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30기 해군 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

'21.05.28.(금) / 오후 01:30  

 

* 방송이 다 끝나도 재방송으로 시청이 가능합니다

 

링크 바로가기 ☞ (2) 제130기 해군.해병대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 - YouTube

 

 

-5월 28일 해군사관학교에서 392명의 해군‧해병대 장교 힘찬 출항

-코로나19 방역 고려 교내 행사 진행, 참석 못한 가족 위해 행사 전반 유튜브 생중계

-3대째 해군 장교, 3번째 군번 가진 소위, 아내가 대위 등 다양한 화제 인물

 정예 해군·해병대 신임장교 392명이 빛나는 장교 계급장을 달고 힘차게 출항한다.

* 임관(392명) : 해군 240명(여군 39명 포함), 해병대 152명(여군 19명 포함)

* 임관자 중 행정고시 합격자 2명은 중위로 임관

 해군은 5월 28일 오후 1시 30분 해군사관학교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130기 사관후보생 수료 및 임관식을 개최한다.

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가족 초청 없이 교내행사로 진행하며,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가족들을 위해 유튜브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행사 현장을 생중계한다.

* 유튜브 생중계 : 해군, 해군사관학교 공식 채널

 행사는 국민의례, 우등상 수여, 수료증 수여, 임관사령장 및 계급장 수여, 임관 선서, 해군참모총장 축사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 이날 임관하는 392명의 장교들은 지난 3월 15일 입영해 11주 동안 강한 정신력과 체력을 배양하며 국가와 국민에 헌신하는 정예 해군ㆍ해병대 장교로 거듭나기 위해 정진해 왔다.

 이들은 이후 각 병과별로 진행되는 초등군사교육을 마치고 나면 해군ㆍ해병대 각급 부대에 배치된다.

 영예의 국방부장관상은 훈련 기간 종합성적을 합산해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임승원 소위(남/22세, 해군)와 최승환 소위(남/24세, 해병)가 수상한다.

 합참의장상은 최원범 소위(남/24세, 해군), 남기원 소위(남/23세, 해병), 해군참모총장상은 박서안 소위(여/23세, 해군), 이지훈 소위(남/28세, 해병), 해병대사령관상은 박태준 소위(남/22세, 해병), 해병대사관총동문회장상은 차성엽 소위(남/27세, 해병), 해군사관학교장상은 박우영 소위(남/23세, 해군), OCS중앙회장상은 설재윤 소위(남/22세, 해군), 해병대 교육훈련단장상은 서재헌 소위(남/22세, 해병), OCS경남지회장상은 진미라 소위(여/23세, 해군)가 각각 수상한다.

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축사를 통해 “해군과 해병대는 지난 70여 년 동안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앞장서서 임무를 완수하며 현재의 ‘필승해군‧호국충성 해병대’로 발전해 왔다”고 강조하고 “해군‧해병대를 이끌어갈 주역인 신임 장교들이 강한 의지와 용기 있는 도전으로 ‘싸우면 이기는 필승해군, 국민에게 신뢰받는 선진해군’을 향한 힘찬 항해에서 핵심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 이날 해군사관학교 앞 옥포만 해상에는 신임 소위들의 임관을 축하하기 위해 구축함, 상륙함, 군수지원함, 소해함, 잠수함 등이 해상에 전개했다.

 해군사관학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검역소를 설치하는 등 방역수칙을 강화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한편 사관후보생(OCS) 제도는 해군ㆍ해병대 장교가 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우수인력 확보를 위해 1948년 처음 도입됐다. 현재까지 24,000여 명(제130기 임관장교 포함)의 해군ㆍ해병대 학사장교가 배출되어 군과 사회 각지에서 활약하고 있다. //끝//

※ (참고) 입대하여 임관하기 전까지는 ‘사관후보생’으로 불리며, 정규 교육훈련 과정을 거친 후 장교로 임관하는 순간부터는 ‘학사사관’이 된다.

※ OCS : Officer Candidate School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운영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