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해병대 1사단 서문에서 가슴뭉클한 광경이 펼쳐졌는데요.. ^^

1사단에 근무하고 있는 형제해병인 안순호 병장과 안형진 일병에게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이 배달되었습니다.
바로 천릿길도 멀다않고 달려온 아버지의 깜짝 면회선물입니다!

아버지인 안국희 씨의 면회대장정은 12월 9일에 강화도를 출발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강화도에서 포항까지는 450km나 떨어져 있지만 안국희 씨는 군복무 기간 동안 아들들에게 특별한 기억을 남겨주고 싶다며 장장 15일을 걸쳐 달려간 것입니다!

사실 이런 아버지의 깜짝 선물에는 남다른 사연이 있었는데요. 육군병장으로 만기전역한 안국희 씨는 면회가 통제되던 신병훈련 중 몰래 부대를 방문한 아버지와 부대 후문에서 비밀 면회를 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그 면회를 계기로 부자지간의 정은 더욱 끈끈해졌고 지금까지도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으로 남았다는 거지요.

그 아버지에 그 아들이라고 할까요...이 다음에 자신의 아들이 군대를 간다면 이 같은 소중한 추억을 꼭 선물하겠다고 다짐했던 것이 이번 천릿길 면회대장정을 시작하게 된 계기라고 합니다.

그렇지만 450km의 면회대장정은 결코 만만하지는 않았습니다. 꼬박 15일간 아버지는 뛰고 어머니는 차를 타고 이동하며 곁에서 식사와 음료를 지원하였습니다. 발톱이 빠지고 무릎인대가 늘어나는 부상을 당하는가 하면 살을 에는 듯한 한겨울 추위와 싸우며 끊임없는 자신과의 싸움에 마주하게 되기도 했고요.

하지만 그럴 때마다 ‘이 추운 날씨에 우리 두 아들들은 어렵고 힘든 훈련을 하고 있는데 이 정도에 무너지면 안된다!’ 라는 생각을 하며 달리고 또 달렸다고 합니다...


결국 아버지와 어머니는 24일날 해병대 1사단에 도착하였고 도열한 중대원들의 열렬한 환호와 박수 속에 안순호 병장∙안형진 일병 두 아들들을 꼭 껴안고 감격의 눈물을 펑펑 흘렸습니다.

형인 안순호 병장은 “아버지 품에 안겼을 때 전해진 심장박동에서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진한 사랑을 느꼈다.”며 “아버지의 도전정신과 열정을 본받아 앞으로 군생활은 물론 전역 후에도 어떠한 어려움도 이겨내고 열심히 생활하겠다.” 고 의젓한 소감을 밝혔는데요.  앞으로 안순호 병장과 안형진 일병이 이런 멋진 부모님께 효도하며 살아가기를 기대하겠습니다!


한편, 두 형제는 24일부터 9박10일 정기휴가를 받아 부모님과 함께 평생 잊지 못할 크리스마스를 보냈다는데요. 정말 부모님의 자식사랑을 느낄 수 있었던 훈훈한 장면이었습니다. 그리고 안순호 병장과 안형진 일병이 군복무를 하는 기간뿐만 아니라 전역을 해서 사회인이 되어서도 부모님께 주신 소중한 추억을 가슴에 담고 효도를 하며 살아가기를 기대하겠습니다!

Posted by 날아라마린보이 완소마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5.02.25 00:32 신고

    맞다 우림이ㅋㅋㅋ오늘 학교에 반이상 안갔댄ㅋㅋㅋㅋㅋ
    간아이들한테 물어보니깐ㅋㅋㅋㅋ졸웃!!
    이럴줄알안 그러는데 누가 가겠냐 아니?
    진짜 일주일 먼저 개강 한줄ㅡㅡ,

  3. 2015.02.25 00:32 신고

    야 홍효준 보고있냐 우림이가 이렇게 고생한다
    여자친구 고생시키고 싶냐~~진짜 왜 해병대로 가가지고
    그러면서 은근슬쩍 고인종 흉보기ㅋㅋㅋㅋ
    그래도 남자라면 해병이지!!!!이왕 갔으니깐 멋싯는 해병이되도록!!!

  4. 2015.02.25 00:32 신고

    우림이 나 더 좋은 방법이섴ㅋㅋㅋㅋㅋ진짜 와 이걸내가 바보같이 그러다니,,
    빨ㄹ리왕~~~빨리알려주고싶엌ㅋㅋㅋㅋ

  5. 2015.02.25 00:32 신고

    우림이..설마 자파랑 아직도 맛집찾고있는거 아니지?ㅋㅋㅋㅋㅋ
    자파 추운거 싫어한다이 빨리 들어가서 맛나게 먹어!!!
    너 밥먹고 오면 난 인종이한테 편지쓰는 타임해야겠다ㅎㅎㅎ

  6. 2015.02.25 00:32 신고

    넌 효준이한테 편지쓰고 있냐!! 이거하느라 정신없지안?ㅠㅠㅠㅠ
    나도 진짜 편지쓰고 이거하랴 진짜 몸이 하나라 원망 스러워신디ㅠㅠㅠ
    것도 진짜 나혼자 하니깐 존나 서러워가지고!!!
    나편지쓰고 오면 너가 편지 쓰는 타임해ㅎㅎㅎ 알겠디?

