 1261기들의 모습도 올려져 있으니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숙달된 조교의 레펠시범과 함께 유격기초훈련이 시작됩니다. 유격기초훈련은 레펠을 비롯하여 도하, 등반 등의 훈련을 집중적으로 숙달하게 됩니다.

<사진 임영식 작가>

Posted by Yeongsik 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20.09.21 22:04

    임영식작가님 정말 고생많으십니다
    감사합니다
    저희아들 사진은 찾을수없지만 잘하고있을거라 믿고있습니다
    1152김동찬 극기주 동안 정말 고생많았다 영광스런 빨간명찰을 단 아들 자랑스럽다
    힘내서 남은 2주 훈련도 건강하게 잘받기를 응원하고 기도할께
    1261기 동기들 모두 수료하는 그날까지
    화이팅~^^

  3. 2020.09.21 22:43

    아들 극기주 힘들었지? 다른 동기들 하는 모습
    사진으로 봐도 대단하다 싶어
    남은 시간도 건강하게 안다치고 잘 받고
    아자 아자 화이팅~~~

  4. 2020.09.21 23:14

    내장한아들문지수화이팅ㆍ유창이도화이팅ㆍ3소내조만준이도힘내자

  5. 2020.09.21 23:15

    순규 벽암지 갔었네..ㅎㅎ 이번에도 아들 찾아서 매우 흐믓하다
    이제야 빨간명찰 가슴에 달았구나 아니 정확히하면 붙였구나..ㅎㅎ
    수고했다 훈련소 끝났다고 다 끝난거 아니야 아직 실무생활도 해야하니까
    긴장 풀지말고 남은 훈련기간 몸 안다치게 생활 잘해라

  6. 2020.09.21 23:49

    극기주 무사히 잘 마친 우리 아들 장하고 대견하다.
    많이 힘들었을텐데 다치지 않고 잘 이겨내줘서 고마워^^
    정말 고생 많았고 수고했어~ 자랑스러운 빨간 명찰 축하한다.
    남은 훈련도 다치지말고 잘 받고 마지막까지 힘내자. 화이팅!!

  7. 2020.09.22 06:55

    5주차 훈련을 무사히 마친 아들과 훈련병들 응원합니다~
    이번 주도 화이팅^^

  8. 2020.09.22 09:51

    인상펴삼..ㅋ
    잘하고 있구만!!

  9. 1261기 1744유창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20.09.22 10:56

    아들아! 잘 지내고 있어서 감사하다!
    오늘도 다치지말고 훈련 잘받자!
    오늘은 자대배치 문자오는날....
    좋은선임,좋은사람들,집하고 가까운곳으로 배치되기를
    기도한다!

  10. 2020.09.22 11:21 신고

    훈련병 모두다 너무 고생입니다. 많은 응원 보냅니다.
    작가님도 고생이 많으십니다. 그리고 너무 감사드립니다.

  11. 2020.09.22 14:57

    비록 여기에는 아들 사진 없지만
    다른 사진에서 늠름하고 멋진 모습 보니
    대견해서 눈물이 다 나네요.
    모든 부모님들의 심정이 다 같으시겠죠?
    우리아들 권민욱 그리고 1261기 훈련병 아들들
    모두다 멋있고 자랑스럽습니다
    화이팅 하세요 ^^ 😊😊😊😊

  12. 2020.09.22 19:19

    보고싶은 아들 경신아~

    기온차가 심한데 아픈데는 없지?
    빨간명찰을 달기위해 얼마나 고생했니?
    살도 쏙빠지고 고생했다 경신아

    자대배치는 강화도 김포
    대구에서 멀기는 하다

    우리 아들 퇴소식때 얼굴도 못보고
    자대로 가겠구나?

    자대에 가서도 잘하리라 믿는다
    아들 사랑하고 보고 싶다~~

  13. 2020.09.23 13:12

    임 영식작가님!

    수고많으셨습니다.
    항상 감사한마음 이루 헤아릴수없네요
    고맙습니다.

