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25기6

신병 1205기 1,2교육대 5주차 - 빨간명찰수여식 신병 1205기 1,2교육대 5주차 # 빨간명찰수여식 드디어 해병대의 일원으로 만들어지다! 1205기 훈병들이 4박 5일간의 극기주 훈련을 마치고 해병대의 상징인 '빨간명찰' 을 달았습니다. 이번 빨간명찰수여식은 지난 달 제막한 해병대 충혼탑에서 해병대교육단장 주관으로 실시되어 우리 해병들에게 더 큰 의미가 되었습니다. 얼음장 같은 추위도 두려워하지 않고 해병대의 열정과 인내로 무사히 극기주 훈련을 마친 신병 1205기 해병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사진 I 조성수 작가) 2016. 1. 18.
145차 바이위클리 이벤트 사진 및 편지 공개!!!(1205기 1, 2교육대) 145차 블로그 이벤트 당첨자 사진과 편지입니다. 우리 1205기 훈병들은 이제 4주차의 훈련을 하고 있습니다.새해 벽두를 시작하는 1205기의 힘찬 도전에 많은 격려 부탁드리며,달라진 우리 해병들을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필승!                                                                .. 2016. 1. 5.
날아라 마린보이 이벤트 145차 당첨자 발표 145차 당첨자 명단을 공개합니다.지난 2주간 1205기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을 위해 많은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많은 응원에 힘입어 1205기 걸음마 마린보이 훈병들이 건강하게주어진 과업을 잘 수행하고 있습니다.  가족, 친구, 애인분들께서 추운날씨에 해병대 강한 훈련을 이겨 나갈 수 있도록더욱 더  많은 응원을 해주십시오. 강한군대 국민의 군대 해병대는 정의와 자유를 위하여오늘도 새해에도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필승~! 훈련병 인적사항이 잘 못 되신 분들께서는 댓글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혹시, 동명이인의 경우 교번확인이 필요하신 분도 비밀댓글로 .. 2015. 12. 31.
신병 1205기 1,2교육대 2주차 - 전투체력단련 신병 1205기 1,2교육대 2주차 # 전투체력단련 강한 바람도, 엄동설한의 추위도 우리 해병들을 막을 수 없습니다.! 1205기 훈병들의 2주차. 평온해 보이는 오후에 1205기 훈병들이 연병장에 모였습니다. 엄동설한의 추위속에서도 훈병들의 땀과 열정은 식을줄 모릅니다. 전투체력단련 은 해병대의 훈련을 무사히 받기 위해서 실시하는 것으로 얼차레와 다르게 단결력과 인내심을 바탕으로 체력을 증진하는 프로그램 입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언제나 빠질 수 없는 '목봉체조' 가 포함 되어있습니다. 1205기 훈병들의 전투체력단련 현장을 사진으로 만나보시겠습니다. (사진 I 조성수 작가) 2015. 12. 30.
신병 1205기 2교육대 2주차 - 군사기초훈련 신병 1205기 2교육대 2주차 # 군인화 양성과정, 군사기초훈련 해병대로 만들어지는 첫 걸음! 1205기 2교육대 훈병들이 지난 주 본격적인 2주차 훈련을 실시하였습니다. 2주차 훈련은 군인으로 되는 과정으로 군사기초훈련을 통한 군 제식, 문화 습득에 중점을 두고 실시합니다. 소대장님의 멋진 시범으로 태어나 처음 만져보는 실제 총(병기)을 활용한 '총검술' 훈련의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겠습니다. 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국방의 신성한 의무를 다하고 조국게 충성하고자 해병대를 택한 1205기 훈병들의 건강을 위하여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사진 I 조성수 작가) 2015. 12. 29.
신병 1205기 1교육대 2주차 - 군사기초훈련 신병 1205기 1교육대 2주차# 군인화 양성과정, 군사기초훈련  해병대로 만들어지는 첫 걸음! 1205기 1교육대 훈병들이 지난 주 본격적인 2주차 훈련을 실시하였습니다. 2주차 훈련은 군인으로 되는 과정으로 군사기초훈련을 통한 군 제식, 문화 습득에 중점을 두고 실시합니다. 소대장님의 멋진 시범으로 태어나 처음 만져보는 실제 총(병기)을 활용한  '총검술' 훈련의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겠습니다.   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국방의 신성한 의무를 다하고 조국게 충성하고자 해병대를 택한 1205기 훈병들의 건강을 위하여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사진 I 조성수 작가)     .. 2015. 12.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