  7. 2015.02.25 00:32 신고

    근디이,..여기서 편지 쓰는것처럼 하니깐 편지에 쓸내용이없는거
    이미 야이한테 말한거 같고 그러니깐ㅋㅋㅋㅋㅋㅋㅋ
    너도 잘생각하면서 써야되ㅋㅋㅋ이내용은 편지에 써야지 이러면서

  8. 2015.02.25 00:32 신고

    이번에 진짜 내주의에 있는아이들도 해병대 간거?
    한명한명 가르쳐주고인ㅎㅎㅎ 이것도 가르쳐 줘신디,,
    괜히 가르쳐줜? 경쟁자 늘어서 싫지...?ㅎㅎㅎ
    그래도 내가 직접적으로 도와주는건 너뿌니야 ♥

  9. 2015.02.25 00:33 신고

    자파여친도 있었으면 내가 이렇게 도와줄텐데ㅠㅠㅠ
    나한테 직접적으로 도움준 사람들에게는 나눠주는 성격이라ㅎㅎ
    나도 효준이 한테 받은게 많고 이제 받을것도 많으니깐?ㅋㅋㅋㅋ
    그래서 도와주는거니깐 뭐 사주겠다 그런말 하지말라구!!!!!!1

  10. 2015.02.25 00:35 신고

    와...1194기도 만만치 않구나... 힘내라 우림앜ㅋㅋㅋㅋㅋ
    1193기는 이제 담주에 수료식이당 그때는 너가 막 잠안자고 하겠지?
    아닐껀가? 너 개강이라서 안될수도ㅎㅎㅎ

  11. 2015.02.25 00:35 신고

    ㅎㅎㅎㅎㅎ우림이 나이제 8일남안 헿
    나 어떻게ㅠㅠㅠ너무 떨려ㅎㅎㅎㅎㅎㅎ

  12. 2015.02.25 00:35 신고

    너가 말해준대로 나 잘하구올께!!!ㅎㅎㅎㅎ
    그전에 너랑나랑 같은반됬음좋겠다ㅠㅠㅠ
    그럼수업시간에 홍효준 고인종얘기만 하겠지?ㅋㅋㅋㅋㅋ

  13. 2015.02.25 00:35 신고

    이제 나한테도 주위에 해병곰신들이 있당ㅎㅎㅎ
    여기서 나도 많이알았는데ㅎㅎㅎ너네도 그렇게 될껀가?
    여기서 한명만 주도해서 단톡만들고 친해지는것도좋은데
    그리고 수료식때 만나서 인사하고 그러다보면 생활관같이하던 동기일수도? ㅎㅎ

  14. 2015.02.25 00:35 신고

    우림이 나 씻고 와도되,,,?
    지금 피부가 빨리 씻고 싶댄...
    트러블나듯이 간지러웡ㅠㅠㅠㅠㅠ힝
    이해해줄꺼지? 아니야,,약속지켜야지 너가 올때까지 기다려줄께ㅎㅎ

  15. 2015.02.25 00:36 신고

    부럽다 김우림ㅠㅠㅠ 홍효준가기전에 매일보고..
    난 가기전에 두번보고.. 두번통화하고..
    뭐 이제 수료식 지나면 모르는거지? ㅎㅎㅎ
    넌 이제 답답한 생활속에 시작이다 으컁컁 절대 저주하는거아님,,..ㅎ

  16. 2015.03.06 09:02 신고

    오택근 화이팅 ♡
    우리 택근이 보고싶다. ~
    이곳저곳에서도 사람들
    응원이 많구나.
    대에박 ㅋㅋㅋㅋ

  17. 2015.03.06 09:02 신고

    나는 몰랐넹 ㅋㅋㅋㅋ
    시간나서 돌아보니깐
    이제서야 ㅋㅋㅋ
    알겠땅 ㅋㅋㅋㅋㅋ

  18. 2015.03.06 09:03 신고

    여유로우니 이곳저곳 돌아보게 되서 좋다 ㅋㅋㅋ

  19. 2015.03.17 23:33 신고

    이제 크리스마스도 군대에서 보내겠네이~~
    뭐 어떵되겠주ㅋㅋㅋㅋ여친없는 크리스마스 보내지말고
    군대에서 동기들과 선임들과 오순도순 잘 버텨 나가길ㅋㅋㅋ

  20. 2015.03.30 20:02 신고


    재필이훈련잘받고가족걱정하지말고역경과고난이있어야밝은미럐가있는법이다
    해병대기본군사훈련잘받고건강조심하고아들화이팅또문자보낼게

  21. 2015.03.31 02:36 신고

    노력하면 다되는 거야!!