    1634김동환해병 이제 얼마남지않은 훈련
    끝까지 화이팅하고 다치지말고 열심히해서
    수료식까지 잘해봅시다 아들!
    사랑한데이 ~~~♡♡♡♡♡♡♡♡♡♡♡♡

  14. 1261기 1744유창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2020.09.23 17:45

    단독 샷은 없지만
    단독 샷 얻을때까지 화이팅!!
    작가님 잘 부탁드립니다.
    아침,저녁으로 쌀쌀하니 감기 조심하새요~^^

  15. 2020.09.24 06:36

    1341 최국정! 오늘 아침에는 날씨가 제법 쌀쌀 하구나. 감기 조심하고. 항상 몸 다치지않게 조심해라. 다음주면 수료식이네. 하지만 아니한 생각은 하지마라.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우리아들이되리라 믿는다. 보고싶다. 사랑한다.

  16. 2020.09.24 22:15

    아들! 극기주 훈련이 많이 고되었나보네 살이 좀 빠진듯하다
    많이 힘들었지?.. 수고많았어! 꿋꿋이 훈련에 임하는 모습이
    너무 대견하고 훌륭하다 1261기 아들들 모두 고생많았고 멋지십니다 화이팅!!
    임영식 작가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7. 2020.09.25 10:22

    동훈아! 많이 힘들었겠구나.
    다른 동기들 훈련 모습에서 동훈이를 본다.
    대견하고 자랑스럽구나..
    남은 기간 동안 더욱 안전하게 모든 훈련에 임하자.
    사랑한다.화이팅!
    !

  18. 2020.09.25 10:36

    1261기 1634 동환아~~~
    7주간 훈련받는다고 고생한 우라동환 얼굴이라도 볼수 있을려나....
    매일매일 기대 하지만.....수료식 참석은 힘들겠지...ㅠㅠㅠ
    수료후 또 후반기 교육이 있다고 하니..그것도 아무탈 없이 잘 받기 바랄께..
    추석연휴기간동안 울 동환해병은 뭘 하며 동기들과 보낼까....?
    7주간 함께한 동기들과 좋은 추억 많이 쌓고 끈끈한 동기애 뜸북 나누며 지내겠지..?
    태어나 첨으로 집떠나 맞이하는 명절....
    엄마도 동환이 없이 첨 맞이하는 명절......
    아~~휴 왜 이리 맘이 시리노....
    이번주 주말 &수료식날 동환해병 목소리 한번더 들을수 있울까??
    이번주는 손편도 못 쓰고 그것도 많이 아쉽네..
    엄마만 수료식 못 가는것도 아닌데..괴니 미안하고....아쉽고....
    이번 수료식 사진은 멋찜뿜뿜이 모습 제대로 볼수 있을꺼?? 마스크 없는...ㅠㅠ
    아침저녁으로 날씨가 많이 쌀쌀하더라...항상 건강 챙기는거 잊지 말고..
    수료식 다가온다고 절대로 긴장감 느추면 안되는거 알고 있지..
    보고싶고 사랑한데이....

  19. 2020.09.26 20:32

    1260 송재호 오늘 아들편지 받았단다. 그래 유격은 스포츠 활동하느것 같았다니 다행이다 우리 아들이 훈련을 즐기고 있구만 그래 그렇게 해야 힘든것 없이 잘 지나가고 훈련단 생활 잘할수 있는 비결이지 재호야 이제 훈련단 생활할 시간도 얼마 납지 않았구만 지금까지 너무 잘해왔고 수로 많았고 다치지 않아 다행이고 무사히 훈련 끝날것이 너무나 고맙고 대견하구나 내아들 그래 이렇게 훌륭히 잘해내리라 믿었어 넌 해병의 아들이잖아 그지? 아빠의 뜻을 받아 주어서 고맙고 그에 따라 이렇게 훌륭하게 마치는 것도 고맙고 재호 너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꺼아 앞으로 살아갈 너의 인생길에 말야 아들아~~ 수료식이 참 으로 아쉽구나 아들 사랑한다. 이글도 아들이 보면 좋겠지만 아빠맘을 표현하는것로 족할께 송재호 사랑한다~~~

  20. 2020.09.26 22:13

    2140 정우준!! 극기주 훈련 잘받고있겠지?? 오늘도 화이팅!!
    엄마 아빠가 열심히 응원하고있단다.
    건강하게 훈련잘 마치기를 ~~~

  21. 2020.09.28 21:50

    극기주의 여러 가지 훈련을 임영식무사히 마친 1261기 해병들, 장합니다.
    이젠 제 어린 아들이 아닌 든든한 해병이 된 1327번 이지홍 해병!
    장하고 자랑스럽고 사랑한다.
    끝까지 화이팅하자, 사랑한다 내 아들!
    이런 멋진 장면을 담아주신 임영식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