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도솔산 높은 봉 해병대 쌓아 올린 승리의 산!

 

높이 1,148미터의 높은 봉, 도솔산에서는 1951년 6월 4일부터 20일까지 17일간의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습니다. 바로 해병대 7대작전중의 하나인 도솔산지구전투입니다. 도솔산(1,148고지)은 전술적으로 매우 중요한 요충지로 북한군 제5군단 제12사단 및 제32사단이 도솔산의 천연적인 지세를 최대한 활용하여 견고한 진지를 구축하고 있어 미해병대도 점령하지 못한 난공불락 요새였습니다.

 

 

1951년 6월 4일 미해병대 5연대로부터 임무교대한 해병대 제1연대는 도솔산고지 탈환을 위해 공격을 개시했으나 암석지대를 이용하여 수류탄과 중화기로 무장한 적의 완강한 저항을 받게 되고 이에  해병대 제1연대는 주간공격을 야간공격으로 전환하여 결사적인 돌격작전을 감행하며 해병대 특유의 끈기와 강한 투지력으로 기습과 기만, 소부대의 우회침투 전술로 하나하나 고지를 점령해 나갔습니다.

이 전투에서 2,263명의 적군을 사살하고 44명을 생포했으며, 개인 및 공용화기 등 198점을 빼앗는 큰 전과를 올린 반면, 아군 또한 70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산악전 사상 유례없는 대공방전으로, 혈전 17일 동안 피와 땀으로 얼룩진 끈질긴 공격 끝에 6월 20일, 해병대는 드디어 적 2개 사단을 격퇴하고 24개 목표를 점령함으로써 교착상태에 빠졌던 중동부 전선의 활로를 개척할 수 있게 된 것 입니다.

 

 

한국 해병대는 이 곳  난공불락의 천연 요새인 도솔산전투에서 치열한 공방전 끝에 승전함으로서 우리 국민에게 승전보를 안겨 주었고 우리지역의 수복과 현재의 휴전선을 고착시키는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이 전투에서 승리한 한국 해병대에 이승만대통령은 “무적해병”의 휘호를 하사했고 이 전투를 기린 “도솔산가”는 해병대를 거쳐 간 모든 장병들에게 영원한 군가로 남아 살아 숨쉬고 있습니다.

 

▲도솔산지구전투 참전용사인 권영수 참전전우회장이 당시 치열했던 전투를 회고하고 있다.

 

 

2018 도솔산지구전투 전승행사가 열린 16일 오후 도솔산전투 위령비 앞에서 참전용사, 해병대전우회 중앙회 임원 및 시·도연합회장, 지역 기관단체장, 해병대 장병 등이 참석하는 가운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추모식은 개식 및 국민의례, 헌화 및 분향, 헌다 및 헌시낭송, 어린이합창단 공연, 도솔산가 제창, 자유분행 순으로 엄숙하게 진행됐습니다.

 

 

 

 

▲ 조총발사

 

 

 

 

▲ 헌화 및 분향

 

 

 

 

 

 

 

 

 

 

 

 

 

▲ 헌다 및 헌시낭송

 

▲ 어린이합창단 공연

 

 

 

치열했던 전쟁터, 자유와 평화를 위해 꽃다운 젊을을 초개와 같이 던지며 도솔산고지에서 산화한 호국영령들의 영전에 머리숙여 명복을 빌며 우리는 자랑스런 선배해병들의 고귀한 희생을 결코 잊지 말고 마지막 유품 하나까지 끝까지 찾아 고이 모셔야 할 것 입니다.<글/사진 임영식기자>

Posted by 임영식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