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연대2

태극기 휘날리며 - 중앙청 대대의 탄생 63년 전 1950년 9월 28일 대한민국 해병대는 6.25 전쟁이 발발하고 3일만에 북괴군에게 빼앗겼던 수도 서울을 탈환했습니다. 그리고 당시 임무를 수행하였던 박정모 소대장과 최국방 해병은 중앙청에 태극기를 게양하며 해병대가 서울을 다시 찾았음을 알렸습니다. 6.25전쟁 중 성공적인 인천상륙작전에 이어 중앙청에 태극기를 게양한 서울수복작전까지 대한민국 해병대는 전장의 최전방에 있었습니다. 우리의 해병대는 선봉부대로서 서울 서(西)측방에서부터 연희고지, 104고지, 서울시내 등 여러 곳에서 전투를 치르며 중심부로 진격했습니다. 특히 연희고지 전투는 6.25 전쟁 중 가장 치열했던 전투 중 하나로 꼽힙니다. 연희고지를 탈환한 후 서울 시가지를 바라보는 선배 해병들의 모습은 후배 해병들에게 해병 혼을 느끼.. 2013. 9. 27.
공포의 ‘구제역’을 잡기 위해 귀신잡는 해병대가 나섰다! 지난해 말부터 경상북도를 시작으로 걷잡을 수 없이 전국을 강타하고 있는 구제역이 2사단의 작전지역인 김포반도까지 넘어왔는데요... 해병대는 지역주민들의 아픔을 지켜보고 있을 수만은 없어 직접 대민지원에 나서게 되었고 2사단의 1연대에서 며칠째 지원하고 있던 구제역 방역 대민지원에 직접 참여하여 현장을 담아왔습니다! 1월 5일 수요일, 강한 한파가 몰아쳐 지독히도 추운 날 아침. 연대의 중대장인 백경동 대위와 42명의 장병들은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 가현리의 축산농가를 찾아 대민지원에 나섰습니다. 구제역 방역현장에 도착한 장병들이 방역작업에 앞서 작업에 필요한 작업복 등을 나누고 있다. TV속 뉴스로만 보았을 때도 상태가 예사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었지만 막상 현장에 도착해 직접 눈으로 확인하니 상태는 .. 2011. 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