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15일과 16일, 강원도 양구군 레포즈공원 및 도솔산 일원에서는 2018 도솔산 도솔산지구전투 전전승행사가 열렸습니다.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는 한국전쟁 중인 1951년 6월 4일부터 20일까지 17일간의 치열한 전투끝에 승리하여 찬란한 금자탑을 쌓은 대한민국 해병대의 도솔산전투의 승리를 기념하고 과거의 역사적 비극을 오늘의 문화축제로 승화시켜 자유와 평화를 위해 희생하신 호국영령을 기억하는 뜻깊은 행사입니다.

 

 

2018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는 당시의 참전용사를 비롯해 해병대 장병, 해병대전우회원, 양구군민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공연으로 모듬북과 군가메들리 공연, 해병대 홍보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개식사, 국민의례, 유공자포상, 전황보고, 회고사, 환영사, 기념사, 축시, 합창단공연, 도솔산가 제창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 유공자 포상

 

 

도솔산지구전투 참전용사인 권영수회장은 회고사를 통해 " 도솔산지구전투에서 대망의 승리를 하고 우리 분대원들은 피눈물로 얼룩진 얼굴로 하늘을 우러러 힘찬 목소리로 대한민국 만세를 몇번이나 외쳐 불렀습니다. 그 거룩하고 엄숙한 감격의 지금도 잊을 수 없는 아름답고 자랑스런 추억이 되었습니다."라며 그 장힌 대한민국의 아들들과, 천하에 둘도 없는 해병들을 영원히 잊을 수가 없다고 회고 했습니다.

 

 

 

▲ 환영사를 하고 있는 전창범 양구군수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김태성 참모장이 대신 읽은 기념사를 통해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는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의 근원이 조국을 위해 헌신한 참전용사들의 애국정신임을 깨닫는 의미 있는 기회"이며 "민관군이 하나되어 자유민주주의의 수호에이바지 해야겠다는 굳은 각오를 다지는 뜻깊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67년전 도솔산고지를 탈환하고 산화하신 호국영령들의 영전에 무한한 추모읭 예와 참전용사들의 헌신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호연 해병대전우회 중앙회 총재도 기념사를 통해 조국을 위해 고귀한 생명을 바치신 선배 해병전우들과 부상으로 평생을 고통속에서 지내오신 해병전우 및 유가족 여러분에세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오늘의 행사를 통해 족구 대한민국의 안보와 해병대 발전을 위해 희생하신 선배님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이를 더욱 계승 발전시켜 나갈것을 굳게 다짐하자고 말했습니다.

 

▲ 양구 물망초합창단 공연

 

▲ 도솔산가 제창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가 종료된 후에는 해병대 군악대와 의장대의 시범공연과 참전용사 환영오찬이 이어졌습니다.

 

 

 

해병대 전승기념행사를 취재하며 느끼는 한가지는 행사에 참석하시는 참전용사 선배님들의 수가 계속 줄어 든다는 것입니다.

무적해병의 영광스런 전통을 이룩한 선배해병들의 도솔산지구전투는 우리 해병대에 큰 자부심인 동시에 작지만 강한 해병대의 상징입니다.  우리는 무적해병의 신화를 이룩한 선배해병들의 전통을 계승 발전시키고 그 고귀한 희생은 결코 잊지 말아야 할 것 입니다. <글/사진 임영식기자>

Posted by 임영식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