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부터 5일 동안 서울, 포항, 강화에서 미국, 호주,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태평양지역 24개국의 상륙군 지휘관 및 참모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팔스(PALS, Pacific Amphibious Leaders Symposium)가 5일 폐막했습니다.

 

 

이제 4박 5일간의 심포지엄 일정을 함께한 24개국의 참가자들은 기념촬영을 하며 아쉬운 작별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2017 PALS 폐회식에 앞서 지난 4박 5일간의 2017 태평양지역 상륙전 심포지엄 기록영상을 시청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기록영상 상영이 끝나자 우뢰와 같은 박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이번 2017 태평양지역 상륙전 심포지엄 기간 동안 참가자들과 함께 전 일정을 동행하며 취재한 저의 느낌대로 이번 심포지엄은 매우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는 같은 생각 때문일 겁니다.  

 

▲ 폐회사를 하고 있는 이상훈 해병대사령관

 

 

▲ 폐회사를 하고 있는 데이비드 버거 미 태평양 해병대사령관

 

 

이어 이상훈 해병대사령관과 데이비드 버거 미 태평양 해병대사령관은 이번 심포지엄에 참석한 24개국 지휘관들에게 기념코인을 선물했습니다.

 

 

▲ 이상훈 해병대사령관과 데이비드 버거 미 태평양 해병대사령관이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환한 미소를 지으며 악수하고 있다. 

 

 

PALS(팔스)는 미 태평양해병사령부(하와이 소재)가 아·태 지역 국가들과의 우호를 증진하고, 상륙전 교리·전술을 공유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상륙전력 보유국가 간의 군사학술 심포지엄으로 2015년과 2016년 1,2회 심포지엄은 미국에서 개최됐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됐으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한국 해병대의 위상을 한층 높이고 상륙전 교리를 발전시키는 동시에 우리나라 방위산업의 우수성을 홍보했습니다 .

 

<글/사진 임영식기자>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완소마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일 개막한 2017 태평양지역 상륙전 심포지엄(PALS, Pacific Amphibious Leaders Symposium) 5일째 소식 전해드립니다.

 

 

5일차에는  2017 태평양지역 상륙전 심포지엄 마지막 날으로 오전까지 주제발표와 토의가 계속되고 폐회식과 함께 모든 일정이 마무리 됩니다.

 

 

▲ 질문에 대해 답변하고 있는 이상훈 해병대사령관

 

 

 

▲ 이어 발표를 하게 될 마틴 세바스티안 말레이지아 해양안보 및 외교원장

 

 

 

 

 

 

심포지엄이 계속되는 동안 발표 중간의 짧은 휴식시간에도 상륙전 교리 및 전술을 공유하기 위해 국가 간의 즉석 토의가 이루어 지기도 했습니다. 

 

 

 

마틴 세바스티안 말레이지아 해양안보 및 외교원장이 대형 재해재난 발생 상황에 대비하여 아세안 국가간 인도적 민사지원 활동 수행을 위한 기구와 역할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파사콘 크루앙사누크 태국 상륙전 지원전단 부관이 태국의 인도적 민사지원활동 수행능력과 경험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파사콘 크루앙사누크 태국 상륙전 지원전단 부관의 발표는 이번 심포지엄의 마지막 주제발표 였습니다. 이제 2017 태평양지역 상륙전 심포지엄은 폐회식과 함께 4박 5일간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 하게 됩니다. 

 

<글/사진 임영식기자>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완소마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